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독서가의 서재
http://blog.yes24.com/am2010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서평촌
서평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1,29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 포스트 ]
나의 리뷰
[ 완료서평 ]
[ 중간서평 ]
[ 기대서평 ]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친해요
최근 댓글
정말이지~~ㅜㅜ읽어내려가기너무힘든책이.. 
새로운 글
오늘 62 | 전체 9443
2007-01-19 개설

2021-10-03 의 전체보기
3번째 세상 메타버스의 비즈니스 기회 | [ 완료서평 ] 2021-10-03 19:34
http://blog.yes24.com/document/1518442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3번째 세상 메타버스의 비즈니스 기회

김지현 저
성안당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3번째 세상 메타버스의 비즈니스 기회가 온다. 책을 읽기 전 먼저 3가지의 세상을 생각했었는데, 너무 멀리 갔었다. 저자의 3번째 세상은 21세기의 역사였다. 2000년 웹, 2010년 모바일, 2020년 메타버스로 이어지는 10년 주기의 디지털 플랫폼의 흐름을 이야기한다. 저자의 이 이야기에 무척이나 공감할 수밖에 없었다. PC 통신 시절부터 하이텔, 천리안을 누비던 본인으로서는 인터넷이라는 세계는 완전히 새로운 세상이었고, 오프라인의 세상을 바꾸고 있었다. 1999년 세기말 유머가 생각나는가? 이렇게 가다가 앞으로 물도 사서 먹겠네 하하하, 핸드폰으로 텔레비전도 보고 사진도 찍고 음악도 들을 수 있으면 얼마나 좋을까? 당시의 디카는 엄청나게 컸고, 최신의 음악 기기는 휴대용 CD 재생기였다. 이 모든 게 내 생에는 일어날 수 없었던 세계의 모습이었다. 지난 10년의 역사는 20세기 백 년의 역사를 압도적으로 뛰어넘으니 말이다.

 

 

성안당1991년 미켈란젤로 바이러스가 한창 기승을 부리던 시절이 있었다. 미켈란젤로의 생일인 36일에 컴퓨터의 기능을 마비시키는 악성 바이러스였다. 플로피 디스크 뷰트테이블로 감염되던 이 바이러스는 수많은 사람에게 골치였다. 이 미켈란젤로 바이러스를 잡겠다고 연구한 의사가 있었으니, 그가 안철수였다. 백신의 V를 가져와서 V2, V3라는 이름으로 발표했고, 인터넷망이 없던 당시에는 디스크로 배포할 수밖에 없었다. 당시 성안당의 출간으로 바이러스 뉴스라는 책을 구매하고, 포함된 디스크로 바이러스로부터 구원된 기억이 난다. 성안당은 1973년 창업한 50년이 된 출판사이다. 특히 공학, 수험서, 기술, IT 관련에서는 입지적인 출판사이다. 학창시절 컴퓨터에 관심이 많았던 본인이 가장 사랑하는 출판사 중 하나였다. IT 관련 서적은 출판사와 속해있는 편집자의 역량이 매우 중요한데, 오랜 역사와 그동안의 출판물로 그것을 증명하는 곳이다.

 

 

 

 

 

메타버스Metaverse, 1992년 닐 스티븐슨의 출간된 소설 스노 크래시속의 유래된 단어로서, MetaUniverse의 합성어이다. 초월과 우주를 합쳐서, 우주를 초월한 새로운 세상을 뜻하기도 한다. , 디지털 내의 세상을 말하며, 그 속에서 정치, 사회, 문화, 생활 현실 세계에서의 할 수 있는 전반적인 활동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다. 현실과 디지털 세계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가상현실, 증강현실, 혼합현실 같은 서비스도 있다. 5G 상용화와 함께 데이터의 처리속도가 비약적으로 높아졌고, 코로나 19사태로 비대면 온라인 추세가 확산하면서 급격하게 주목받고 있다. 흔히 우리가 접하는 인터넷, SNS, 온라인 게임 등을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라고 표현하는데, 메타버스는 기존의 한계적이고 단편적인 서비스에서 더욱 진화되어 현실 세계와의 차이와 제약을 없애는 것이라 말할 수 있겠다.

