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똑똑미디어
http://blog.yes24.com/SJOBHW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꽃사슴녹용
서평 및 보도자료 블로그 똑똑미디어입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2,861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와우블로그컴퓨터
와우블로그정보통신
와우블로그 IT자격증
와우블로그공지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컴퓨터 책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퍼시스턴트라이프#김영욱#경제경영추천도서#책추천#트로마츠 MSI노트북 PR210X-YAEDITION 노트북사용하기 추천노트북 엔씨디지텍 아이후기닷컴
2008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7261
2003-11-29 개설

2008-02 의 전체보기
브레인박스 기사를 퍼온 이유.. | 와우블로그공지 2008-02-10 20:06
http://blog.yes24.com/document/85249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안녕하세요. 와우뉴스정보 운영자입니다.

지금 브레인박스 기사를 7개인가 퍼왔는데요..

브레인박스와 AMD에서 페넘 신제품 출시와 관련하여 블로그나 카페, 혹은 개인 사이트에 해당 기사를 퍼가고 그 주소를 알리면 추첨을 통하여 소정의 경품을 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습니다. 

이때문에 브레인박스 기사가 많이 올라온 겁니다. 

넓은 이해를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배수락 없는 Phenom 9600 블랙에디션 | 와우블로그컴퓨터 2008-02-10 16:17
http://blog.yes24.com/document/8522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브레인박스)

 

 
페넘에도 블랙 에디션이 있다?

 PC 업계를 이끄는 양대 산맥인 인텔과 AMD. 이들 양사의 신제품들은 항상 출시와 함께 많은 이슈를 몰고 다닌다. 작년 말 경 등장한 AMD의 첫 데스크탑 쿼드 코어 프로세서인 페넘(Phenom) 쿼드 코어 프로세서 시리즈도 많은 사용자들의 관심을 모으던 제품이었다. 기대가 크면 실망도 큰 걸까? 페넘 프로세서에 대한 평가는 개인마다 차이는 있지만 대체적으로 아쉽다는 것이 중론이다.

 이는 그 만큼 많은 이들이 AMD에 대한 기대가 컸음을 말해주는 것이 아닐까. 중보급형 시장에서는 AMD와 인텔의 대결 구도가 잡혀있지만, 고급형 시장에서는 인텔의 독무대이니 이를 견제할 제품을 AMD가 하나쯤 선보여줄 것을 기대했을 것이다. 독점이란 참 재미없는 것이니 말이다.

 페넘이 선보인지 두 달여, AMD는 페넘에 힘을 더해줄 새로운 전략을 꾸몄다. 첫째는 가격 인하로 인한 경쟁력 강화, 둘째는 오버 클럭에 특화된 프로세서로 고급 이용자들의 입맛에 맞추는 것이다. 첫 번째 전략인 가격 인하는 페넘 9500과 9600 프로세서에 이미 적용되었고, 현재 초기 판매가보다 좀 더 접하기 쉬운 가격대에 위치하고 있다. 그리고 이제 두번째 전략이 선보일 예정이다. 애슬론64 X2 5000+/6400+ 블랙 에디션에 이은 페넘의 첫 번째 블랙 에디션,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이 그 주인공이다.
 

AMD PHENOM 9600 Black Edition

제품명 AMD Phenom™ 9600 Quad Core Processor
Black Edition
소켓 형식 소켓 AM2+
제조 공정 65nm
물리 코어 개수 4개
작동 속도 2.3 GHz
하이퍼트랜스포트 속도 HyperTransport 3.0 지원,
3,600 MHz
L1 캐시 128KB x 4
(Total : 512KB)
L2 캐시 512KB x 4
(Total : 2MB)
L3 캐시 2MB
(4개의 코어가 공유)
확장 명령어셋 MMX, MMX+, 3DNow!, 3DNow!+,
SSE, SSE2, SSE3, SSE4A, x86-64
특징 배수 제한 제거
네이티브(Native) 쿼드 코어 디자인
듀얼 채널 DDR-2 메모리 컨트롤러 내장
(DDR2-400 / 533 / 667 / 800 / 1066 지원)
배수 제한 사라진 페넘 9600 블랙 에디션

 블랙 에디션이란 무엇일까? 간단히 설명하면, '프로세서의 배수 조절 제한이 없는 프로세서'다. 몇몇 특정한 프로세서를 제외하면 모든 프로세서에는 배수 제한이 걸려있다. 같은 급의 제품이라면 배수의 차이로 작동 속도가 조절되어 상하위 제품을 구분한다. 때문에 하위 제품의 배수를 조절해 상위 제품으로 만드는 것은 불가능하다. (배수를 올리는 것은 불가능 하지만 떨어뜨릴 수는 있다)

 오버 클럭을 하여 작동 속도를 비슷하게 만들 수는 있지만, 이 경우 노스 브릿지와 메모리 등의 부분도 덩달아 오버 클럭 되기 때문에 이들 장치에 부담이 가해진다. 그렇기 때문에 안정적인 오버 클럭을 위해서는 이런 부분에 대한 사전 지식이 필요하다. 하지만 프로세서의 배수 제한이 없다면? 노스 브릿지와 메모리에 전혀 부담을 주지 않고 간단한 조작만으로 상위 제품으로 만들 수 있다. 이 배수 제한이 없는 것이 바로 블랙 에디션이다.


 ▲ AMD Phenom 9600 Black Edition

 얼마 전 포스팅된 'AMD의 통합 플랫폼 SPIDER' 기사에서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에 대한 간단한 소개가 나갔기 때문에 기사를 본 이들은 이번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소개가 재방송일 수 있다.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을 처음 접하는 이들을 위해 소개를 안 할 수는 없으니 감안하고 봐주시기 바란다.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은 앞서 언급했듯, 애슬론64 X2 5000+와 6400+의 뒤를 잇는 세 번째 블랙 에디션이다. 페넘 프로세서로써는 최초의 블랙 에디션이 되며, 특징은 이전 블랙 에디션과 동일하게 배수 제한이 제거되어 있다는 것이다. 페넘 9600의 기본 배수는 11.5 이지만 이를 넘어 마음껏 배수를 조절해 볼 수 있다.


 ▲ 페넘 9600과 외형상 차이는 없지만 프로세서의 OPN코드가 조금 다르다. 오른쪽의 HD960Z로 시작하는 제품이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이다.


 ▲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기본 작동 상태. 200MHz x 11.5 배수 적용으로 2300MHz로 작동한다. 페넘 9600과 별 다를 것이 없다.

 ▲ 일반 페넘 9600 프로세서의 배수는 최대 11.5다.

 ▲ 이에 반해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은 최대 24.5까지 배수 조절이 가능하다. (메인보드에 따라 틀릴 수 있다)

 페넘 9600 블랙 에디션과 기가바이트의 MA790FX-DQ6 메인보드의 조합으로 11.5 배수 제한을 넘어 최대 24.5까지의 배수 조절이 가능하다. 배수만 조절하여 4900MHz 까지 오버 클럭이 가능하다는 소리다. 물론 프로세서의 작동 한계 속도가 있기 때문에 어디까지나 '조절 가능한' 수치이며 실제로 이런 고속으로의 작동은 힘들다. (물론 세상엔 도전을 좋아하는 수 많은 사람들이 있기에... 누군가는 해낼지 모른다)

페넘 9900으로 만들어볼까?

 페넘 9600의 상위 제품으로는 아직 출시되지 않은 페넘 9700이 있다. 페넘 9700의 작동 속도는 2.4GHz로 12배수를 갖고 있다. 일반 페넘 9600을 페넘 9700 수준으로 오버 클럭 할 수 있을까? 가능하다. 두 프로세서의 작동 속도 차이는 100MHz로 HT 버스를 조절하면 페넘 9600을 9700으로 오버 클럭 할 수 있다.
 

