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래아로그
http://blog.yes24.com/as00515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래아
읽고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3,74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환희의인간 사랑의종말 그레이엄그린 전시소설 리딩투데이 크리스티앙보뱅 영미소설
2022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545
2021-11-21 개설

2022-07-30 의 전체보기
[중간리뷰] 이사벨 아옌데 / 세피아빛 초상, 2 | 기본 카테고리 2022-07-30 13:4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402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세피아빛 초상

이사벨 아옌데 저/조영실 역
민음사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린 소머스를 모델로한 동상이 세워질 예정이다. 그녀는 먹이를 바라보는 수많은 맹수들 같은 눈빛을 이겨내지 못하고 그만 눈물을 머금었다. 철면피같은 모습을 보였더라면 마티아스와 린 소머스의 관계는 더 이상 진전되지 않았을 것이다. 그 순간 거만하기 그지없던 마티아스도 린 소머스의 순진함에 (아주 찰나였지만) 감화된 듯 했다. 마티아스가 그녀를 욕망의 대상이라기보다 흠집내고 싶지 않은 예술작품 정도로 간주했던 것이 한 몫했다. 그러나 돌이킬수 없는 감화로 인해 <세피아빛 초상>의 진짜 이야기가 시작된다. 굼벵이라 불리는 이들과 이방인 자본가들의 피를 물려받은 아우로라 델 바예의 이야기를 만나 볼 차례이다.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중간리뷰] 이반 투르게네프 / 아버지와 자식, 2 | 기본 카테고리 2022-07-30 13:3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64025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아버지와 자식

이반 세르게예비치 투르게네프 저/연진희 역
민음사 | 2022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벨은 가장 러시아적인 것을 바자로프에게 강요하면서도, 외국어원인 관념을 의미하는 단어들을 남발하고 있다. 이로 하여금 바자로프에게 더욱 격없게 느껴지는 아르카지의 가족들, 제발 그만했으면 좋겠다. 기성세대의 방식이 무조건 잘못된 것은 아니다. 상대적으로 신세대인 바자로프가 무조건 옳은 것도 아니다. 그러나 "러시아적"인 전통을 강요하는 파벨도 모든 것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니힐리즘적인 바자로프도 과한 감이 있다. 과연 이 두 세대가 인간사 공통의 번뇌와 고통을 공유하며 화합하는 부분이 나올지 기대된다.

파벨이 계속 "원췩" 이라고 말하는 부분, 기성세대 돌려깎는 표현인게 웃겼다.

 

본 서적은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