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lvhdb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lvhdb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lvhdb3
alvhdb3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6 | 전체 949
2010-09-04 개설

2022-10 의 전체보기
모두 참방 | 기본 카테고리 2022-10-27 19:39
http://blog.yes24.com/document/1706507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모두 참방

보람 글그림
길벗어린이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모두 참방!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 읽은 그림책, <모두 참방>

파란 물에 달려가고픈 그림이 펼쳐지는 책입니다.

튜브와 모자를 쓰고 물로 풍덩할 태세로 달려가는 까망이는 개미랍니다.

귀여운 그림에 기대감이 더해지네요!

 

개미에게 바다는 크고 무서운 곳이랍니다.

머뭇머뭇..! 지켜보기만 할 뿐 섣불리 다가가기는 어려워요!

 

개미에게는 너무나 넓고 깊어 보이는군요.

 

그 순간! 다람쥐 삼 남매가 호수다!!라고 외치며 물에 뛰어듭니다.

개미에게는 바다였던 공간이 다람쥐에게는 호수가 되는군요!

같은 공간이 토끼에게는 연못이 되기도 한답니다.

 

커보였던 바다가 점점 작아지는 것 같네요.

 

소녀에게는 물웅덩이가 되기도 하지요.

그 때 등장하는 호랑이!!

호랑이가 물장구를 치자 물이 여기저기로 흩어지게 되네요

 

 

그래서

바다가, 호수가, 연못이, 물웅덩이가 작아지게 됩니다ㅎㅎ

 

각자 입장에서 바라본 공간이 너무 재미있죠?

 

미안했던 호랑이는 모두를 데리고 물놀이 할 수 있는 곳으로 안내해줍니다.

 

모두가 즐거운 물놀이를 할 수 있겠죠?

 

한가지 공간도 각자의 입장에서 다르게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것을 귀엽게 그려낸 그림책이랍니다.

나에게는 작은 공간도 다른 이들에게는 크게 느껴질 수도 있겠네요.

서로가 다르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것을 이해하며 공존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책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개미, 다람쥐, 토끼, 소녀, 호랑이 모두가 공존할 수 있는 사회가 되기를 바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당탕탕 도시 모험 | 기본 카테고리 2022-10-27 19:35
http://blog.yes24.com/document/1706505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당탕탕 도시 모험

앨리스 코틀리 글그림/김영선 역
국민서관 | 2022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당탕탕 도시 모험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 읽은 그림책 <우당탕탕 도시모험>을 소개합니다.

가족과 함께 도시로 여행을 온 소녀의 이야기가 그려져 있어요.

고양이, 할머니와 함께 떠난 도시 여행의 이야기 궁금하네요!

 

책의 첫 장에는 책의 주인의 이름을 쓸 수 있게 되어 있어요!

 

이름을 적어주고 선물하면 센스있는 선물이 되겠죠?

 

할머니와 살고 있는 마야는 새미라는 고양이도 키우고 있어요.

도시에서 조금 벗어난 곳에 살고 있는 마야는 지금처럼 조용하고 평화로운 나날을 사랑했죠.

어느날, 할머니가 도시로 여행을 떠날 것을 제안합니다.

 

걱정이 많았던 마야는 도시에 놀러가는 것이 겁났지만, 할머니의 기대에 부응하며 여행을 떠나기로 하죠.

혹시나 새미를 잃어버릴까 걱정되서 새미는 데려가지 않으려했지만,

가방에 쏙 들어가있던 새미. 자연스럽게 여행에 합류하게 됩니다.

 

사실 새미도 여행을 함께 가고 싶었던 게 아닐까요?

 

할머니는 도시의 곳곳에서 여유롭게 이것저것을 구경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지는 반면,

마야는 새미를 찾아야한다는 마음에 불안해합니다.

 

그림책을 보다보면 숨어있는 새미를 찾는 재미가 솔솔~ 생긴답니다.

 

그래도 안전하게 여행을 마치고 집으로 돌아갑니다.

다음에 또 즐거운 모험을 해보자구요?

낯선 곳으로 떠나는 날을 설렘과 걱정을 안고 시작하죠.

누군가에게는 그 긴장이 기분 좋은 느낌이 될 수도 있지만, 누군가에게는 너무나 커다란 힘듦으로 느껴질 수도 있어요.

그 대표적인 인물이 할머니와 마야인 것 같아요.

 

하지만, 서로의 생각을 이해하고 존중하다보면 누구나 행복한 여행을 마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