 ▲ HT 버스 속도를 200MHz에서 209MHz로 조절하여 작동 속도를 2403MHz로 만들었다.

 HT 버스를 조절하여 페넘 9700의 작동 속도와 비슷하게 만들었다. 이 방식은 시스템 전체의 I/O 기기가 사용하는 버스인 HT의 속도도 덩달아 오버 클럭되며, 메모리 속도도 올라간다. 위와 같은 약간의 조절은 많은 경우 큰 문제가 없지만 많은 조절을 하게 될 경우 HT 버스를 관장하는 노스 브릿지와 메모리에 추가적인 부담이 가해져 시스템의 안정성이 떨어진다. 그렇기 때문에 프로세서와 함께 다른 부분도 잘 조절해 주어야만 안정적인 오버 클럭을 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런 부분들이 아주 큰 지식을 필요로 하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무시할 수는 없는 부분이기에 오버 클럭에 익숙치 않은 이들은 주의할 필요가 있다. 하지만 블랙 에디션을 이용하면 조금 다르다.
 

 ▲ 배수만 조절하여 2.3GHz의 페넘 9600 프로세서를 2.4GHz로 만들었다.

 일반 페넘 9600은 11.5를 넘는 배수로 조절 할 수는 없지만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은 가능하다. 그렇기에 11.5인 배수만 12 배수로 바꿔주면 바로 2.4GHz로 작동이 가능해진다. 겉보기는 페넘 9600이지만 실제로는 페넘 9700으로 작동하는 것이다. 배수를 조절하는 것도 오버 클럭의 개념이지만 HT 버스를 조절하는 것과는 조금 다르다. 노스 브릿지와 메모리를 전혀 건드리지 않고 프로세서의 속도만 올라가게 되므로 프로세서에만 신경 쓰면 되기 때문이다.

 배수 조절은 메인보드의 바이오스 설정에서 가능하며 AMD의 오버 클럭 유틸리티인 OverDrive를 쓰면 윈도에서도 좀 더 쉽게 조절할 수 있다. HT 버스 속도 x 배수 = 작동속도 라는 개념만 알고 있다면 누구나 오버 클럭을 시도해 볼 수 있다.

 장황하게 설명했지만 어디까지나 오버 클럭에 낯선 이들의 입장에서 설명한 것이고 오버 클럭에 익숙한 이들에게는 별 새로울 것도 없겠다. 다만 오버 클럭에 익숙한 이들에게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은 좀 더 편하게 오버 클럭을 시도할 수 있는 여건을 제공한다는 의미로 볼 수 있다.
 

 자 그럼 이제 배수 조절 기능을 이용해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을 상위 제품으로 변신 시켜보자. 아래는 글쓴이가 밟은 투 스텝(?) 오버 클럭이다. (메인보드는 기가바이트의 790FX-DQ6 다.)

 ▲ 메인보드마다 다르지만 보통 오버 클럭 옵션은 특화된 메뉴 한 곳에 모여있다. 기가바이트 메인보드는 공통적으로 MB Intelligent Tweaker란 메뉴에서 설정한다.

 ▲ CPU Clock Ratio 항목을 Auto에서 13으로 바꿔 준 후 저장하고 나오자.

  

 ▲ 2.6GHz의 페넘 9900이 되었다.

 주황색 줄이 있는 곳을 보면 페넘 9600 임에도 13 배수가 적용되어 2.6GHz로 작동함을 알 수 있다. 11.5 배수에서 13 배수로 상향 조절되어, 작동 속도도 2.3GHz에서 2.6GHz로 300MHz 가량 상승한 것이다. 배수 조절 외에는 어떠한 것도 변경하지 않았으며, 전압도 모두 기본 전압으로 설정 되어있다. 기본 상태와 달라진 것은 단 하나 쿨러(잘만 9700NT) 뿐이다. 이렇게 배수 하나만 조절하는 정도는 누구나 할 수 있지 않겠는가?

 글쓴이가 오버 클럭한 2.6GHz의 작동 속도는 아직 출시되지 않은 페넘 9900 프로세서의 작동 속도다. 아직 출시되지 않은 제품이지만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배수 조절 기능으로 미리 체험해 볼 수 있는 것이다. 페넘 9900으로 변신한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성능은 어떨까?

오버 클럭된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성능 - 1


 ▲ 테스트에 이용된 PCMark Vantage는 PCMark05의 후속작으로 좀 더 다양한 항목을 테스트하여 시스템의 전체적인 성능을 알아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 PCMark Vantage의 총점 결과다. 오버 클럭을 통해 8% 가량의 성능 향상이 있었다. 아래는 테스트 세부 결과들이다.















오버 클럭된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성능 - 2



 
 ▲ Cinebench R10은 단일 작업과 다중 작업 두 가지 성능을 알아볼 수 있다. 오버 클럭으로 인한 성능 향상은 다중 작업에서 효과가 더욱 크게 나타났다. 프로세서의 코어가 많을 수록 오버 클럭으로 인한 효과도 크다는 것으로 볼 수 있다.


 ▲ 3DMark06의 CPU 부분 테스트 결과다. 오버 클럭을 통해 10% 이상의 성능 향상이 있었다.




 ▲ Pray에서의 성능 향상은 조금 미미했으나, 로스트 플래닛의 경우는 7% 가량의 향상이 있었다.

오버 클럭은 Up! 가격은 그대로

 ▲ AMD OverDrive의 오버 클럭 메뉴 화면

 바이오스에서 조절하기도 귀찮은 이들은 OverDrive 유틸리티를 이용해보자. OverDrive 유틸리티는 AMD 7 시리즈 칩셋인 AMD790FX, AMD790X, AMD770 칩셋 메인보드에서 사용이 가능한 프로그램으로 다양한 설정과 모니터링 기능을 윈도에서 바로 쓸 수 있게 해주는 유용한 프로그램이다. 위 화면을 보면 각각의 코어 별로 배수 조절이 가능하며, HT 버스, 각 부분의 전압 조절 등, 바이오스에서 조절 가능한 대부분의 항목을 윈도에서 설정해 줄 수 있다.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은 이번 주를 기해 국내 시장에도 출시가 될 예정이다. 이번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에 대해 AMD는 독특한 정책을 세웠는데,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을 일반 페넘 9600과 동일한 값에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오버 클럭 기능을 강화하면서도 페넘 9600과 동일한 값에 출시해 서문에 언급한 두 가지 전략 모두를 잡겠다는 것이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동일한 가격으로 오버 클럭 편의성을 제공하는 제품을 구입할 수 있게 되니 페넘에 대한 가치가 좀 더 높아 지지 않을까?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에는 작은 특징이 하나 더 있다. 이전 블랙 에디션들은 오버 클럭 이용자들을 위한 제품이란 컨셉과 함께 쿨러를 제외한 채 판매가 되었으나,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에는 쿨러가 기본 제공된다. 아직 제품이 출시되지 않아 정확히 어떤 쿨러가 제공될지는 모르지만, (글쓴이는 엔지니어링 샘플로 하다 보니 쿨러가 없었다) 따로 쿨러를 사야 했던 이전 블랙 에디션들에 비해 편의성도 나아졌다.
 

 

 ▲ 글쓴이가 테스트한 샘플은 2.7GHz 정도가 기본 전압 한계로 생각된다. 이 이상의 영역은 여러분의 몫이다.

