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lvhdb3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lvhdb3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lvhdb3
alvhdb3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90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349
2010-09-04 개설

2022-06-21 의 전체보기
콩 팬클럽 | 기본 카테고리 2022-06-21 12:27
http://blog.yes24.com/document/164551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콩 팬클럽

안난초 글그림
씨드북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나도 이제 콩 팬클럽 회원!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 읽어본 그림책

<콩팬클럽>

콩에 어울리는 초록색과 콩이 가득 그려진 표지는

콩을 정말 사랑하는 사람이 만든 책이라고 단숨이 느껴진다.

 

책을 열면

아- 콩이 이렇게나 많아?라고 느낄만한

컬러링 엽서가 있다.

그림체가 상당히 귀여워서

콩에 저절로 관심이 생길 수 밖에 없다ㅎㅎ

책의 이런 디테일에 가끔은 감동을 받는다.

콩이 생각나는 땡땡이!

너무 사랑스러운 책이라는 인상을 받으며

책을 펼치게 된다.

 

콩?

사실 좋아하는 사람이 그리 많지는 않은 음식이지 않을까 생각했다.

요즘은 비건 음식이 사랑을 받고 있는 콩이지만

어릴적 엄마가 콩밥을 해주면 콩을 자연스럽게 빼고 먹던 습관이 있었더랬다.^^

지금은 콩밥의 고소한 맛이 좋아 잘 먹지만,

어릴 적에는 좋아하지 않는 사람이 더 많지 않나? 라는 생각이 지배적이었다.

그림책을 읽다보면,

아- 콩을 가지고 이렇게 놀 수도 있었지?

라는 어린시절의 장난이 떠올라 피식 웃게 된다.

콩을 손바닥에 올려두고 관찰할 때

멀리서 보면 다 동그랗고 똑같이 보이지만

저마다 상처난 부분이 다르고, 모양과 색도 미묘하게 다르다는 것을

신기해하며 바라보았던 기억이 난다.

 

팥!

콩 종류 중에 하나인데

팥을 콩이라고 인식하고 있지는 않았던 것 같다.

아 맞다, 팥도 콩이었지!

라며 책을 재미있게 읽은 것 같다.

팥으로 만든건 다 좋아하는 것 같은데

왜 나는 콩을 싫다고만 생각했을까?

콩 팬클럽을 읽다보면

아 내가 콩을 좋아하는 것도 많았구나~

 

떠올려볼 수 있어서 아이들에게도 좋은 책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요!

 

귀여운 그림체의 카드도 동봉되어 있어요!

콩의 종류에 대해 익히기 좋은 공부자료가 될 수도 있겠어요~

유익한 책이 되는

<콩 팬클럽> 그림책입니다.

 

 

아이들과 함께 키우는 강낭콩을 바라보며,

나도 콩 팬클럽에 가입해야겠다! 는 생각을

함께 나누었네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그게 사랑이야 | 기본 카테고리 2022-06-21 10:31
http://blog.yes24.com/document/164548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게 사랑이야

피터르 하우데사보스 글,그림/최진영 역
요요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진짜 사랑스러운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오늘 읽어본 그림책

[그게 사랑이야]

제목에서 유추할 수 있듯이

이 책은 사랑이야기다??

귀여운 그림과

사랑스러운 둘의 모습에 심취하기 좋지만

사랑이란 무엇일까

곰곰히 생각해보게되는 책이다

책의 이야기 중 여러 부분에서

영화 속 대사보다 감동적인데? 라고 생각하게 되어

책장을 넘기지 못하고

맛있는 음식을 천천히 음미하며 먹듯이

책의 내용을 천천히 정독하며 읽게 되는 매력이 있다.

사랑을 하면,

몸 속에서 폭풍이 부는 느낌이라니

배 속이 울렁거리더 발가락이 간질거리는 느낌이라니

너무나 상반되는 느낌이 같이 온다는 것이

귀엽고 괜시리 애틋하다.

 

바다와 같은, 사랑

이라고 펭귄이 알려주는 것 같죠?

곰은 바다와는 거리가 먼 것 같으니까요.

펭귄의 마음을 알게된 곰은 이제 사랑이 무엇인지 알게된답니다.

둘의 사랑이 가장 깊어지는 장면이 아닌가 싶었네요.

이렇게 귀여운 그림이 많은 책이라

마음이 따뜻해져요??

사랑이란 뭘까

마음을 울려주는 그림책

그게, 사랑이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