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래아로그
http://blog.yes24.com/as0051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래아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8월 스타지수 : 별1,93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환희의인간 사랑의종말 그레이엄그린 전시소설 리딩투데이 크리스티앙보뱅 영미소설
2022 / 03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9 | 전체 1294
2021-11-21 개설

2022-03 의 전체보기
[한줄평]치인의 사랑 | 기본 카테고리 2022-03-31 08:57
http://blog.yes24.com/document/161229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본인의 마조히즘 성향을 자전적 요소로 풀어낸 작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마음의 파수꾼 / 프랑수아즈 사강, 완독서평 | 기본 카테고리 2022-03-29 18:2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1174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음의 파수꾼

프랑수아즈 사강 저/최정수 역
소담출판사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아! 사람이 삶을 사랑할 때 삶이 발산하는 매력을 나는 결코 제대로 묘사할 수 없을 것이다. 낮의 아름다움, 밤의 혼란, 알코올과 쾌락이 선사하는 현기증, 부드러운 바이올린 소리, 일이 가져다주는 흥분, 그리고 건강. 또한 잠이 베개 위에, 죽음의 자세 속에 우리를 다시 묶어두기 전에 각자의 앞에 놓인, 자신에게 주어진 그 모든 거대한 낮 시간 속에서 스스로를 생생하게 일깨우는 믿을 수 없는 그 행복을.

- 74쪽


도로시와 폴이 탄 차에 LSD에 취해 청년 루이스가 뛰어드는 것으로 이야기는 시작된다. 도로시는 다친 루이스를 보살펴주며 둘 사이에는 미묘한 긴장이 오간다. 할리우드에서 시나리오 작가로 일하는 도로시는 루이스의 매력적인 얼굴이 영화계에서 통할 것임을 직감하고 그를 할리우드에 입문시킨다. 아니나 다를까, 루이스의 훌륭한 미모는 빛을 발했다.

루이스가 등장한 이후, 도로시를 불쾌하게 만들었던 사람들이 하나 둘 죽기 시작한다. 도로시에 대한 루이스의 맹목적인 사랑이 왜곡된 방식으로 표출된 것이다. 덕분에 도로시는 신경불안 증세까지 보인다. 성공가도를 달리는 루이스는 자립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결혼한 도로시와 폴에게 함께 살기를 간청한다. 그리고 그렇게 이야기가 마무리된다.


사강의 작품은 내용이 무겁지 않다. 그렇지만 읽기 좋은 문체와 연애의 여러 면모를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흥미를 돋운다. [마음의 파수꾼]은19살에 등장해 평생을 감각적인 천재 작가로 불린 사강이 1968년에 발표한 작품이다. 그녀는 출간하는 작품마다 평타 이상의 성공을 거두며 3-4년동안 인세로만 5-6억원을 벌기도 했다. 자신의 소설보다 더 소설같은 삶을 살았던 사강, 너무 유명한 말이라서 작성하고 싶지 않았지만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이상,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라는 말처럼 그녀는 최선을 다해 본인을 파괴하고 또 파괴했다. 사실 인간에게 극한의 쾌락을 주는 것들이 신체적, 정신적으로 결손을 일으키는 경우가 많아 '파괴'라고 표현했지, 사강은 인간이 느낄 수 있는 모든 쾌락을 즐긴 것 뿐이라고 생각한다.

도박으로 빚더미에 앉았을 때도 '도박이야 말로 일종의 정신적 정열'이라던지 '돈이란 원래 있던 곳으로 돌아가는 것'이라고 언급하며 후회없는 인생을 살고 있음을 자주 표현한다. 그러나 사강은 평생 술과 담배, 마약과 도박을 즐겼으며 말년에는 전 재산을 몰수당해 궁핍한 최후를 맞이했다.

