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5,1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99.9 형사전문변호사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2015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이제는 일드도 보시는.. 
시즌 1,2를 정말 재미.. 
멋진 배우들이 나오는.. 
아무런 사전 정보나 .. 
저도 이 소식을 접하.. 
새로운 글
오늘 129 | 전체 908413
2010-06-10 개설

2015-11 의 전체보기
[2015년 결산] 이 모습 그대로 좋은 나 | Basic 2015-11-02 01:12
http://blog.yes24.com/document/826812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15년 결산 참여

[도서]인생에 화를 내봤자

엔도 슈사쿠 저/장은주 역
위즈덤하우스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모습 그대로 좋은 나

엔도 슈사쿠

 

인생에 화를 내봤자

 

 

소설가가 쓴 에세이의 진수를 읽는 느낌이었다. 글편들 각각의 느낌 자체도 좋았지만 한 편씩 읽어가면서 작가에 대한 초상(肖像)이 차곡차곡 쌓여가는 산문이다.

그래서 다 읽으면 작가와 거리감이 한층 줄어들게 된다.

 

소소하고 유쾌한 주제들로 수필의 정의 그대로 자유롭게 펼치는 글,

거창하지 않고 일상에서 겪은 이야기와 작가의 생각을 엮어서 독자에게 말을 거는 글들이 참으로 읽기에 편안했다.

푹 빠져들다보면 어느새 엔도 슈사쿠라는 작가의 인생의 적잖은 나날들을 공유한 기분이다.

그러나 물론 슈사쿠가 꽤 지명도 있는 작가인지라 글쟁이로서의 삶만이 갖는 독특한 경험들이 시작된다. 소설가가 쓴 에세이에서 독자가 기대하는 부분들이 이런 지점이기도 할터이다.

인터넷과 이메일이 없던 시절인지라 팬과 독자들의 편지를 직접 받는 이야기는 무척 신기했다. 그렇게 오래전도 아니건만 잊고 있었다. 매일 수북하게 배달되는 팬레터의 사연들, 직접 찾아오는 작가 지망생과 별 특이한 사람들 이야기에 완전 재미지게 읽게 되었다.

 

문인(文人)이란 직업세계에서만 느낄 수 있는 개성넘치는 에피소드들에 가깝고도 먼 일본의 작품이지만 흥미진진하게 읽어갈 수 있었다. 진솔한 사연들 속에는 열등감을 느끼는 다른 동료들에 대한 이야기도 있다. 태생이 엄친아여서 언제나 주눅들지 않는 사람, 조각 미남이어서 어떻게 해봐도 인기를 당해낼 수 없는 후배 이야기들에서 인간적이면서 유머러스한 엔도 슈사쿠가 느껴진다.

엔도 슈사쿠가 이렇게 재미있고 여유로운 작가인지 전혀 몰랐어서 읽으면서 자주 깔깔 웃고, 흐믓하게 미소짓고 그랬다.

 

 

 

작가의 아내도 범상치않아서 소설가인 남편의 유별난 언행에 지지 않고 현명하게 응수하는 얘기들에 재밌었다.

엔도 슈사쿠의 어머니 또한 참 지혜로운 분이었다. 엔도 슈사쿠는 학창시절에 결코 모범생이거나 수재가 아니었다고 한다. 수학에 빈 답안을 제출해 0점을 맞은 적이 있고 명문중학교에 입학은 했지만 꼴찌에서 세 번째로 졸업하는 등 학업성적이 우수하지 못했다. 그런데 어렸을 때부터 어머니가 독서를 자연스레 시켰고 좋은 공연을 보여줘서 감성과 상상력이 뛰어났다. 남들은 다 고개저을 때 어머니는 늘 이런 말로 격려를 해주었다.

 

 그랬을 때, 어머니는 너한테는 한 가지 좋은 점이 있단다. 그건 글을 쓰거나 이야기하는 데 뛰어나다는 거야. 나는 네가 소설가가 되면 좋겠구나라고 말해주었다.

다른 모든 게 부족했지만 어머니가 나의 유일한 장점을 인정하고 칭찬해서, ‘지금은 사람들이 너를 무시하고 있지만 머지않아 네가 좋아하는 것으로 인생에 맞서게 될 것이라고 말해주었던 것이 나에게 있어서는 강한 의지가 되었다고 할 수 있다. (p.50)

 

 

대체로 담백한 어투이고 그래서 첫인상은 심심하지만 볼수록 질리지 않는 글. <인생에 화를 내봤자>는 그런 산문들의 모음이다.

