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쉴 곳이 될게. 곁에 있을게。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가만히 눈을 감으면 마음 속으로 흐르는 소리. 이제, 사상이 능금처럼 저절로 익어 가옵니다.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9,02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예수의비유 김기석
201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yes24 댓글에도 사진.. 
숨은 잠자리 찾기ㅎㅎ.. 
come to see me. 이렇.. 
이런 빛들이 따스함을.. 
동원 참치 팬이라서 .. 
새로운 글
오늘 375 | 전체 904791
2010-06-10 개설

2010-09 의 전체보기
[첨밀밀] (甛蜜蜜)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0-09-08 03:22
http://blog.yes24.com/document/256605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차이나의 '해피 투게더'
감독 / 진가신, 주연 / 여명, 장만옥, 증지위, 1996년, 홍콩(차이나)

제16회 홍콩 금상장 영화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여우주연상, 남우조연상, 촬영상, 편집상, 미술상, 의상상, 음악상 수상

여태까지 우리는 3중국권의 영화를 많이 보아왔다. 대표적으로 장 이모우의 <인생>등과, 첸 카이거의 <황무지>, <패왕별희>를 통해서는 중국 본토를, 허우샤오시엔의 <비정성시>, 차이밍량의 <애정만세>에서는 대만을, 그리고 여타의 수많은 홍콩영화를 통해서 표현된 홍콩의 모습을 보아왔다. 그러나 비디오가게에 가면 이 모든 영화가 '홍콩영화'에 비치되어 있기 마련이다.


 

첨밀밀
감독 : 진가신
주연 : 장만위


<첨밀밀>은 홍콩영화지만 1985년에서 1995년까지 3중국의 역사가 깊숙히 반영되어 있다. 정확히는 중국 본토와 홍콩간의 역사이지만, 중요한 메타포로 작용하는 노래 '첨밀밀(甛蜜蜜)-달콤하다는 뜻)'의 가수 등려군이 대만 출신이라는 것은 의미가 깊다. <첨밀밀>은 중국 본토 출신 남녀의 10년에 걸친 운명적인 사랑과 그들의 꿈을 그린 영화이다.

1985년. '소군'(여명)은 중국으로부터 기차를 타고 홍콩에 도착한다. 화류계생활을 하는 고모집에 기거하며 힘들게 적응해가던 소군은 맥도날드에서 일하는 '이요'(장만옥)를 만나 그녀와 사랑에 빠진다.

 

소군은 중국에 있는 애인 '소정'에게 계속해서 편지를 쓰는데, 소군의 나레이션을 통해 그가 점점 홍콩생활에 적응해가고 있음을 알수 있다. 그러나 어리숙한 '중국촌놈' 소군과, 홍콩땅에서 출세해서 돈을 많이 벌겠다는 야심에 가득찬 이요는 서로 대립할수 밖에 없었다. 이것은 당시, 중국에서 실업률이 높았던 등소평 시대에 일자리를 찾아 중국에서 홍콩으로 이주해 온 많은 젊은이들의 가치관의 혼란을 대변한다. 중국은 1840년 아편전쟁 이후 갑작스런 서양문화의 충격속에 근대화를 시행하면서 많은 시행착오를 겪어왔다. (서극의 <황비홍>시리즈에서 이 시기 중국의 시대상을 엿볼수 있다) 난징조약으로 영국에 이양된 홍콩의 현재의 모습은 더더욱 서양문물 유입과정의 혼란을 보여준다. (1997. 중국으로 '반환')
<첨밀밀>에는 이미 서양문화가 깊숙히 뿌리내린 당시 홍콩의 모습이 투영되어 있다. 맥도날드 햄버거의 트레이드마크인 M자가 커다랗게 클로즈업되고, 소군의 고모의 첫사랑인 윌리엄 얘기가 심심치 않게 등장하는 것이 그 단적인 예이다. 게다가 '두가풍'('중경삼림' '타락천사'의 촬영감독)이 연기한 사이비 영어강사가 학원에서 갓뎀, 썬어버비치같은 허드렛 욕을 가르치고 수강생들이 그것을 (아는지 모르는지) 열심히 따라하는 모습은 우스꽝스럽지만 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소군에게 홍콩사람이라고 속였던 이요도 사실은 중국의 광주 출신이었다. 홍콩에서 완전히 다른 삶을 개척해 보려고 자신의 정체를 부정했던 것이다. 이요가 사실을 밝히고 난 후 두 사람은 같은 중국 본토인으로서 더욱 서로에게 이끌린다.

