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m453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꿈꾸는 찬의
꿈꾸는 찬의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3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이벤트
나의 리뷰
나만의 책읽기
소설 시 희곡
역사 인물
인문 사회 과학
자기계발학습
에세이
육아 교육
건강 취미 여행
예술 문화
경제 경영
철학 종교
이벤트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유치원엔네가가 호랑이골떡잔치 아버지의포도밭 우리엄마가최고야 우리의직업은인생응원단 말뜻 이케아불편을팔다 자폐 한유주 지우
2013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애거서 크리스티님의 ..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8836
2013-02-21 개설

2013-12-29 의 전체보기
인천상륙 작전 -윤태호 만화 | 소설 시 희곡 2013-12-29 21:17
http://blog.yes24.com/document/75327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인천 상륙 작전 1

윤태호 글,그림
한겨레출판 | 2013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직접 겪진않았지만 조금은 알것같은 한국전쟁과 분단 상황의 부조리들은 어쩜 지금도 계속되고 있는지 모른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눈까지 내리던 12월 19일 내 친구는 이 사회의 안녕을 위해 거리로 나갔다.

아이도 있는데 안녕하며 살았던 자기를 위해서 아이들을 위해서 도저히 가만히 있을 수 없다며

추운날씨에도 상관없다며 거리로 나가 자신과 나라의 안녕을 구했다.

 

어느 날 갑자기 '안녕하십니까? .. 안녕하지 못합니다..' 라는 벽보가 붙으며 온 나라가 들썩인다.

각종 사회 부조리가 있을때마다 뉴스를 보며 개탄할 정도였고 자고 일어나면 연일 터지는 뉴스 기사들은 나와는 크게 상관없다는 이유로 더 이상 듣기 싫어 외면하게 되었다.

그러나 정말 이건 아니다라는 생각이 드는 순간 나 또한 더이상 안녕할 수 없었다.

엄연히 이 나라는 국민이 있는데 국민의 소리는 듣지 못하는 나라가 되어버렸다.

도대체 민주주의라고하는 나라에 민주주의는 어디에 있는것인지?

우리 사회의 부조리는 어디서부터가 시작인것인지?

우리를 옥죄는 그 실체는 과연 무엇이며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수많은 물음만을 안긴채 여전히 물음표의 진행형이다.

그 어떤 똑부러지는 답을 얻을 수는 없지만 조금이나마 이해를 할 수 있게 한 '인천상륙작전'은

어쩌면 그때로 돌아가지 않는 한 답이 없다고 하는것 같기도하다.

지금 우리가 처한 상황이 한국전쟁과 분단 상황의 연속이라 말하는 이 책은 우리를 옥죄는 실체가 바로 '6.25' 그때라고 말하고 있다.

 

집안의 엘리트이지만 급변하는 시대에 적응을 못해 가족을 굶기는 철구 아버지, 일제때 순사의 뒤를봐주다 해방이되자 바로 재살길을 찾는 삼촌, 이런 삼촌을 멸시하지만 결국 가족을 위해 삼촌을돕는 철구 어머니, 철부지이지만 마냥 순순한 철구 이들이 주인공이다.

가난과 배고픔으로 일제시대를 견뎌내고 해방이되었지만 철구네 가족은 여전히 가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해방된 대한민국은 여전히 낯설고 어지럽기만하다.

해방된 직후 눈치보며 더 빠르게 돌아가는 세상은 우리가 알기에는 더없이 정신없고 이해할 수 없는 상황일뿐이다.

그런와중에도 자기 살길을위해 초초히 때를 기다리는 이들도 있으며 서로 다른 이념대립에 세대 갈등 또한 끝이지 않는다.

 

"해방은 도둑같이 왔고 해방의 기쁨은 단 하루에 지나지 않았다.

일본이 물러가자 미군정이 들어서고 혼란은 가속되고 민생은 내쳐졌다."

 

지금 우리가 처한 시대상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는것 같다.

사람들은 저마다 살기위해 나를위한 정당을 지지하고 지지하는 정당이 최고가되면 내 삶도 희망으로 가득차게된다. 그러나 희망과 기쁨은 당선된 그 하루뿐인것 같다.

그토록 미워하던 정당이 물러가고 내가 지지하는 정당이 들어섰지만 더더욱 혼란은 가속되고 나의 희망은 나락으로 떨어져버리게된것이다.

민생이 내쳐쳤으나 그때와 지금의 우리는 다르기에 목소리를 내는것이다.

여기서 주저앉지않고 우리의 목소리를 더 크게 내면 우리의 기쁨도 지금보다는 길어질 것이고 희망이라는 꿈도 다시 살아날것이라 믿게될것이다.

돌이킬수는 없지만 늦지않았다 생각하고 우리의 목소리를 더 크게 낼때라고 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