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독서가의 서재
http://blog.yes24.com/am2010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서평촌
서평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1,2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 포스트 ]
나의 리뷰
[ 완료서평 ]
[ 중간서평 ]
[ 기대서평 ]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친해요
최근 댓글
정말이지~~ㅜㅜ읽어내려가기너무힘든책이.. 
새로운 글
오늘 61 | 전체 9442
2007-01-19 개설

2021-10-27 의 전체보기
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 #02 | [ 중간서평 ] 2021-10-27 22:17
http://blog.yes24.com/document/1531179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간과 동물의 감정 표현

찰스 다윈 저/김성한 역/다윈 포럼 기획/최재천 감수
사이언스북스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찰스 로버트 다윈(1809~188273) 영국 출신의 생물학자, 지질학자, 철학자, 박물학자이다. 그의 생몰년에서 거의 19세기와 함께한 것을 알 수 있다. 1825년 에든버러 대학교 의학과에 입학하지만, 부실한 교육환경에 스스로 자퇴하게 된다. 1827년에 케임브리지 대학교 신학과에 입학하고 1831년 졸업한다. 의학과 신학보다 박물학에 더욱 관심이 많았던 다윈은 영국 해군의 탐험선을 타고 5년 동안 탐사 여행을 다니게 된다. 일련의 그의 진학 과정을 살펴보면, 어릴 적부터 그의 관심과 지적 호기심을 당시의 교육과 수준으로는 감당하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그래서, 의학, 신학, 탐험 등 여러 경로를 통해 스스로 호기심에 대한 답을 찾아 나선 타고난 연구자로 보인다. 그의 이런 모습은 최초의 박물학자인 마리아 메리안가 너무나 닮아있다. 어릴 적 관찰하던 나비를 보며, 곤충이 자연 발생이 아니라 알에서 태어난 걸 증명하고, 평생을 자신의 꿈을 찾아다닌 것 말이다. 또한, 종의 기원을 저술하였지만, 당시의 종교적 문제와 사회적 파장을 염려하여 20년이 넘는 세월이 지나서야 발표할 수 있었다고 한다. 갈릴레오 갈릴레이가 그래도 지구는 돈다라는 지동설로 오늘날까지 위인이라면, 다윈은 당시 진화론하나로 전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고, 오늘날까지 생물학의 아버지라 불리고 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필로소피 랩 | [ 완료서평 ] 2021-10-27 22:12
http://blog.yes24.com/document/153117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필로소피 랩

조니 톰슨 저/최다인 역
윌북(willbook)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Mini Philosophy : A Small Book of Big Ideas] “솜씨 좋은 기술자처럼 철학을 말끔하게 정리해놓은 작품. 철학을 알고 싶다면 이 책으로 시작하라.” 줄리언 바지니, 철학자이자 작가개인적으로 책의 목차보다 더욱 중요시하는 것이, 추천사이다. 추천자는 철학에 대한 전문 기술자로 표현하고 있다. 이 말인즉 저자는 철학의 역사부터 철학의 다양한 분과와 논리를 정교하게 표현할 수 있다는 말이다. 철학이라는 주제를 매우 좋아하는 관계로 매우 매섭게 이 책을 살펴보고자 한다. 저자 조니 톰슨은 옥스퍼드 대학에서 철학을 가르친다. 웹사이트와 인스타그램에 올려 관심을 얻은 철학자들의 짧은 소감을 이 책에 담아냈다.

 

 

철학철학이란 단어를 떠올렸을 때 가장 생각나는 사람들이 누구일까? 석가모니, 공자, 장자, 플라톤, 소크라테스, 데카르트, 로크, 칸트, 헤겔, 마르크스, 니체 등 엄청나게 많은 사람이 떠오를 것이다. 석가모니는 종교 이전에 민중이라는 동양 철학적인 사상이 먼저였다. 현대 학문의 틀은 거의 영미권에 맞춰져 있다. 철학은 고대 그리스어의 필로소피아(지혜에 대한 사랑)에서 유래하였다고 한다. 학문의 크기를 종교, 철학, 과학의 순으로 나누는 데, 사랑하는 대상에 따른 크기라 할 수 있겠다. 신을 사랑하는 종교의 영역은 이미 인간의 인지와 상상을 넘어서는 단계이기에 아직 가장 광대한 학문이며, 과학은 인지하고 입증할 수 있는 사실을 연구하기에 인간 이성의 모든 것을 다루는 철학보다 범위가 좁다 하겠다. , 철학은 인간이 하는 모든 생각을 말하는 것이며, 이는 신을 제외한 종교까지 모든 학문을 포함한다고 하겠다. 세계와 인간의 삶에 대한 근본 원리를 탐구하는 철학에서 존재, 지식, 가치, 이성, 인식, 논리, 윤리 등은 인간의 사회적 관계의 핵심이다. 그래서, 철학의 대표적인 연구대상이 형이상학, 윤리학, 정치철학, 과학철학, 언어철학, 사회철학, 논리학, 미학 등이 특히 많이 연구되는 분야이다.