 글쓴이가 계속 손쉬운 오버 클럭이라고 언급했지만 배수 조절도 어디까지나 오버 클럭임을 잊지 말도록 하자. 오버 클럭이란 것이 제품에 따라 달라지기 때문에 꼭 모든 제품이 2.6GHz를 달성한다고 볼 수도 없으며, 이 이상 올라가지 않는 법도 없다. 다만 HT 버스를 조절하는 방식에 비해 배수를 조절하여 오버 클럭 하는 방식이 상대적으로 쉽다는 것이다. 한 가지 글쓴이의 경험을 말해본다면, 직접 다뤄본 세 개의 페넘 9600 프로세서 모두 2.6GHz에서 별 다른 어려움 없이 기본 전압 사용이 가능했다. 참고만 하기 바란다. ^^


 페넘 프로세서를 구매하려 했던 이들에게 배수 제한이 사라진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의 출시는 반가운 소식일 것이다. 더군다나 값마저 일반 제품과 동일한 매력도 있다. (물론 이미 페넘 9600을 구입했던 이들이라면 좀 씁쓸한 신제품이긴 하겠다) 누구나 도전해 볼 수 있는 오버 클럭, 좀 더 편한 오버 클럭이란 컨셉으로 등장한 페넘 9600 블랙 에디션이 그 동안 조용했던 페넘 프로세서의 인기를 높여줄 수 있을지 기대해보자.


 ▲ 금일 (1/23) 페넘 9600 블랙 에디션 리테일 제품을 긴급 공수하여 뜯어본 결과, 위와 같은 멋진 정품 쿨러가 들어있었다. 참고하기 바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상품정보) AMD Phenom™ Quad-Core Processor 9600 Black Edition | 와우블로그컴퓨터 2008-02-10 15:32
http://blog.yes24.com/document/8521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브레인박스)

 AMD가 야심차게 선보인 AMD 페넘 쿼드-코어 프로세서는 AMD의 첫 데스크탑 쿼드-코어 프로세서이면서 최초로 한 개의 다이에 4개의 코어를 담은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이기도 하다. 이 프로세서는 상상을 뛰어넘는 많은 기술이 꾹꾹 담겨있다.

데이터의 무한 고속도로를 더 빠르게 발전시킨 하이퍼트랜스포트 3.0, 더 빠른 데이터 공유, 멀티태스킹 성능을 높이기 위한 공유 3단계 캐시, DDR2-1066을 지원하는 향상된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 더욱 향상된 쿨'앤'콰이어트 2.0등 새로운 쿼드-코어에 맞는 갖가지 다양한 기술들이 그것이다.

 

AMD Phenom™ Quad-Core Processor 9600 Black Edition

제조사 미국 AMD
소켓 형식 Socket AM2+
회로 형태 쿼드코어
1차 캐시 512KB (128KB x 4)
2차 캐시 2MB (512KB x 4)
3차 캐시 2MB (공유)
작동 속도 2.3GHz
모델 형번 9600
운영모드 32bit / 64bit
버스 속도 3600MHz HyperTransport
설계전력 95W
제조 공정 65nm SOI
특징 *배수 제한 해제





 

AMD Phenom 9600 Black Edition의 각 배수별 작동속도 변화

내부 버스속도 배수 작동속도
200MHz 9 1.8GHz
200MHz 9.5 1.9GHz
200MHz 10 2GHz
200MHz 10.5 2.1GHz
200MHz 11 2.2GHz (Phenom 9500)
200MHz 11.5 2.3GHz (Phenom 9600)
200MHz 12 2.4GHz
200MHz 12.5 2.5GHz
200MHz 13 2.6GHz
200MHz 13.5 2.7GHz
200MHz 14 2.8GHz
200MHz 14.5 2.9GHz
200MHz 15 3.0GHz
200MHz 15.5 3.1GHz
200MHz 16 3.2GHz
200MHz 16.5 3.3GHz
200MHz 17 3.4GHz




 

▲ AMD는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인 페넘을 선보이며 5가지의 핵심요소를 선보였다. AMD 페넘 프로세서의 핵심만을 모아놓은 이것을 '스타-코어 설계'라 부른다. 성능 향상의 일등 공신인 이 5가지 핵심요소는 무엇일까? 그것은 1.최초의 데스크탑용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 2. DDR2-1066을 지원하는 내장된 듀얼채널 DDR2 메모리 컨트롤러, 3. 전기를 사정없이 쥐어짜는 쿨'앤'콰이어트 2.0 기술, 4. 아우토반을 능가하는 향상된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기술, 5. 4개의 코어가 사이좋게 나눠쓰는 공유 3단계 캐시들이 그것이다.




 
▲ AMD는 데이터가 지나갈 수 있는 길을 막힘 없이 뚫어 병목현상 없이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었다. 그것이 바로, 하이퍼트랜스포트 기술이다. AMD 페넘은 기존 하이퍼트랜스포트에서 더욱 발전한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기술을 지녔다. AMD는 먼저 2000MHz로 작동하는 속도를 3600MHz로 크게 높여 성능 향상을 꾀했다. 그 덕에 8GB/s였던 기존 대역폭에서 2배 높은 14.4GB/s의 대역폭을 뽐내게 되었다. 그 덕에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고화질 1080P HD 영상의 재생과 디코딩은 물론 초 고해상도의 게임을 문제없이 부드럽게 처리할 수 있다.



 

▲ AMD는 경쟁사도 하지 못한 것을 해냈다. 바로,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가 그것이다. 이는 일반적으로 메모리가 노스브릿지를 거쳐 CPU로 가는 동안 발생하는 손실을 획기적으로 줄인 기술로 AMD만의 자랑이다. AMD 페넘에 와서는 이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를 더 좋게 손봤다.

AMD 페넘 프로세서는 균형/ 비균형 DIMM을 통해 메모리 성능을 최적의 상태로 만들 수 있다. 또한, 48비트까지 증가된 물리적 주소 공간이 최대 256TB 메모리까지 지원하도록 했다. 그 덕에 메모리는 데이터를 굼뜨게 처리하는 시간을 줄여 병목현상 없이 폭발적인 반응속도와 성능을 낼 수 있게 되었다.





 

 
▲ AMD는 더 빠른 데이터 공유와 멀티태스킹 및 멀티쓰레드 성능을 위한 3단계 캐시를 프로세서에 얹었다. 이 캐시는 4개의 코어가 서로 사이좋게 나눠 쓸 수 있도록 했다. 이 추가적인 3단계 캐시로 4개의 코어는 메인 메모리의 접근이 없어도 바르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더 뛰어난 캐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했다. 코어의 불필요한 메모리 접근을 줄여 필요한 데이터를 쉼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준다.





 

 
▲ AMD 프로세서는 쿨'앤'콰이어트 기술을 통해 경쟁사보다 훨씬 뛰어난 와트당 성능비를 보여줬었다. AMD는 이 뛰어난 기술을 더욱 더 다듬어 페넘 프로세서에 맞춰 새롭게 쿨'앤'콰이어트 2.0을 선보였다.

