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angie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angie12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ngi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7월 스타지수 : 별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0 | 전체 4434
2007-01-19 개설

2022-04 의 전체보기
햇살같은 친구들의 부재를 메우기 위해 찾아온 책 | 기본 카테고리 2022-04-12 14:44
http://blog.yes24.com/document/161702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오늘의 햇살

윤슬 글/국지승 그림
문학과지성사 | 2022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햇빛이 반짝이는 날 놀이터에 앉았다. 아이들의 조잘거림이 바람을 타고 너울대고 있었다. 아! 살아있는 소리. 내 아이의 목소리를 찾기위해 잠시 눈을 감아본다. 아이는 쪼그려 앉아 흙을 파며 친구들에게 어제 동물농장에서 본 고라니 구조장면을 이야기해주고 있었다.

부쩍 반려동물과 함께 살기를 희망하는 아이에게 지금의 주거환경과 삶의 패턴을 핑계로 삼는 거절의 방법을 바꿔보기로 하고 우리 가족은 주말마다 동물농장을 함께 보기로 했다. 막연히 소유의 개념으로 생각하던 아이에게 효과가 있었는지 동물과 가족이 되는 것이 얼마나 신중을 기해야 하는 일인지 자연스럽게 알아가는 있었다. 하지만 꼬마에겐 반려동물이 필요한 이유는 충족되지 않는 관계 속의 온기일지 모르겠단 생각이 들었다.

여름밤이면 너네집 우리집 할것 없이 열어둔 현관문을 오가던 그 시절, 거짓말을 많이 보태어 집 숟가락이 어디에 몇개 있는지 알며 자라던 그때 우리는 반려동물이 갖고 싶단 생각이 들지 않을만큼 가까운 친구들과 같이 자랐다. 크리스마스 이브 밤에 성당에 함께 잠입해주는 끈끈한 우정이 있었다(그리고 그것을 눈감아 주던 어른도!) 어쩌면 이 책은 그런 햇살보다 더 소중한 친구들과 관계의 부재를 메워주기 위해 우리에게 찾아온 책일지도 모르겠다. 고맙습니다.#오늘의햇살 #문학과지성사 #문지아이들 #호수네책 #책이야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