 

이 작가가 더욱 필자의 마음에 든 것은 영화를 좋아하는 분이라는 거였다. 엔도 슈사쿠 본인이 아마추어 배우로 극단에서 활동하기도 했고 TV 방송 프로에도 자주 참여하는 등 순수문학과 타 방면을 가리지 않고 자신의 생각을 실천한 지식인이었음을 알게됐다.

어느 나라나 비슷하겠지만 소설가라는 직업은 참으로 폭넓은 분야의 사람들을 만나는 것을 알 수 있었고, 호기심 끝판왕이란 것도 알게 된다.

60대를 넘어서고 소위 대가라는 말도 듣다보면 자신을 적당히 포장할 수도 있을 텐데 엔도 슈사쿠는 언제나 속마음을 거침없이 표현하고, 가족만 알 법한 시시콜콜한 자기의 엉뚱한 성격들을 가감없이 표현하는 데에서 소설가란 뭔가 다르구나 싶었다.

그저 솔직한 것을 뛰어넘는 인간다운 정직함과 자기를 똑바로 직시하는 모습이 그가 만들어내는 작품에 반영되어 진정성을 획득하게 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다른 사람의 마음을 상상하는 것. 요즘 들어 우리에게 가장 결여되어 있는 행위가 아닐까.

상상력이 부족하기 때문에, 다른 사람의 마음이나 기분을 헤아리는 세심함과 배려도 나올 수가 없는 것이다.

나는 소설을 쓰고부터 사람을 판가름하는 일이 차츰 싫어졌다. 나도 같은 입장이라면 같은 행동을 했을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니 함부로 사람을 판단할 수 없게 된 것이다.‘ (p.145)

 

깨끗한 것, 매력적인 것은 누구나 사랑할 수 있다. 하지만 지저분하고 흉해진 것을 버리지 않기란 어려운 법이다. 진짜 사랑이란 깨끗한 것에 마음이 끌리는 게 아니라 자신이 선택한 사람이나 물건이 아무리 흉해져도 그것을 영원히 버리지 않는 마음이 아닐까.’ (p.153) 

 

 

전체 산문의 마무리를 읽어갈 때쯤 나는 엔도 슈사쿠라는 작가의 삶에 대하여 어떤 추측과 예상을 했었다. 그런데 바로 그런 예감이 딱 마지막 채프터에 나와 반갑고도 놀랐다.

이 분이 소설가로서 살았던 인생에 행복을 느끼며 자신의 선택에 후회가 없었을 거라는 예측!

 

나는 내가 소설가라는 일을 택한 것을 후회하지 않는다. 그래도 괴로운 것은 괴로웠다. 물기 하나 없는 수건을 짜서 물을 짜내야 하는 듯한 괴로움도 몇 번이나 있었다. 하나의 소설을 완성하기까지, 몇 번이나 높은 산을 올라 겨우 양지바른 평원을 보는 듯한 느낌이 되기까지 상당한 세월이 걸린 적도 있었다.

그러나 그런 노고에도 불구하고 항상 즐거움이 따랐던 것만은 분명하다. 행복하게도 소설은 내가 좋아서 선택한 일이었다.’ (p.205)

 

 

육체적으로 고통스러운 질병과 수술, 전쟁을 목도한 세대가 겪은 피폐한 과거, 꿈과 목표없이 젊음을 탕진하며 사는 세대에 대한 일갈. 산문에는 그런 무거운 이야기도 빠짐없이 담겨있었다.

무분별한 대중매체에 대한 비판, 남들의 이목에 끌려다니지 않는 자신만의 삶을 살아가는 방법들까지 슈사쿠만의 화법과 리듬으로 때로 나긋하게 때로 통렬하게 써나간 <인생에 화를 내봤자>.

저자가 70년대부터 90년대 별세 직전까지 잡지와 언론매체에 기고한 글들이 고루 담긴 산문집이다.

일독하기에 가치가 큰, 노작가의 꾸밈없는 생각을 살펴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같은 에세이였다.

 

삶의 본질은 유쾌함이다!라는 작가의 선언에 설복되었다.

와따시와 와따시, 고레데 요시!(원제)

 

http://blog.yes24.com/bohemian75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2 3 4 5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