 

 

 

 

 

3번째 세상 메타버스의 비즈니스 기회우리는 메타버스 시대를 어떻게 준비할까? 준비되지 않은 생각과 행동은 급격하게 빠르게 도태되는 세상이 왔다고 말하고 싶다. 20세기 공장식 생산을 하는 공장이 도태하는 데에는 수십 년이 걸렸다. 2007년 검은색 티셔츠와 청바지 차림의 아저씨가 장난감 것은 물건을 들고 이렇게 말했다. “오늘은 제가 2년 반 동안 기대해 오던 날입니다. 때때로 모든 것을 바꿔버리는 혁명적인 제품이 나오죠.” 바로 아이폰을 들고나온 스티브 잡스였다. 당시의 핸드폰 시장은 노키아라는 거대기업이 50% 넘는 점유율을 가진 막강한 회사가 버티고 있었다. 노키아는 아이폰을 음악 따위 듣는 기계로 치부했고, 스마트폰에 관한 연구를 하지 않았다. 10년도 되지 않아, 세계 1위의 노키아는 소리소문없이 사라졌다. 그리고 애플은 인류역사상 최대의 시가총액을 찍게 된다. 메타버스의 세계가 100년은 더 지나야 올 것이라고 아직도 생각하고 있다면, 노키아와 다름없는 생각이다. 21세기 전반의 기술 속도가 10년이라면, 중반은 주기가 더욱 짧아질 것이고, 후반에는 우리의 상상력을 넘어서 버릴 것이다. 자원이라는 제약, 학습이라는 제약, 자본이라는 제약 등으로 개천에서 용난다라는 것이 불가능한 세상이었다. 그러나, 인류는 언제나 답을 찾았듯이 지금 당신에게 새로운 기회를 주고 있다. 운명의 여신은 손을 내미는 자의 손을 잡을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리얼월드 데이터 활용의 정석 | [ 기대서평 ] 2021-10-03 18:23
http://blog.yes24.com/document/151841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코로나 팬데믹 이후 비대면으로 진행될 의료혁명에 대한 이해에 많은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리얼월드 데이터 활용의 정석 | [ 완료서평 ] 2021-10-03 18:21
http://blog.yes24.com/document/151841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리얼월드 데이터 활용의 정석

글렌 드 브리스,제레미 블래치먼 저/강병철 역
청년의사 | 2021년 09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왜 팬데믹 이후 더욱 가속화되는 디지털 혁신의 중심에는 리얼월드 데이터가 있는가?” 추천사를 실었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유명 지성인들의 추천사 문장에는 내용에 관한 핵심과 중점으로 읽어야 하는 부분을 잘 표현하기 때문이다. 출판사의 소개를 바탕으로 설명하자면, 데이터 혁명은 보건의료의 미래를 어떻게 바꾸는지가 핵심적인 주제이다.

 

 

 

 

 