더욱 향상된 쿨'앤'콰이어트는 4개의 코어에 별도로 작용하도록 했다. 4개의 코어 모두 각각 전력 소비량과 코어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

한 집에 4명의 일꾼이 살고 있다고 하자. 모두 독립적인 자신만의 작업실에서 열심히 짚신을 만들고 있다. 하지만, 작업량이 항상 일정치가 않다. 작업량을 효율적으로 조절해야 하는 주인은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4명의 일꾼에게 각기 다른 업무량을 할당하기에 이른다. 1번 부터 2번 일꾼에게는 많은 양의 일을 주면서 밥도 많이 주고, 3번과 4번은 적은 양의 일을 주지만 동시에 밥도 그에 맞게 조금 주는 것이다. 각자 하는 일의 양은 다른데 모두 같은 밥을 많이 먹을 필요는 없는 것이다. 이것이 페넘 프로세서에 새롭게 담겨있는 쿨'앤'콰이어트 2.0 기술이다. 일을 많이 해야 할 때는 그에 맞는 전력과 성능을 내면서, 일을 적게 해야 할 때는 적당한 성능을 내면서 전력 소모를 줄이는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드디어 AMD도 쿼드! Phenom 9600 | 와우블로그컴퓨터 2008-02-10 14:25
http://blog.yes24.com/document/85210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브레인박스)

 
드디어 등장한 네이티브 쿼드 코어 프로세서, AMD Phenom 9600

 1999년 슬롯A 방식으로 첫 선을 보인 AMD의 Athlon 프로세서의 성능은 실로 가공 할만 했다. 인텔 호환 CPU 정도를 제조하는 프로세서 제조사에서 당당히 인텔의 경쟁사로 도약하는 계기가 된 코드네임 K7, Athlon 프로세서는 절대 넘을 수 없을 것만 같던 인텔 프로세서들에 성능으로써 정면 도전을 하였고, 오히려 뛰어난 성능으로 많은 이들을 놀라게 하였다. 기존 AMD K6 시리즈의 최대 약점이었던 부동 소수점 연산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Athlon 프로세서는, 결국 인텔에 한발 앞서 작동 속도 1GHz의 장벽을 넘는 최초의 프로세서라는 역사의 한 페이지를 작성함으로써 인텔의 자존심에 똥칠(?)을 해버리기도 했다.

 ▲ 최초의 애슬론은 슬롯A 방식으로 지금의 CPU들과는 많이 달랐다.


 K6 시리즈부터 계속 인텔의 신경을 거슬리게 만들던 AMD로 인해 인텔의 발걸음도 빨라지게 되었고, 슬롯 방식의 프로세서 경쟁에서 다시 소켓 방식으로의 전환에 이르러서도 AMD는 한발짝도 물러서지 않고 계속 인텔에 대항하는 뛰어난 성능의 제품들을 선보여 왔으며, K8 아키텍처에 이르러서도 64bit와 듀얼 코어 프로세서들을 선보이며 많은 이들의 칭찬과 선택을 지속적으로 받아왔다.

 하지만 어디 인텔이 그냥 보고만 있겠는가. 고클럭 펜티엄4 제품군과 펜티엄D 프로세서로 공세를 펼치던 인텔은 2006년 여름 새로운 코어 마이크로 아키텍처를 채용한 코어2 프로세서 시리즈를 발표함으로써 AMD에게 강력한 칼날을 들이밀었다. AMD의 숨통을 조일 강력한 이 인텔의 병기는 뛰어난 성능으로 단숨에 퍼포먼스 시장을 쓸어버리며, AMD의 시장 점유율을 낮춰버렸다.

 듀얼 코어 애슬론/옵테론으로 여유를 부리던 (사실 여유부린 것은 아니지만 대중에겐 그렇게 보였으니) AMD는 뒤늦게 성능에서의 뒤쳐짐을 가격 인하로 맞설 수 밖에 없었고, 이후 선방은 해왔으나, 하이엔드 퍼포먼스 시장과 엔터프라이즈 시장은 인텔에게 고스란히 내줄 수 밖에 없었다. AMD 입장에서 당장 코어2 프로세서에 대항할만한 퍼포먼스 제품은 존재하지 않았고, 차기 제품은 계속 늦어졌으며, 쿼드 FX라는 이상한 삽질도 있었다. 이런 와중에 인텔은 결국 하나의 CPU에 4개의 코어를 넣은 쿼드 코어 프로세서를 선보여 또 한번 펀치를 날리며, 최근에는 최초의 45nm 데스크탑 프로세서마저도 한발 앞서 출시해버린 상태다.

 이렇게 뒤쳐져가는 AMD가 인텔에 맞설 방안은 새로운 아키텍처로 구성된 K10 프로세서를 하루 빨리 선보이는 것 뿐이었다. 네이티브(Native) 쿼드 코어 디자인과 L3 캐시, 새로운 기능들로 그 동안의 설움을 만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던 AMD의 차세대 프로세서는 얼마 전 코드네임 바르셀로나의 Opteron 쿼드 코어 프로세서가 발표됨으로써 드디어 선을 보이게 되었다. 그리고 2007년 11월, 드디어 K10의 데스크탑 버전, 코드 네임 AGENA를 출시함으로써 비로소 인텔에 맞설 병기를 갖게 되었다.

 10년여간 함께 해왔던 Athlon 브랜드를 밀어내고 새롭게 Phenom 브랜드로 선보이는 코드 네임 AGENA, AMD Phenom 9600 쿼드 코어 프로세서로 기다려 왔던 AMD의 네이티브 쿼드 코어 프로세서에 대해 알아봤다. (이하 페넘 9600)

 ▲ 드디어 등장한 페넘 9600 쿼드 코어 프로세서 !
AMD의 새로운 브랜드 Phenom

 ▲ AMD의 새로운 브랜드 Phenom

 페넘은 AMD의 고급 프로세서를 말하는 새로운 브랜드다. 기존까지는 AMD의 데스크탑 제품군은 애슬론과 셈프론 두 가지 브랜드가 있었지만 여기에 새로이 상위 제품으로 페넘 브랜드가 추가되는 것이다. 페넘 시리즈는 쿼드 코어인 9000 시리즈와 트리플 코어인 8000 시리즈로 이루어지며, 최상위 라인업이었던 애슬론 FX 시리즈는 페넘 FX-80 시리즈로 바뀐다. 모든 브랜드가 페넘으로 변경되는 것은 아니고 듀얼 코어와 싱글 코어 제품에서는 애슬론 브랜드가 유지되며, 밸류 라인업인 셈프론 브랜드도 유지된다.


 ▲ AMD의 새로운 라인업 구성

 인텔의 코어2 쿼드 시리즈와 직접적으로 경쟁하게 될 이번 페넘 시리즈는 2.4GHz의 최상위 페넘 9700, 2.3GHz의 페넘 9600과 2.2GHz의 페넘 9500 세 가지 모델이 발표되었다. 세 제품 모두 각종 기능, 캐시 용량 등은 동일하며 작동 속도에 차이가 있다. 이와 함께 하이엔드 라인업이 될 페넘 FX 시리즈는 연말, 또는 연초 경에 등장할 예정으로 아직 작동 속도는 알려지지 않았다.

 내년 초 쯤 등장할 페넘 8000 시리즈는 페넘 9000 시리즈에서 코어 하나가 줄어든 트리플 코어 디자인으로 페넘 9000 시리즈에서 하나의 코어를 끈 (OFF) 상태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아니면 코어 하나가 불량이던지) 트리플 코어 디자인은 페넘 프로세서가 네이티브 방식으로 제조되기 때문으로, 멀티칩 방식인 인텔은 트리플 코어 라인업 제품을 출시할 예정이 없다. (이유도 없다) 이 페넘 8000 시리즈는 인텔의 45nm 듀얼 코어 프로세서인 울프데일, 코어2 듀오 E8000 시리즈와 직접적으로 경쟁할 것으로 보인다.

AMD Phenom 9600 Quad Core Processor

AMD PHENOM 9600

제조사 AMD
코드명 AGENA
제품명 AMD Phenom™ 9600 Quad Core Processor
소켓 형식 소켓 AM2+
제조 공정 65nm
물리 코어 개수 4개
작동 속도 2300 MHz
(200 x 11.5)
하이퍼트랜스포트 속도 HyperTransport 3.0 지원,
3600 MHz
L1 캐시 128KB x 4
(Total : 512KB)
L2 캐시 512KB x 4
(Total : 2MB)
L3 캐시 2MB
명령어셋 MMX, MMX+, 3DNow!, 3DNow!+,
SSE, SSE2, SSE3, SSE4A, x86-64
특징 네이티브 쿼드-코어 디자인
듀얼 채널 DDR-2 메모리 컨트롤러 내장
(DDR2-400 / 533 / 667 / 800 / 1066 지원)


 ▲ AMD Phenom 9600

 페넘 (Phenom)이란 명칭은 Phenominal (감각적인, 경이적인)에서 따온 것으로 생각되는데, 말 그대로 페넘 프로세서가 경이적인 능력을 갖고 있음을 말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명칭의 경우 "피넘"이라고도 읽을 수 있겠지만 AMD에서 공식 한글 명칭을 "페넘"으로 정했기 때문에 글쓴이도 페넘이라 부르는 것이니 참고하기 바란다.

