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997425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99742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997425
997425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2,85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궁금했던 책인데 잘 읽고 갑니다! 저.. 
8090년대 가요의 전성시절이죠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3289
2015-02-07 개설

2021-11-12 의 전체보기
N분의 1은 비밀로 | 기본 카테고리 2021-11-12 23:3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3897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N분의 1은 비밀로

금성준 저
&(앤드)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N분의 1은 비밀로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9억이 얼마가 될까? : N분의 1은 비밀로 - 금성준

 

*본 도서는 출판사로 부터 제공받았습니다.*

 

주말 새벽 어떤 책을 꺼내서 독서를 할까 하다가 손에 들었는데, 꼬리에 꼬리를 무는 재미남 때문에 반나절만에 책을 독파해버렸다.

주인공은 교도관으로 근무하고 있는 기봉규와 허태구이다. 특히 극의 중심의 인물은 기봉규이고 나머지 인물들은 돌아가면서 기봉규의 계획을 틀어지게 만드는 트러블메이커들이라고 생각하면 맞는 것 같다. 약간 결말을 미리 비유하자면 <운수 좋은 날>의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다. (아주 딱 들어맞는 비유는 아니니까 스포는 아닐 것이다) 아무튼 내용은 기봉규의 뜻 대로는 되지 않는다. 그래야 독자는 재미있으니까.

영치품 창고에서 일하는 기교사가 주인 없는 돈 9억을 교도소에서 발견하고, 그걸 같이 발견한 허태구와 함께 교도소 밖으로 빼돌려서 인생역전을 꿈꾸는 내용이다. 여기서 기교사는 변태 취급, 싸가지 없는 부하직원 취급, 기타등등을 당한다. 집에 와서 와이프에게 이런 사실을 털어놓는 순간 표지에서처럼 줄줄이 사탕으로 그 9억원의 비밀을 알게 되었으니 나눠갖자는 사람들이 계속해서 생긴다. 허태구와 귀신에 관한 설정은 조금 억지인가 싶었지만, 이로인해서 무당패밀리도 들러붙는 결과가 산출되었으니 개연성을 부여하기 위한 내용으로 이해하기로 하자. 점점 들러붙는 땅거지들은 돈을 맡겨놓은 것처럼 굴고, 영원히 함구해야 하는 허교사는 양심의 가책과 짝사랑으로 마음이 흔들리고, 역시 공범도 각자의 사정이 있어서 언제까지나 같은 길을 갈 수는 없는가 보다. 그래서 수사할 때도 공범이 있으면, 한쪽이 배신했다고 하고 멘탈을 흔드는 기법을 쓰는지도 모르겠다고 생각했다. 제일 얄밉거나 어이없는 캐릭터를 꼽자면, 처남캐릭터인 지범수이다. 그냥 이야기를 엿들은 것 하나로 돈의 주인처럼 제일 구는 사람인데, 어쩌면 이런 뻔뻔한 인간이 제일 이 극의 뒷목을 잡게 해주는 설정이 필요한 것인지도 모르겠다. 다른 한편으로 극의 재미를 불어넣어주는 캐릭터로는 <어금니>가 있는데, 말 그대로 악당의 표본같은 연기를 해주고 있지만 제몫을 톡톡히 해주고 있기에 재미나게 읽었다.

아마 영화보다는 <라이어>같은 연극으로 만들어지면 재미있을 것 같다는 생각을 해보았다. 제한된 공간속에서 계속적으로 기교사가 고민하는 방백을 넣으면서 나중에는 터지다가, 회한의 눈물을 흘리는 것으로 마무리 되지 않을까 싶다. 창작극으로 연출된다면 대학로 1위 탈환은 문제없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