메타버스Metaverse, 1992년 닐 스티븐슨의 출간된 소설 스노 크래시속의 유래된 단어로서, MetaUniverse의 합성어이다. 초월과 우주를 합쳐서, 우주를 초월한 새로운 세상을 뜻하기도 한다. , 디지털 내의 세상을 말하며, 그 속에서 정치, 사회, 문화, 생활 현실 세계에서의 할 수 있는 전반적인 활동을 가능하게 만드는 것이다. 현실과 디지털 세계의 중간쯤에 있는 것으로 가상현실, 증강현실, 혼합현실 같은 서비스도 있다. 5G 상용화와 함께 데이터의 처리속도가 비약적으로 높아졌고, 코로나 19사태로 비대면 온라인 추세가 확산하면서 급격하게 주목받고 있다. 흔히 우리가 접하는 인터넷, SNS, 온라인 게임 등을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이라고 표현하는데, 메타버스는 기존의 한계적이고 단편적인 서비스에서 더욱 진화되어 현실 세계와의 차이와 제약을 없애는 것이라 말할 수 있겠다. 영화 매트릭스를 보면 데이터의 세계에서 살아가는 주인공은 빨간약을 먹고 현실 세계로 깨어나게 된다. 그 이전까지는 자신이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는지 의문조차 들지 않고 살아왔었다. 수천 년 전 장자는 제물론에서 다음과 같이 이야기했다. “언젠가 내가 꿈에 나비가 되었다. 꽃들 사이를 이리저리 날아다니다가 아주 기분이 좋아 내가 사람이었다는 것을 모르고 잠을 깨었는데 나는 인간이었다. 너무 좋은 꿈이어서 인간인 내가 꿈에 나비가 된 것인지? 아니면 나비가 꿈이 인간인 나로 변한 것일까 하는 이야기를 했다. 메타버스의 세상은 이미 아주 오래전부터 예견됐던 세상이다.

 

 

 

 

 

리얼월드Real World, 단어를 번역하자면 실재하는 세상이다. 그럼 우리가 사는 세상이 가짜란 말인가? 리얼월드는 interactive storytelling platform으로, 컴퓨터와 상호작용을 하는 것을 말하는데, 기존과의 차이점이라면 만들어진 일방적인 스토리의 대상에서, 유저와 상호소통 협력을 통해 스토리에 같이 참여한다는 것이다. 쉽게 예를 들면, 온라인 게임 리니지를 하면 제작사가 만들어 놓은 세계에서 우리는 주어진 도구들을 가지고 즐기는 것이라면, 마인 크래프트라는 게임은 사용자들이 게임 내 세상을 창조하기도 한다. 메타버스에서 설명한 가상과 현실의 중간세계를 리얼월드라 할 수 있겠다. 현실에서의 변수가 가상세계로 영향을 주고, 가상세계의 데이터가 현실에서의 삶에 변화를 주는 것으로 말이다. 애플의 아이워치, 삼성워치 같은 신체의 데이터를 측정해서 건강을 추적하는 것도 하나의 예라 하겠다.

 

 

 

 

 

리얼월드 데이터 활용의 정석THE PATIENT EQUATION, 코로나 팬데믹 이후 세계의 규칙은 바뀌기 시작했다. 비대면 서비스가 증가했고, 회의와 업무는 온라인 플랫폼으로 대체되기 시작했다. 많은 학자가 코로나의 종식 이후에도 우리의 삶은 예전으로 돌아가지 않는다고 한다. 완전한 메타버스의 세상이 도래하기 전 인류는 이제, 리얼월드의 세계에 공식적으로 첫발을 내딛게 되는 것이다. 비대면 회의, 비대면 진료, 앱이나 웨어러블 장비를 통한 건강을 점검하고, 쇼핑, 교육, 취미, 심지어 여행까지도 리얼월드로 많이 대체 될 것이다. 책은 그중에서도 의료 부분의 혁신에 관하여 이야기하고 있다. 9,999가지의 고민이 있어도 1가지의 고민을 이길 수 없다고 한다. 그것이 바로 건강, 생명이다. 건강을 잃으면 그 어떤 꿈과 욕망의 달성도 아무런 의미가 없다는 말이다. 언제가 인간의 유전자와 99% 일치하는 실험용 쥐를 통해 암 연구가 40년 동안 진행되었지만, 쥐의 암은 잡았지만, 여전히 인간의 암은 해결하지 못한다고 한다. 쥐와 인간의 생김새만으로도 1%는 넘을 수 없는 벽일 것이다. 실험실의 연구에서 이제는 직접 인간의 자료를 수집하고, 그 통계를 실시간 점검하는 정밀의료의 시대가 온 것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