 

 

필로소피 랩1장 윤리부터 10장 정치와 경제까지 대략 100명의 역사적 철학자들의 사상을 정리하고 있다. 군더더기 없이 핵심적으로 잘 설명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본인의 관심을 끄는 부분은 실존주의 니체와 정치경제의 마르크스. 콧수염을 단 아저씨가 분노에 찬 목소리로 신은 죽었다라고 비친다는 작가의 표현에 아주 적당하면서도 웃음을 자아냈다. “너는 지금 네가 살고 있고 지금껏 살아온 이 삶을 다시 한번 똑같이, 그리고 끝없이 반복해서 살게 된다. 새로운 일은 단 하나도 없겠지만, 네 삶의 모든 고통과 모든 즐거움, 모든 생각, 한숨 하나까지 어떤 사소한 일이나 위대한 일도 같은 시간에 같은 순서로 반복될 것이다.” 1882즐거운 학문에서 악마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악마의 이 대사에 대해서 어떠한 생각이 드는가? 따분하거나, 냉소적이거나, 또는 의미 없는 반복처럼 허무를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니체는 허무주의자가 아니라 네 운명을 사랑하라라고 말하는 실존주의 기둥이며, ‘내려놓기’, ‘마음 비우기같은 동양적인 심리치료의 서양철학의 대가이기도 하다.

 

 

역사는 한 방향으로 날아가는 화살이 아니라 거대한 곤충 떼처럼 움직인다고 한다. 마르크스 이전 역사학계 대부분을 지배한 것은 위대한 영웅의 전기였다면, 마르크스는 이것이 말도 안 된다고 주장했다. 그의 관점에서는 한 사람이나 천재가 역사를 만드는 것이 아니라 과거에서 주어지고 전달된, 이미 존재하는 환경에 맞추어 인류가 살아가는 것뿐이라는 것이다. 계급과 소유 등을 통하여 유명한 사람의 삶은 유명한 만큼 가치를 자기고, 무명의 사람의 삶은 무명인 만큼의 가치를 가지는 시대를 예리하게 지적해내고 있다. 역사의 거의 전체를 차지하는 무명의 사람이 없는 곳에서, 유명의 사람들이 존재할 수 있을까? 철학은 정답이 없거나, 또는 매번 바뀌는 정답을 꾸준히 사색하는 학문일지도 모르겠다. 다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암기하는 학문은 아니라는 것이다. 두꺼운 철학책이라고 제대로 설명하는 것은 아니다. 각 장을 사색하며 이 책을 읽는다면 평생의 시간을 써도 아깝지 않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필로소피 랩 #03 | [ 중간서평 ] 2021-10-27 22:06
http://blog.yes24.com/document/1531173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필로소피 랩

조니 톰슨 저/최다인 역
윌북(willbook)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필로소피 랩』 1장 윤리부터 10장 정치와 경제까지 대략 100명의 역사적 철학자들의 사상을 정리하고 있다. 군더더기 없이 핵심적으로 잘 설명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특히 본인의 관심을 끄는 부분은 실존주의 ‘니체’와 정치경제의 ‘마르크스’다. 콧수염을 단 아저씨가 분노에 찬 목소리로 ‘신은 죽었다’라고 비친다는 작가의 표현에 아주 적당하면서도 웃음을 자아냈다. “너는 지금 네가 살고 있고 지금껏 살아온 이 삶을 다시 한번 똑같이, 그리고 끝없이 반복해서 살게 된다. 새로운 일은 단 하나도 없겠지만, 네 삶의 모든 고통과 모든 즐거움, 모든 생각, 한숨 하나까지 어떤 사소한 일이나 위대한 일도 같은 시간에 같은 순서로 반복될 것이다.” 1882년 『즐거운 학문』에서 악마는 이렇게 말하고 있다. 악마의 이 대사에 대해서 어떠한 생각이 드는가? 따분하거나, 냉소적이거나, 또는 의미 없는 반복처럼 허무를 느낄 수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니체는 허무주의자가 아니라 ‘네 운명을 사랑하라’라고 말하는 실존주의 기둥이며, ‘내려놓기’, ‘마음 비우기’ 같은 동양적인 심리치료의 서양철학의 대가이기도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