 

 

 

 

그러나 무엇보다, 성격이 너무 다른 둘에게도 유일한 공통분모가 있었다. 둘 다 대만가수 '등려군'의 열성적인 팬이었던 것. 두 사람이 동업하여 차린 등려군의 브로마이드와 음반을 파는 가게에서, 뒤로는 온통 등려군의 사진들이 펼쳐지고, 그의 음악이 흐르고, 투닥투닥 비가 내리는 가운데, 소군과 이요는 두런두런 대화를 나눈다. 음악에 대해 인생에 대해 두고 온 고향에 대해.. 사랑과 우정 사이를 오가던 두 사람은 비좁은 소군의 집에서 사랑을 나눈다. <비포 썬라이즈>에서처럼 젊은 연인들의 미묘한 감정변화, 공간의 떨림은 감미롭게 아름답게 표현된다.

그렇지만 결국 소군의 꿈은 중국에 있었기에 고향에 두고 온 소정을 데려와 결혼하고, 이요는 안마집에서 만난 돈많은 조직의 보스 '표형'과 결혼한다. 그녀에겐 홍콩사회의 자본주의가 더 매력적이었으므로.

 

세월이 지나 1990년, 소군과 이요는 재회하게 된다. 같이 차를 타고 가던 도중 길거리에서 우연히 실제 등려군을 본 소군은 입고 있던 점퍼 등에 싸인을 받아가지고 온다. 등려군을 보자 옛 감회에 젖은 두 사람은 운명적인 사랑을 감지하며 강렬한 키스를 나눈다. 둘의 사랑의 메신저가 바로 등려군인 셈이다.

그러나 얻은만큼 버려야 할게 있듯, 현재 자신의 아내와 남편을 떠나 보내야 하는 과제가 그들의 몫으로 남는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에 표형(증지위)이 경찰에게 쫒기는 신세가 되자 이요는 차마 그를 버리지 못하고 소군과 이요는 어쩔수없이 또 한번 안타까운 이별을 한다.

1993년.
소군은 소정과 헤어졌고 이요는 사고로 표형을 잃은 채 미국땅에서 같은 뉴욕에 살고있지만, 전혀 서로의 소식을 모른다. 이제 영화의 무대는 중국인들이 이민와 정착한 미국 차이나타운으로 옮겨진다. 그러나 이 시기는 미국에서 인종차별에 시달리던 중국인들이 자국으로 '역이민'하기 시작했떤 때로, 이요가 중국관광객을 안내할 때 마치 뉴스 속 인터뷰처럼 관광객들이 이에 관해 그들의 의견을 털어놓는다.

가까운 곳에 살면서 아슬아슬 피해만가던 소군(여명)과 이요(장만옥)의 만남은 1995년, 등려군의 사망소식을 보도하는 TV상점앞에서, 노래 '첨밀밀'을 들으며 이루어진다.

 


 

 

 

영화의 마지막 흑백화면은 나한테 이렇게 들렸다. "두 사람의 끈질긴 인연은 이미 오래전부터 시작되었고 이후 둘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영화가 다 끝나고 여명이 직접 부르는 첨밀밀이 흘러나올 때, 웨인 왕의 <스모크>를 보고난 후처럼 흐믓하고 잔잔한 감동이 느껴졌다. 홍콩영화 특유의 과장과 경박함은 별로 없고, '운명적 사랑'이라는 어찌보면 진부한 소재를 시대흐름과 함께 아름다운 영상에 담아낸 감독의 연출력은 매우 뛰어났다.

동양적 정서인 운명적인 사랑이야기와, 시대의 변천사가 녹녹히 배어있는 <첨밀밀>은 (보기드문) 대중성과 작품성을 골고루 갖춘 홍콩영화에 속한다.

난 무엇보다도 이 영화에서 '사랑'을 읽을수 있었다. 제아무리 역사와 사상을 주로 다루는 소설가라도 언젠간 꼭 사랑이야기를 멋드러지게 한번 써보는게 꿈이라고 한다. 그것은 영화감독도 마찬가지일까. 그렇다면 진가신은 '금지옥엽'의 한계를 뛰어넘어 이번엔 분명 제대로 된 사랑이야기를 만들어낸 것 같다. 여러분도 '첨밀밀'의 달콤함에 빠져보시길...

 

 

 


진가신
최근작 : 명장

 

 

 

http://blog.yes24.com/bohemian75

(c) All Rights Reserved.