 위 사진의 페넘 프로세서는 2.3GHz의 작동 속도를 가진 페넘 9600 프로세서다. 엔지니어링 샘플 제품으로 OPN 코드 등은 리테일 제품과 약간 차이가 있을 수도 있다. 새로운 소켓 AM2+ 방식을 사용하는 페넘 9600 프로세서는 기존 AM2 소켓과도 호환이 되기 때문에 외관상 차이는 없으며 핀 수도 차이가 없다. 코어를 덮고 있는 히트 스프레더 디자인도 여전하다.


 ▲ 소켓 AM2+ 방식이지만 기존 940핀의 소켓 AM2에서도 장착, 사용이 가능하다.

 ▲ AM2 규격의 애슬론64 X2 6000+ (좌), AM2+ 규격의 페넘 9600 (우). 둘을 비교해봐도 외관상 차이는 프로세서 마킹 뿐이다.


 ▲ CPU-Z 상에서 표시되는 페넘 9600의 정보
AMD의 K10 아키텍처,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

 ▲ AMD의 K10 스타 코어 디자인에 추가된 다양한 특징들


 기존 소켓 방식과 호환되기 때문에 외관상 차이는 없지만 그렇다고 내용물까지 동일한 것은 아니다. 페넘 9600에는 기존 애슬론64 X2 프로세서와는 다른 수 많은 특징들이 담겨있다.

 - AMD K10 스타 코어 디자인
 -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
 - 4개의 코어가 공유할 수 있는 2MB의 L3 캐시
 - 하이퍼 트랜스포트 3.0 기술
 - DDR2-1066 메모리 지원하는 내장 메모리 컨트롤러
 - Cool'n'Quiet 2.0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
 결국, 드디어, 마침내, AMD도 쿼드 코어 프로세서가 생겼다. (바르셀로나는 구경조차 힘드니 논외) 첫 듀얼 코어 프로세서인 애슬론64 X2 이후, AMD는 듀얼 코어 이후의 쿼드 코어 프로세서에 대해 하나의 다이에 네 개의 코어가 모두 들어가 있는 네이티브 쿼드 코어 방식을 구현할 것이라 하였다. 현재 인텔의 쿼드 코어 방식은 두 개의 다이에 각각 코어가 위치하게 되어 FSB를 통해 데이터가 통신하게 되는 구조로 되어있다. 이 경우 다른 다이끼리의 코어간 통신에서 FSB의 낮은 대역폭을 이용하게 되므로 병목 현상이 발생하는데, 결과적으로 코어간 통신에서 성능이 떨어진다는 단점이 있다.

 이에 반해 하나의 다이에 모든 코어가 들어있는 모놀리식(Monolithic)의 페넘 쿼드 코어 프로세서는 각각의 코어, 메모리 컨트롤러가 크로스바 스위치를 통해 데이터를 자유롭게 교환할 수 있기 때문에 병목 현상을 줄일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다만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은 양날의 칼이다. 성능에서 이점은 가져오지만 생산 수율에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인텔의 경우 두 개의 코어가 들어있는 다이 두 개를 붙여서 쿼드 코어를 만드는 방식인데 비해, AMD는 하나의 다이에 네 개의 코어가 모두 들어있기 때문이다. 차이점이라면 인텔의 경우 하나의 코어에 불량이 생겼을 경우, 두 개 중 하나의 다이만 버리면 되지만, AMD의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은 하나의 코어에 불량이 생긴다면 다이 전체를 버려야 하기 때문이다. 이 문제는 생산과정에서 얼마나 불량이 발생하는가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상대적으로 제조가 까다로워지는 것은 분명한 일이다.

 AMD는 이점을 노리고 트리플 코어의 페넘 8000 시리즈를 준비하고 있는 것일 수도 있다. 앞서 말했듯이  코어 하나만 불량이 나면 트리플 코어로 팔면 되기 때문이다. 소비자 입장에서는 기분 나쁠 수도 있겠지만... 반도체란 것이 원래 그렇다...

 공정상 불리한 점도 있다. 아제나 코어의 페넘 시리즈는 65nm 공정으로 제조되지만, 인텔은 이미 45nm 공정을 시작했기 때문이다. 내년부터 인텔은 본격적으로 45nm 프로세서들을 쏟아 낼 터이니, 생산량에서 밀리지 않으려면 AMD도 얼른 45nm 공정으로 들어가야 할 일이다. 성능이 떨어지면 값을 낮춰 팔면 되지만 생산이 되지 않는 상황에서 값은 떨어뜨릴 수 없다. 결국 AMD가 페넘의 수율을 얼마나 올리느냐에 따라 상황이 달라지게 될 것이다.

 
 4개의 코어가 공유할 수 있는 2MB의 L3 캐시

 페넘 9600의 L1 캐시와 L2 캐시는 기존 애슬론64 X2 시리즈와 동일한 코어 당 128KB, 512KB로 되어있다. (애슬론64X2 윈저의 경우는 512KB와 1MB의 L2 캐시 모델이 혼재) 코어 당 캐시이기 때문에 총 캐시 용량은 L1 캐시 512KB, L2 캐시는 2MB가 된다.

 인텔의 쿼드 코어 프로세서와 비교하면 L1 캐시는 두 배가 많지만 L2 캐시는 1/4에서 1/6 수준에 불과하다. 이는 메모리 컨트롤러가 프로세서에 내장된 특성에서 기인하는데, 프로세서가 노스브릿지를 거치지 않고 직접 메모리를 컨트롤함으로써 데이터 통신의 지연 시간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이런 특성으로 인해 굳이 많은 L2 캐시를 쓰지 않고도 높은 성능을 낼 수 있기 때문에 (물론 많으면 좋다) L2 캐시의 용량은 기존과 비슷한 수준으로 유지한 것으로 생각된다.

 AMD는 기존의 L1, L2 캐시 구성에서 페넘 프로세서의 성능을 좀 더 높이기 위해 L3 (Level 3) 캐시를 추가했다. L3 캐시의 경우 AMD의 경우에는 K6 시리즈, 인텔의 경우에는 펜티엄 익스트림 제품군과 제온에서 채용했던 적이 있는데, L2 캐시에 비하면 굉장히 속도가 느린 특성 때문에 큰 이점은 갖지 못했었다.

 페넘에 채용된 L3 캐시는 총 2MB로 구성되어있으며 각각의 코어가 L3 캐시를 공유할 수 있는 특징이 있다. L3 캐시의 속도가 L2 캐시보다 무척 느리다는 것은 여전하지만, 네 개의 코어가 L3 캐시를 공유할 수 있기 때문에 데이터 처리를 위해 L2 캐시에서 메모리 컨트롤러까지 내려가지 않고 L3 캐시 내부에서 데이터 통신이 가능해져 병목 현상을 더욱 줄이는 장점이 있다.
 

