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비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ibi6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비안전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팀장감정수업 감정용기 24시간고양이병원 오세운 고양이관련책 고양이질환 고양이백과사전 리니콜스 코로나예견 굿바이강박증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5 | 전체 1134
2007-01-19 개설

2020-08-13 의 전체보기
무작정 시작하는 책 쓰기 | 서평 2020-08-13 21:0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86616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무작정 시작하는 책쓰기

김욱 저
가넷북스 | 2020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내 책을 쓰고 싶다면 꼭 읽어봐야할 책이다. 책 쓰는 방법뿐만 아니라 출판사에 투고하는 방법에서 인쇄되어 출간될 수 있도록 안내해주는 유일한 책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을 읽기전>

저자의 전작인 <걷다 느끼다 쓰다>를 바로 얼마 전에 읽었다. 나에게 강한 임팩트를 준 책이었다.

우선은 책쓰기에 대한 벽을 없애주었다. 책은 특별한 사람만 쓰는 것이 아니라 누구든지 책을 쓸 수 있고 책을 쓰면 작가가 된다고 하였다. 그래도 아직이라며 주춤거리고 있는데 또 하나의 책이 출간 되었다. 이번에는 대놓고 무작정 책 쓰기를 시작하라고 한다. 이 책은 좀 더 구체적으로 책 쓰기에 대하여 알 수 있겠다. 책의 부제도 '예비작가를 위한 책쓰기 가이드 A to Z' 라고 되어 있다.



<책을 읽고>


주위에 책을 써보고 싶다는 사람이 많다. 내가 책쓰기 관련 책을 몇 권 출간하자 어떻게 알았는지 나만 보면 책 내고 싶다고 말한다. 그러면 나는 어떤 분야로 쓸 거냐고 묻는다. 답변은 다양하다. 하지만 그들 중 책을 냈다고, 아니 원고를 다 썼다고 검토해 달라는 사람조차 본 적이 없다. 다들 말로만 쓴다!

왜 선뜻 시작하지 못할까?-쓰기가 어려운 이유 23p

우리는 모두 각자의 스토리를 갖고 있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농담처럼 하는 말이 "내 이야기를 글로 쓰면 책 몇 권은 된다."라고 한다. 그러나 저자의 말처럼 진짜 책으로 쓰는 사람은 없다. 오히려 책으로 한 번 써보라고 하면 "에이, 제가 어떻게 책을 써요?'라며 고개를 흔든다는 것이다.

그러나 저자는 글은 누구나 쓸 수 있다면서 책쓰기를 권한다. 저자가 책 쓰기를 권하는 이유는 쓰기를 통해 변화된 삶을 살게 된다는 것이다. 저자가 말하는 쓰기의 위력은 무엇일까?

1. 생각하는 힘을 길러준다.

2. 상대방을 배려하게 된다.

3. 논리적 사고를 가능하게 한다.

4. 이면을 바라보는 힘이 생긴다.

5. 복합적 사고를 가능하게 한다.

6. 자신감이 생긴다.

7. 긍적적으로 변한다.

쓰는 순간 달라진다-쓰기를 통해 얻는 것 37p~44p

저자는 전작인 <걷다 느끼다 쓰다>를 통해 책쓰기에 대한 필요성을 전하였다. 전작이 책쓰기의 입문서라고 한다면 <무작정 따라하는 책 쓰기>는 책쓰기에 대한 실전편이라고 할 수 있겠다.

이번 책에서 저자는 책쓰기에 대해 자세하게 안내해준다. (부제도 책쓰기 가이드이다)


책은 5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1장 왜 책을 써야 할까?(책을 쓰는 동기부터 책을 쓰면 좋은 것들)

2장 어떤 내용으로 써야 할까?(책의 기획 부터 시장조사에 이르기까지)

3장 글은 어떻게 쓰는가? (글쓰기의 모든것)

4장 책은 어떻게 쓰는가? (목차잡기 부터 퇴고에 이르기까지)

5장 출판사는 내 책을 받아 줄까?(출판사 고르기 부터 인쇄,마케팅까지)

6장 책쓰기 주변 이야기 (작업공간 부터 글쓰기 슬럼프 대처법까지)


목차만 보아도 책 한 권이 어떻게 만들어져 나올 수 있을지 짐작이 간다. 내용으로 들어가 저자가 안내 하는데로 따라가다보면 어느 새 내 머릿속에는 책 한 권이 완성되어 있다.