파워문화블로그 두번째 글

등려군, 첨밀밀 , 영화 music video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사랑한 만큼, 잊지 말기로 해 | 본질 카테고리 2010-09-06 02:24
http://blog.yes24.com/document/25601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이제 곧 가을이 오겠지?

 

그동안 잘 못들어준 ; '팀'(Tim) 노래를 마구 들어줄 때..

 

 

 

 

 

 

- <사랑한 만큼> M/V

 

 

그리고 어제는 김정은의 초콜릿에서 샤이니와 루나(fx)가 부른 '잊지 않기로 해'에

 

멍-해졌다.

 

 

 

 

 

(헛 이렇게 동영상이 빨리 올라오다니)

 

이렇게 차가운 바람이 우리 스쳐가고

 

난 그대의 가슴안에 빗물되어

 

이제다시 볼 수 없는 그대 나를 힘들게 해

 

지나버린 아름다운 추억만 남아

 

우리의 만남은 이제 끝나지만

 

그대는 영원히 나의 가슴에 남아

 

이대로 헤어지지만 우리 사랑을 우리사랑을 잊지 말기로 해

 

이렇게 이별은 다가와 나를 아프게해 난 그대안의 가슴속에 머물고 싶어

 

이제 우리 서로의 길을 떠나가야만 해 흔들리는 작은 어깨 두 눈에 흐려져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윤사마 ! | my saviour God to THEE 2010-09-03 22:34
http://blog.yes24.com/document/255444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언젠가 다큐멘터리에서 일본의 한 문학 애호가가

 

"저는 배용준이 누구인지 모르고

윤사마가 최고에요"

 

라고 했던 표현에 넘어갈뻔 했었다.

 

윤동주 시인의 팬이었던. ㅎㅎ

 

 

아무튼

윤동주는

내가 좋아했던 사람들이 공통적으로 좋아했던 시인이다.

 

지금의 아픈 나에게 이토록 미소짓게 하는 시구를 다량 안겨주는 ^^

 

"쉽게 씌어진 시"를 나는 너무도 사랑한다.

 

 

           (용정 명동 교회)

 

 

쉽게 씌어진 시

 

          윤동주

 

창 밖에 밤비가 속살거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시인이란 슬픈 천명(天命)인 줄 알면서도

한 줄 시를 적어 볼까

 

땀내와 사랑내 포근히 품긴

보내 주신 학비 봉투를 받아

 

대학 노트를 끼고

늙은 교수의 강의 들으러 간다

 

생각해 보면 어린 때 동무들

하나, 둘, 죄다 잃어버리고

 

나는 무얼 바라

나는 다만, 홀로 침전(沈澱)하는 것일까?

 

인생은 살기 어렵다는데

시가 이렇게 쉽게 씌어진다는 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육첩방은 남의 나라

창 밖에 밤비가 속살거리는데

 

등불을 밝혀 어둠을 조금 내몰고

시대처럼 올 아침을 기다리는 최후의 나

 

나는 나에게 작은 손을 내밀어

눈물과 위안으로 잡는 최초의 악수

 

 

 
윤동주
, 1917.12.30~1945.2.16
활동분야 문학
출생지 북간도()
주요작품 《서시()》,《또 다른 고향》,《별 헤는 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9)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스크랩] 아이돌 이벤트 홍보하기 | 에브리 프레이즈 2010-09-01 01:51
http://blog.yes24.com/document/25464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YES 블로그 이야기
안녕하세요! YES블로그 이벤트 담당자입니다.
 

아래 홍보물을 자신의 블로그나 카페에 담고,

댓글로 URL을 알려주세요! 

이벤트 기간 8월 11일 0시 0분 ~ 9월 8일 23시 59분

 

홍보하여 주신 분에게 YES포인트 500 원을 드립니다!

(이벤트 종료 후 일괄 지급/한 아이디당 1회 지급)


<html>
<head>
<title>Untitled Document</title>
<meta http-equiv="Content-Type" content="text/html; charset=euc-kr">
</head>

<body bgcolor="#FFFFFF" text="#000000">
<table width="560" border="0" cellspacing="0" cellpadding="0">
  <tr>
    <td><a href="
http://blog.yes24.com/blogmain/yesEvent/event20"><img src="http://image.yes24.com/momo/TopCate89/MidCate05/8841102.jpg" width="560" height="268" border="0"></a></td>
  </tr>
</table>
</body>
</html>

 

 

위 소스를 복사하신 후 HTML 창에 붙여 넣기 하시면 됩니다.

 
여러분의 많은 참여 바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