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http://blog.yes24.com/aprudent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물가나무
아이들과 함께 자라며 읽은 책의 기록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37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소식통
나의 리뷰
유아동 관련 서평
엄마의 책읽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MagicTreeHouse 마법의시간여행원서 339수채화 수채화입문 건설현장 산골소년과노신사 박윤규 아티마우스 스탬프놀이 icanread
2015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박신영입니다 진심이 ..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67 | 전체 121856
2007-01-19 개설

2015-05-12 의 전체보기
결혼한 여자도 힐링이 필요해 | 엄마의 책읽기 2015-05-12 22:58
http://blog.yes24.com/document/80449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결혼한 여자도 힐링이 필요해

김향숙 저
두란노 | 2015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결혼한 여자도 힐링이 필요해

 

김향숙 지음/ 두란노

 

 

시원한 바람이 불어올 것만 같은 표지 그림.

어디론가 훌훌 털어버리고 여행을 떠나고 싶은 마음을

이렇게 예쁘게 표현해두었다니.

 

책 제목도 독특했다.

아니, 뭔가 이 제목에 답을 얻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결혼한 여자. 힐링.

 

이 책은 '아내가 행복해 지는 길'을 풀어놓은 책이다.

자녀와의 관계를 다루는 육아에 초점을 맞추기보다,

'아내'의 입장 - 남편과의 관계, 나이가 들어감에 따라 나타나는 증상에 대처하고

상처받은 마음을 치유하는데 도움을 주는 책이었다.

 

 

특히, 남편과의 관계에서

그 시작을 말씀에서 찾았다.

하나님이 지으신 부부의 관계 안에서 '돕는배필'로.

돕는 배필의 역할을 감당할 수 있는 근원적인 힘은 주님께로부터 옴을 이야기한다.(p 52)

 

하나님으로부터 힘을 얻고 주의 이름 때문에 남편에게 순종하는 아내야 말로 가정을 세우는 여인.(p56)

 

존경의 이유를 발견해야 존경하는, 그런 존경이 아닌

남편을 가정의 리더로 세워 놓으신 하나님의 창조 질서, 즉 '주 되심'에 대한 존경으로 남편을 존경하는것.(p59)

 

그 무엇보다도,

사랑으로 설명되는 관계.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셔서 도우시는것처럼, 그렇게 하나님의 성품에 참여하는것임을.

어느 책 제목으로도 나왔던가..

사랑이 먼저다..라는 문구가 떠올랐다.

 

그리고, 부부의 성에관해서

또 우울감과 열등감에 관해서

마음으로 해결되지 않는 문제가 몸으로 드러나는 것에 대해서도 이야기한다.

 

책을 읽으면서

생소했지만 아하!하고 여겼던 부분은 바로

6부에서 빌레몬에게 오네시모의 일로 편지를 쓴 바울의 서신 '빌레몬서'를 통해

'관계다지기'에 관한 부분을 읽으면서였다.

양육서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이 글을 읽으면서

자녀에게도 이렇게 대해야 겠다는 생각이 들면서,

'사랑한다면 바울처럼'

기다리고, 내면의 동기로 움직이도록

강요하지않고 간구하며

스스로 선택할 수 있도록 해 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어디, 자녀에게만 해당되는 것이랴.

남편에게도, 타인과의 관계에서도 모두 해당되는 것이겠지..

스스로 높아진 마음을 버리고, 진정 사랑하기에 가능한 모습들.

 

 

갱년기를 다루는 부분은

내게 맞닥들여진 부분이 아니어서 이제껏 몰랐던 이야기들을 알게되어 유익했던 장이었다.

특히, 남편들도 그런 시기가 있다는것을 알게되면서

다시 새롭게 되는 시기가 기대되기도 했다.

 

평생 꿈꾸는 여인으로..

 

아이들을 키우면서

어느새 나의'꿈'이란 뭔지, 내가 진정 원하는 것은 무엇인지

생각도 안하고 지내왔던것 같다.

타인의 기대가 내가 원하는 것인양 지낸것은 아닌지.

이제

하나님의 꿈에 나의 꿈이 맞춰져 나아갔으면 좋겠다.

 

커서 뭐가 될 지 궁금하다고

한비야가 그렇게 이야기 한 것 이 떠오른다.

 

하나님이 보시기에,

나는

커서

무엇이 될까?

 

어떤 역할에 서 있든

하나님의 꿈이 내 꿈이 되어

진정 행복한 여인이 되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