[마음의 파수꾼]에서 LSD를 하는 루이스, 45이란 나이가 무성할 정도로 아름답고 돈이 많아 간질환이 있어도 매일을 즐기는 도로시는 작가 본인을 투영시킨 인물이다. 저런 삶을 살아보진 못했지만 돈이 많고 아름답다면 쾌락이 어디까지 나를 인도할 수 있는지 그 궁금증을 해소하고 싶어질 것이다. 프랑스 내에서 그녀를 비판하는 사람들도 적지 않았다. 그들이 사강과 같은 기회와 운이 주어지지 않았고 그녀와 같은 누리는 삶을 겪어보지 않았기 때문에 공격했던 것은 아닐까 싶다. 개인적으로 본인의 삶에 만족하는 사람들은 대부분 타인에게 관심이 없기 때문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강은 타인에게 피해를 주지 않는 선에서, 본인이 극한의 쾌락을 좇는 행위는 문제 없다고 했을 것이다.

[마음의 파수꾼]에 표현된 부분만 읽더라도 사강이 그녀 본인의 삶을 얼마나 사랑했는지 알 수 있다. 사강의 다른 작품은 불륜과 마음의 갈등이 심화된 애정이 주를 이루지만, [마음의 파수꾼]에서는 여타 작품과는 다른 스릴러적인 긴장과 그녀가 삶을 사랑하는 방식을 발견할 수 있었다. 사강의 대부분 작품을 읽어본 독자이고 그동안 느끼지 못했던 사강의 다른 면모를 보고 싶다면 작품 [마음의 파수꾼]을 적극 추천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마음의 파수꾼 / 프랑수아즈 사강, 중간리뷰 ③ | 기본 카테고리 2022-03-26 19:5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10580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음의 파수꾼

프랑수아즈 사강 저/최정수 역
소담출판사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곤란을 겪고 있을 불쌍한 제이를 생각해봐……. 네가 이렇게 떠나버리면 그가 화낼거야."

"그 사람, 내가 죽여버릴 거예요."

루이스가 말했고, 나는 소스라쳐 놀랐다.


잠시 내가 사강의 소설을 읽고 있는 것이 맞나 의구심이 들었다. 열애 장면이 없는 부분에서도 신선했지만 이 작품은 그동안 읽었던 사강의 로맨스 소설과 확연이 다르다. 장르는 스릴러라고 확신할 수 있다. 중간까지 천진난만한 루이스의 모습이 어느 순간 급변하면서 전개가 더 빨라지는 듯하다. 중간에 도로시가 수면제 없이는 잠이 들 수 없을 만큼 신경쇠약을 겪는다. 나라면 분명 살해당했을 것이 분명하다. 하지만 도로시는 살아남은 것으로 보아 사람을 어르고 달래는데 출중함이 틀림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큰 곰자리 노래들 | 기본 카테고리 2022-03-25 18:27
http://blog.yes24.com/document/161025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포크록의 시대에서 청춘을 지낸 음악가들의 인생과 사랑, 그 시절 그들의 고뇌와 낭만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마음의 파수꾼 / 프랑수아즈 사강, 중간리뷰 ② | 기본 카테고리 2022-03-23 19:5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09607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마음의 파수꾼

프랑수아즈 사강 저/최정수 역
소담출판사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가 달래는 표정으로 나를 바라보며 진정하라는 몸짓을 했다. 그런 모습이 실제의 그보다 더 나이 들어 보였다. 우리는 우리 같은 상황에 처한 사람들에게 일반적으로 부여되는 역할을 뒤바꿔 연기하고 있었다. 그것은 플라토닉하지만 희극적이었다. 감동적인 동시에 희극적이었다. 그는 내 눈빛을 통해 그 사실을 꺠달은 듯, 갑자기 침울해졌다.

79쪽


스무 살 어린 연인이 사주는 롤스로이스요? 활자로 읽었을 때는 말도 안되는 행운 아닐까 싶었다. 그러나 내 나이가 마흔 다섯이 되었을 때, 조카뻘인 남자가 늠름하게 롤스로이스를 사준다고 가정하니 나 또한 행운으로 받아들이기보다 당황스럽고 무조건 좋아해서만은 안될 것 같은 애매한 기분이 앞설 듯 하다. 사강의 작품은 여러 유형의 연인이 등장한다. [마음의 파수꾼]의 루이스는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에 등장한 젊은 연인 시몽을 떠올리게 만든다. 저돌적인 면모는 비슷한 것 같지만 조금 더 읽어보며 어떤 부분이 다른지 알아가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