 ▲ 페넘 9600의 캐시 메모리 구성에 대한 정보
소켓AM2+, 하이퍼트랜스포트 3.0, 쿨앤콰이어트 2.0

 새로운 소켓AM2+와 하이퍼트랜스포트 3.0

 AMD는 현재 소켓 AM2가 쓰고 있는 940개의 핀 수를 유지할 예정이다. 그렇기 때문에 현재 등장한 AM2+ 소켓의 페넘 프로세서는 AMD 790FX/790X/770 메인보드가 지원하는 소켓 AM2+ 방식은 물론, 기존의 수 많은 소켓 AM2 메인보드와도 호환된다. 이는 지금의 소켓 AM2 플랫폼 유저들이 추가 자금 없이 페넘 프로세서로의 업그레이드를 가능케 해주는 부분으로, 메인보드의 바이오스에서 페넘 프로세서를 지원해준다면 기존 메인보드에서도 아무 문제 없이 사용이 가능하다. 또, 지금 쓰고 있는 AM2 규격의 프로세서를 AM2+ 규격을 지원하는 메인보드에 꽂아도 사용이 가능하다.

 다만 소켓 AM2+의 경우 하이퍼트랜스포트 규격이 3.0으로 업그레이드 되었기 때문에, CPU와 메인보드 모두가 AM2+를 지원해야만 3.0 속도의 대역폭과 새로운 기능들을 이용할 수 있으며, 어느 한쪽이라도 AM2+ 규격이 아니라면 하이퍼트랜스포트 1.0과 2.0 속도로 작동하게 된다.

 차후 등장하게 될 소켓 AM3 규격의 프로세서는 소켓 AM2, AM2+, AM3를 지원하는 모든 메인보드에서 사용이 가능해진다. 이는 소켓 AM3 규격의 프로세서가 DDR-2와 DDR-3 메모리 컨트롤러를 모두 내장할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처럼 AMD의 소켓 방식은 상당히 유연하게 구성되어 있어 시스템 업그레이드시 용이함을 가져올 수 있도록 구성될 예정이다.

 하이퍼트랜스포트 (HyperTransport)는 AMD의 시스템 버스로 각 기기들간의 데이터 통신을 위한 고속도로라 볼 수 있다. 하이퍼트랜스포트 버스를 이용하면 노스브릿지를 통해서 연결되던 CPU와 각 I/O 장치들의 직접 데이터를 주고 받을 수 있어 데이터 병목 현상을 줄일 수 있다. 페넘 9600이 지원하는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규격은 기존의 2.0 규격의 2.0GHz에 비해 작동 속도가 3.6GHz로 높아졌다. 이에 따라 페넘은 최대 16.0GB/s의 넓은 데이터 통로를 갖게된다. (하이퍼트랜스포트 3.0 자체의 최대 대역폭은 20.8GB/s) 물론 하이퍼트랜스포트 3.0을 이용하려면 앞서 언급한대로 3.0 규격을 지원하는 프로세서와 메인보드가 조합되어야 한다.
 

 DDR2-1066 지원하는 메모리 컨트롤러
 
애슬론64 시리즈의 특징이었던 내장 메모리 컨트롤러는 그대로 이어지고 있다. 현재의 인텔이 쓰고 있는 방식은, MCH에 내장된 메모리 컨트롤러로 L2 캐시에서 MCH를 거쳐 메모리에 접근 하는 방식인데, 이에 비해 AMD의 방식은 CPU가 직접 메모리에 접근할 수 있기 때문에 지연 시간을 확 낮출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이런 특성 탓에 AMD 플랫폼은 메모리 규격 지원에 대한 부분이 메인보드가 아닌 CPU에 따라 달라지게 되며, 소켓 AM2 방식에서는 DDR2-800 메모리까지 지원되었지만, 이번 페넘의 소켓 AM2+ 방식에 이르러서는 듀얼 채널 DDR2-1066 메모리까지 지원이 확장되었다. 다만 차이가 있는 점이 하나의 128bit 모드와 두 개의 64bit 모드로 작동시킬 수 있다는 것인데, 이는 메인보드의 바이오스 설정으로 조절이 가능하다. 이 부분에 대한 것은 기회가 되면 790FX 메인보드 리뷰에서 알아보겠다.

 페넘 9600의 이러한 네이티브 쿼드코어 디자인, 공유 L3 캐시, 하이퍼트랜스포트 3.0, 내장 듀얼 채널 메모리 컨트롤러는 모두 시스템의 병목 현상을 줄이기 위한 노력이라 볼 수 있는 것들이다.

 
 강화된 절전 기능, 쿨 앤 콰이어트 2.0 (Cool'nQuiet 2.0)
 페넘에 채용된 쿨앤콰이어트 2.0 기능은 기존에 비해 여러모로 업그레이드된 면이 많다. 시스템 사용량에 따라 작동 속도를 조절하던 기존의 방식에서 한 단계 더 나아간 쿨 코어 (Cool Core) 기술은, 네 개의 코어 마다 각각 작동 속도를 조절해 줄 수 있으며, 사용되는 전력량도 조절해 줄 수 있게 된다. 작동 속도가 줄어든 상태에서 다시 원래 속도로 올릴 때 발생하던 지연 시간을 줄이기 위해 작동 속도를 한번에 줄이지 않고 단계적으로 작동 속도를 조절하게 되며, 경우에 따라서는 쓰지 않는 일부 코어를 아예 꺼버릴 수도 있다. 이렇게 다양해진 컨트롤 기능을 위해 페넘 프로세서 내부에 여러 개의 센서를 넣어 멀티 포인트 써멀 컨트롤이 가능케 했다.

 또 하나 특이한 기능은, 페넘 내부에 내장되어있는 메모리 컨트롤러에 할당되는 전압도 개별적으로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이다. 애초에 프로세서와 메모리 컨트롤러의 전압 플레인을 독립적으로 설계했기에 가능한 것으로 기존보다 더욱 효율적인 절전 성능을 갖게 해준다.

 경우에 따라 이 독립 설계를 이용해 메모리 컨트롤러의 전압을 임의로 조절할 수도 있다. 예를 들면 오버 클럭를 위해 메모리 컨트롤러의 전압을 기본 설정보다 좀 더 높여 줄 수도 있는 것이다. 이는 메인보드 제조사에서 어떻게 설계하느냐에 따라 지원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 페넘 프로세서와 AMD790FX 칩셋 메인보드에서 작동하는 AMD 오버드라이브 유틸리티. 각 코어 마다의 작동 속도와 배수, 전압, 사용율이 개별적으로 모니터링 가능하다.
테스트 시스템 설정과 비교 대상 프로세서




 테스트 시스템은 기가바이트의 790FX-DQ6 메인보드에서 진행되었다. AMD790FX 칩셋을 사용한 메인보드인 만큼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규격을 지원하기 때문에 페넘 9600의 성능을 최대한 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하여 대상으로 골랐다.

 비교 대상 중 하나인 애슬론64 X2 5000+ 블랙 에디션은 원래 2.6GHz 제품이지만, 페넘 9600이 2.3GHz 속도로 작동하기 때문에 기존 아키텍처와 동일 속도에서 어떤 차이를 보이는지 알아보기 위해 2.3GHz로 다운 시켜서 테스트했다. 설정은 200MHz x 11.5 배수다. 다만 쿼드 코어와 듀얼 코어의 차이는 어쩔 수 없는 차이점이니 단순 IPC (클럭당 성능) 성능을 보려면 싱글 스레드 프로그램에서만 비교해야 할 것이다.

 인텔 코어2 쿼드 Q6600의 작동 속도는 2.4GHz다. 페넘 9600보다 100MHz 높지만, 두 제품의 아키텍처가 크게 틀리니 단순 작동 속도 비교는 의미가 없고, 실제 판매 가격대가 비슷하게 위치되기 때문에 비교 대상으로 골랐다. 코어2 쿼드 Q6600에 사용된 메인보드는 인텔의 X38 칩셋 메인보드인 기가바이트 X38-DQ6다. 페넘 9600 시스템의  790FX-DQ6와 동일하게 최상위 메인보드이니 어느 한쪽에 불리하다고 보긴 힘들 것이다. 메인보드 이외의 부품들은 모두 동일하게 구성했다.