초보작가를 위한 책쓰기 가이드답게 저자는 매우 쉽게 따라할 수 있도록 안내한다.

만일 책 쓰기를 마음 먹었다면 처음에 쓰는 책은 내가 가장 잘 아는 분야에 대해 쓰라고 한다. 저자도 처음에 낸 책이 저자의 업무와 관련되어 저자가 가장 잘 아는 분야인 과학기술 분야를 소재로 <기술은 어떻게 사업화 되는가>라는 책을 출간하였다. 만일 내가 책을 쓴다면 내가 가장 관심있는 독서와 서평을 주제로 써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렇게 어떤 주제로 책을 쓰기로 정했으면 매일 글을 써야하고 마감을 정해 적어도 3개월에서 6개월이내에 끝내라고 한다. 원고를 쓰는 기간이 길어지면 실패할 확률이 높기 때문에 책을 쓰기로 결심했다면 마감일을 최대한 촉박하게 정하고 그 기간에 어떻게든 완성한다는 독한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말한다.

책쓰기에 관련된 책들이 시중에 많이 나와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자가 자신있게 책쓰기를 하라며 권하는 이유는 저자만의 노하우가 남다르기 때문이다. 저자는 책을 출간하면서 어느 누구의 도움도 없이 오롯이 혼자의 힘으로 하였다. 책쓰기 관련 책을 연구하고 직접 책을 기획하고 초고를 쓰고 수십 번의 퇴고를 거쳐 원고를 완성했고, 출판사에 투고해 계약까지 하여, 정식으로 책을 출간했다. 요즘 흔한 책쓰기 관련 강의 한 번 들은 적도 없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은 적도 없다. 온갖 시행착오를 거쳐 쌓아온 노하우를 이 책에 담아 독자들에게 들려주니 신뢰하지 않을 수 없다. 또한 저자는 경력이 수십년 된 전문 작가의 설명보다 훨씬 사실적이고 현장감 있는 정보로 갓 시작하는 예비작가들에게 더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다.

저자는 이 책을 찾아 읽는다면 이미 책 쓰기에 대한 준비가 끝난 것이라고 한다. 비록 당장 책 쓰기를 시작하지 않는다고 하여도 이미 이 책을 읽고 있다는 것은 책 쓰기에 관심이 있고 언젠가는 내 책을 한 권 출간 해 보고 싶다는 목표가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 책을 읽은 나에게도 내 책에 대한 로망이 있다. 그러나 아직은 저자가 말한 내공이 많이 부족하다. 독서를 비롯하여 다양한 채널을 통해 내공을 먼저 쌓아야 한다. 글쓰기가 안된다는 것은 내공이 부족한 탓이라고 한다. 백번 옳은 말이다.

이 책은 책 쓰기에 대한 목표의식을 주기도 하지만 글쓰기에 대한 자신감도 불러일으킨다. 처음부터 잘 쓰는 사람은 없다. 많은 글을 쓰다보면 그 속에서 글솜씨가 늘어난다고 한다. 때문에 매일 꾸준히 글쓰기를 하라고 권한다.

여타의 글쓰기 책, 혹은 책 쓰기에 관한 책들과 이 책이 차별화 되는 것은 책을 쓰는 기획단계부터 책을 출간하는 마무리 과정까지 자세하게 설명되어 있다는 점이다. 특히 5장에서는 출판사에 책을 투고하는 방법, 나에게 맞는 출판사를 선택하는 방법등에 대해 상세하게 설명해놓았다. 책 쓰는 방법에 대해 알려주는 책은 많지만 출판사에 투고하여 출판사의 선택을 받는 방법을 알려주는 책은 이 책이 처음이 아닐까 생각한다. 그것도 저자의 시행착오를 거친 검증된 방법들을 고스란히 전해주고 있다.

때문에 책 쓰기에 관심이 있거나 책을 쓰고자 마음 먹은 독자라면 꼭 한번 읽어보길 권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