 ▲ 단순하게 비교해보면 이렇다

 ▲ 2.6GHz의 애슬론64 X2 5000+ 블랙에디션을 배수만 낮춰 2.3GHz의 작동 속도를 가진 애슬론64 X2 4400+로 만들었다. 배수만 조절했기 때문에 HTT 속도는 동일하다.
성능 테스트 - 벤치마크 프로그램

 CPU를 통한 렌더링 성능을 재는 Cinebench R10의 테스트 결과다. Cinebench는 싱글 코어를 활용한 렌더링과 다중 코어를 활용한 렌더링 두 가지를 테스트 할 수 있으며, 멀티 렌더링의 경우 코어가 많을 수록 더욱 힘을 발휘한다. 테스트 결과 싱글 렌더링과 멀티 렌더링 모두 Q6600이 빠른 성능을 냈다. 페넘 9600이 Q6600에 비해 떨어지긴 했지만, 같은 작동 속도를 가진 애슬론64X2 보다 싱글 렌더링에서도 좋은 성능을 내는 것을 보면 물리 코어의 개수 증가와는 다른 기본 성능에서 향상이 있음을 알 수 있다.
 

 퓨쳐마크사의 벤치마크 프로그램 3종 셋트다. 세 가지 프로그램 모두 멀티 코어 프로세서에 높은 점수를 내며, 코어가 많아질 수록 점수도 높아진다. 결과는 Cinebench 테스트와 별반 다르지 않다. 모든 테스트에서 Q6600이 여유있게 페넘 9600을 앞서 나갔다.

성능 테스트 - 일반 응용 프로그램

 알집의 경우 싱글 스레드 위주이며, WinRAR의 경우는 멀티 스레드를 활용한다. 특히 WinRAR의 경우 RAR 압축시에는 쿼드 코어 프로세서에서도 이점을 볼 수 있다. 압축 프로그램 테스트는 총 용량 631MB의 WAV 파일 18개를 알집은 ZIP, WinRAR은 RAR 파일로 압축하는데 걸리는 시간을 잰 것이다.

 알집 압축 시간은 페넘 9600과 Q6600이 동일한 성능을 냈고, WinRAR에서는 Q6600이 앞섰다. 앞선 Cinebench R10의 싱글 렌더링 결과와 마찬가지로, 싱글 스레드 위주인 알집에서 페넘 9600이 애슬론64 X2에 비해 앞서고 있다.
 

 윈도 미디어 인코더는 멀티 스레드를 활용하긴 하지만 듀얼 코어 이상은 잘 안쓴다. 어차피 테스트 대상 프로세서가 모두 듀얼 코어 이상인 제품이므로, 단순히 멀티 스레드 테스트로 보기 보다는 +기본 성능 테스트 정도로 보는 것이 더 나을 것이다. 테스트 결과는 여전히 Q6600이 가장 빨랐다.

성능 테스트 - 3D 게임

 둠3 엔진 기반의 두 FPS 게임의 테스트 결과다. 두 게임 모두 멀티 코어에 영향을 받긴 하지만 비중은 그리 높지 않다. 듀얼 코어 이상의 프로세서에서라면 물리 코어 개수에 따른 차이가 극히 적기 때문에 앞서 살펴본 윈도 미디어 인코더와 비슷하게 생각하면 되겠다. 듀얼 스레드를 감안한 게임 성능도 페넘 9600이 애슬론64 X2를 앞섰지만 Q6600에는 조금씩 쳐졌다.
 

 비교적 최근 게임인 로스트 플래닛은 멀티 코어에서 이점이 많은 게임이다. 게임 내 두 가지 벤치마크 항목 중, Snow의 경우는 대상 프로세서들 간에 별반 차이가 없지만 Cave 벤치마크는 쿼드 코어 프로세서들이 다중 스레드의 효과를 톡톡히 보고 있다. 결과적으로 페넘 9600은 여전히 애슬론64 X2를 앞섰지만 Q6600을 넘어서진 못했다.

테스트 결과 종합, 페넘 9600의 성능 비율

 테스트 결과값들을 백분율로 정리해 보았다. 푸른색은 페넘 9600 보다 뛰어난 비율이고, 붉은색은 떨어지는 비율이다. 테스트 평균값은 이번 테스트 결과들의 평균일 뿐이니 페넘 9600에 대한 절대 평균치로 보지 말기 바란다.

 페넘 9600의 성능 테스트 결과는 몇 가지로 요약해 볼 수 있다. 첫째는 기존 애슬론64 X2의 아키텍처보다 성능 향상이 있다는 것이다. 같은 작동 속도 상태에서의 테스트 결과, 페넘 9600은 쿼드 코어의 이점이 없는 테스트에서도 애슬론64 X2에 비해 성능이 앞서는 모습을 보여주었다. 기존보다 페넘 시리즈의 아키텍처 구조가 기본 성능에서 앞선다는 것이다.

 둘째, 쿼드 코어의 이점은 확실했다는 것이다. 멀티 코어/스레드를 잘 활용하는 프로그램들에서는 듀얼 코어 애슬론64 X2 프로세서에 비해 평균적으로 60% 이상의 성능 향상이 있었다. 멀티 코어/스레드 프로그램을 많이 쓰는 이들에게는 분명 반가운 부분이 될 것이다.

 셋째, 비슷한 판매 가격대, 비슷한 작동 속도의 코어2 쿼드 Q6600과 비교하면 페넘 9600이 떨어진다는 것. 테스트 결과 모든 테스트 항목에서 페넘 9600은 코어2 쿼드 Q6600을 앞서지 못했다. 전체적으로 오차 범위라고 보기 힘들 정도의 성능 차이가 있었다. 코어2 쿼드 Q6600이 페넘 9600 보다 작동 속도가 100MHz가 높긴 하지만 앞서 언급했듯이 아키텍처 구조 자체가 틀리기 때문에 절대적인 의미는 둘 수 없다.

 한 가지 의아한 점은, 듀얼 코어 이상을 활용하는 멀티 스레드 프로그램에서 페넘 9600과 코어2 쿼드 Q6600의 성능차가 더 크게 나타났다는 것이다. 싱글 스레드 프로그램에서는 5% 내외로 성능차가 났지만 멀티 스레드 프로그램으로 넘어가면 10% 이상으로 차이가 벌어졌다. (Cinebench 에서만 예외적으로 멀티 스레드 쪽의 성능 차이가 적었다) 각 프로그램에 대한 최적화 문제로도 볼 수 있겠지만, 인텔의 멀티칩 구조 보다 성능에서 이점이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에 의구심이 들 수 밖에 없는 결과다.

AMD, 숙제가 늘었다.

 인텔의 코어2 시리즈에 맞서 숙제를 해결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페넘 프로세서는 AMD의 숙제 거리를 더 늘려버린 듯 하다. 한마디로 완패다. 출시된지 1년이 다 되가는 코어2 쿼드 Q6600에 앞으로 AMD의 주력 병기가 될 페넘 9600이 완패했다는 것은 AMD는 물론, 여지껏 페넘을 기다려왔던 사용자들 모두에게 충격적인 일이다.

 물론 기존의 애슬론64 X2 프로세서에 비해 페넘의 K10 아키텍처는 분명 성능에서 충분한 개선이 있었다. 앞으로 점점 더 커질 멀티 스레드 환경들을 위한 새롭게 추가된 각종 기능들과 강화된 절전 기능, 이번 기사에는 언급되지 않았지만 플랫폼 차원에서 지원되는 각종 편의와 성능을 위한 기능 등, 여러모로 AMD의 노력이 보인다. 기존 제품에서의 성능 향상, 그리고 드디어 AMD 플랫폼에서의 쿼드 코어 프로세서가 나타났다는 것만해도 페넘 9600 프로세서의 의미는 크다.
 

 인텔은 프로세서의 네이티브 쿼드 구조가 중요하지 않다고 했다. 결국 중요한 것은 최종 성능이 말해줄 것이라 하였다. 그리고 이 말은 현실이 되어버렸다. AMD는 훌륭히 네이티브 쿼드 코어 디자인의 페넘 프로세서를 내놓았지만, 기본이 되는 경쟁사의 코어 마이크로 아키텍처 자체를 넘지는 못했다. 기본 성능에서 우위를 차지하지 못하니 네이티브 쿼드 디자인도 결국 밀릴 수 밖에 없었던 것이다. 더군다나 아직 페넘 프로세서들은 작동 속도에서 인텔의 쿼드 코어 프로세서들에게 우위를 보이지도 못하고 있다. 앞으로 인텔이 본격적으로 45nm 프로세서들을 쏟아내기 시작하면 격차는 더욱 커질 수도 있다.

 결국 값이 중요한 문제가 될 것이다. 사용자들은 더 빠르고 더 저렴한 제품을 원한다. 성능이 높으면 흔쾌히 비싼 금액을 지불하지만, 성능이 비슷해 보이면 싼 제품을 선호하게 된다. 그런 면에서 현재의 페넘 프로세서들이 보여주는 가격대 성능비는 썩 달갑지 않다. 앞으로 사용자들이 페넘 9000 시리즈의 값이 매력있다고 생각들게끔 해주는 것이 AMD가 해결해 나가야 할 문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제품정보) AMD Phenom™ Quad-Core Processor 9600 | 와우블로그컴퓨터 2008-02-10 11:53
http://blog.yes24.com/document/8520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브레인박스)

 AMD가 야심차게 선보인 AMD 페넘 쿼드-코어 프로세서는 AMD의 첫 데스크탑 쿼드-코어 프로세서이면서 최초로 한 개의 다이에 4개의 코어를 담은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이기도 하다. 이 프로세서는 상상을 뛰어넘는 많은 기술이 꾹꾹 담겨있다.

데이터의 무한 고속도로를 더 빠르게 발전시킨 하이퍼트랜스포트 3.0, 더 빠른 데이터 공유, 멀티태스킹 성능을 높이기 위한 공유 3단계 캐시, DDR2-1066을 지원하는 향상된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 더욱 향상된 쿨'앤'콰이어트 2.0등 새로운 쿼드-코어에 맞는 갖가지 다양한 기술들이 그것이다.

 

AMD Phenom™ Quad-Core Processor 9600

제조사 미국 AMD
소켓 형식 Socket AM2+
회로 형태 쿼드코어
1차 캐시 512KB (128KB x 4)
2차 캐시 2MB (512KB x 4)
3차 캐시 2MB (공유)
작동 속도 2.3GHz
모델 형번 9600
운영모드 32bit / 64bit
버스 속도 3600MHz HyperTransport
설계전력 95W
제조 공정 65nm SOI



 

AMD는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인 페넘을 선보이며 5가지의 핵심요소를 선보였다. AMD 페넘 프로세서의 핵심만을 모아놓은 이것을 '스타-코어 설계'라 부른다. 성능 향상의 일등 공신인 이 5가지 핵심요소는 무엇일까? 그것은 1.최초의 데스크탑용 진정한 쿼드-코어 프로세서, 2. DDR2-1066을 지원하는 내장된 듀얼채널 DDR2 메모리 컨트롤러, 3. 전기를 사정없이 쥐어짜는 쿨'앤'콰이어트 2.0 기술, 4. 아우토반을 능가하는 향상된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기술, 5. 4개의 코어가 사이좋게 나눠쓰는 공유 3단계 캐시들이 그것이다.




 
▲ AMD는 데이터가 지나갈 수 있는 길을 막힘 없이 뚫어 병목현상 없이 데이터를 처리할 수 있었다. 그것이 바로, 하이퍼트랜스포트 기술이다. AMD 페넘은 기존 하이퍼트랜스포트에서 더욱 발전한 하이퍼트랜스포트 3.0 기술을 지녔다. AMD는 먼저 2000MHz로 작동하는 속도를 3600MHz로 크게 높여 성능 향상을 꾀했다. 그 덕에 8GB/s였던 기존 대역폭에서 2배 높은 14.4GB/s의 대역폭을 뽐내게 되었다. 그 덕에 최근 뜨거운 감자로 떠오르고 있는 고화질 1080P HD 영상의 재생과 디코딩은 물론 초 고해상도의 게임을 문제없이 부드럽게 처리할 수 있다.



 

▲ AMD는 경쟁사도 하지 못한 것을 해냈다. 바로,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가 그것이다. 이는 일반적으로 메모리가 노스브릿지를 거쳐 CPU로 가는 동안 발생하는 손실을 획기적으로 줄인 기술로 AMD만의 자랑이다. AMD 페넘에 와서는 이 통합 메모리 컨트롤러를 더 좋게 손봤다.

AMD 페넘 프로세서는 균형/ 비균형 DIMM을 통해 메모리 성능을 최적의 상태로 만들 수 있다. 또한, 48비트까지 증가된 물리적 주소 공간이 최대 256TB 메모리까지 지원하도록 했다. 그 덕에 메모리는 데이터를 굼뜨게 처리하는 시간을 줄여 병목현상 없이 폭발적인 반응속도와 성능을 낼 수 있게 되었다.





 

 
▲ AMD는 더 빠른 데이터 공유와 멀티태스킹 및 멀티쓰레드 성능을 위한 3단계 캐시를 프로세서에 얹었다. 이 캐시는 4개의 코어가 서로 사이좋게 나눠 쓸 수 있도록 했다. 이 추가적인 3단계 캐시로 4개의 코어는 메인 메모리의 접근이 없어도 바르게 정보를 공유할 수 있게 되었다. 또한, 더 뛰어난 캐시 성능을 낼 수 있도록 했다. 코어의 불필요한 메모리 접근을 줄여 필요한 데이터를 쉼없이 제공할 수 있도록 해준다.





 

 
▲ AMD 프로세서는 쿨'앤'콰이어트 기술을 통해 경쟁사보다 훨씬 뛰어난 와트당 성능비를 보여줬었다. AMD는 이 뛰어난 기술을 더욱 더 다듬어 페넘 프로세서에 맞춰 새롭게 쿨'앤'콰이어트 2.0을 선보였다.

더욱 향상된 쿨'앤'콰이어트는 4개의 코어에 별도로 작용하도록 했다. 4개의 코어 모두 각각 전력 소비량과 코어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다.

한 집에 4명의 일꾼이 살고 있다고 하자. 모두 독립적인 자신만의 작업실에서 열심히 짚신을 만들고 있다. 하지만, 작업량이 항상 일정치가 않다. 작업량을 효율적으로 조절해야 하는 주인은 한참을 망설이다, 결국 4명의 일꾼에게 각기 다른 업무량을 할당하기에 이른다. 1번 부터 2번 일꾼에게는 많은 양의 일을 주면서 밥도 많이 주고, 3번과 4번은 적은 양의 일을 주지만 동시에 밥도 그에 맞게 조금 주는 것이다. 각자 하는 일의 양은 다른데 모두 같은 밥을 많이 먹을 필요는 없는 것이다. 이것이 페넘 프로세서에 새롭게 담겨있는 쿨'앤'콰이어트 2.0 기술이다. 일을 많이 해야 할 때는 그에 맞는 전력과 성능을 내면서, 일을 적게 해야 할 때는 적당한 성능을 내면서 전력 소모를 줄이는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