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비비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bibi6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비비안전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2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서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팀장감정수업 감정용기 24시간고양이병원 오세운 고양이관련책 고양이질환 고양이백과사전 리니콜스 코로나예견 굿바이강박증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1 | 전체 1140
2007-01-19 개설

2020-08-20 의 전체보기
대한민국 섬 여행 가이드 | 서평 2020-08-20 15:55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8945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대한민국 섬 여행 가이드

이준휘 저
중앙북스(books) | 2020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여행사에 패키지 여행을 예약한 듯한 맞춤 여행서, 집콕 여행서로도 완벽한 책이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을 읽기전>

여행을 즐기지 않는 내게 섬 여행은 더욱 생소하다. 즐기지 않는다기보다는 여행의 맛을 모른다고 하는 편이 더 정확할 듯하다. 그래서 어딘가로 여행을 간다고 할 때 목적지를 정한다거나 일정을 짜는 일은 내 몫이 아니었다. 나이가 들어가며 그러한 경향은 더욱 짙어지는 듯하다. 무엇이든 해 본 사람이 더 찾게 되어 있다. 모르니까 찾아볼 생각도 못한다. 그런데 코로나의 영향으로 간단한 외출조차 쉽지 않게 되니 오히려 어디론가 떠나보고 싶다는 생각이 문득 든다. 이 무슨 청개구리같은 심보일까. 원래 하지 말라고 하면 안하던 것도 더 하고 싶어지는 것 아닌가 싶다. 여행이라고는 손에 꼽을 정도로 가 본 곳이 없지만 특히 섬은 제주도(?)외에는 가 본 곳이 없다. 이 책이 더욱 반가운 이유중 하나다.

<책을 읽고>

불현듯 여행을 가고 싶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그러나 막상 떠나고자 하면 어디로 가야 할지 막막해진다. 어떻게 목적지는 정했다치자.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할지, 어느 코스가 좋은지, 여행지의 먹거리는 어떤지 등등 알아봐야 할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니다. 아마도 이런 것들이 여행을 꺼리게 만드는 핑곗거리일 수도 있겠다.

그럴 때 가장 좋은 것은 여행사를 통하면 가장 편할 것이다. 그러나 여행사를 통한 여행은 결코 나만의 여행이 될 수 없기에 좀 불편하다. 지인을 통해 알아 볼 수도 있겠으나 지극히 주관적이어서 참고하기에 마땅치 않다.

역시 가장 좋은 것은 여행 전문가가 쓴 여행 전문 서적을 참고하는 것이 제일 현명하다는 생각이다.

여러 여행 전문 서적이 있겠지만 섬 여행만을 전문으로 쓴 책은 흔하지 않다.

그 중에도 이 책은 특히 돋보인다. 섬 여행에 대한 모든 것을 매우 상세하고 자상하게 써 놓았다. 여행 준비를 하다보면 꼭 하나씩 빠트리는 것이 있는데 이 책은 빠짐없이 모두 준비할 수 있도록 일러준다.

우선 개인의 취향에 따라 섬 여행을 할 수 있도록 분류해 놓았다. 캠핑, 걷기, 등산, 자전거 타기등 각자의 취향대로 여행을 즐길 수 있다. 특히 눈에 띄는 것은 반려동물과 함께 여행하기 좋은 섬을 안내해 준다. 주변에도 반려동물때문에 하루 이상의 여행은 꿈도 못꾸는 경우가 있다.(바로 우리 엄마다. 강아지들 걱정에 절대 여행 못가신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이들에게 가장 반가운 여행 안내서가 아닐까 생각한다.

섬으로의 여행이기에 배를 이용하는 정보는 필수이다. 가보고 싶은 섬의 웹사이트 이용법부터 뱃멀미를 피하는 법까지 배이용에 관한 정보를 빠짐없이 친절하게 설명해준다.

나는 이렇게 활용한다1-실제로 섬 여행을 계획했을 때

우선 책에서 가 보고 싶은 섬을 고른다. 책에는 인천, 충남, 전북, 전남, 경남, 제주의 섬들을 소개해 놓았다. 어느 지역으로 갈 것인지 정했다면 그 지역 어느 섬으로 갈 것인지 골라본다.

섬마다 각각의 테마가 있다. 해루질의 섬, 트레킹하기 좋은 섬, 해당화와 해삼의 섬, 막걸리의 섬, 한국의 산토리니 섬, 대통령의 섬, 가오리를 닮은 초록 섬 등등 섬의 특징 혹은 역사에 따라 잘 어울리게 붙여놓았다.

전북지역의 고슴도치를 닮았다는 섬이 눈에 들어왔다. 위도라는 섬인데 제주도도 부럽지 않다고 한다. 크기는 여의도의 4.04배이다.



우선 배편을 알아보고 일정을 짠다.



섬에서 할 수 있는 것들을 살펴본다. 위도는 등산, 캠핑, 자전거 타기가 모두 가능한 섬이다. 특히 위도에는 해안선을 따라 일주도로가 만들어져 있어서 자전거를 즐겨 타는 사람

이라면 반드시 이곳을 다시 찾는다며 저자는 내기까지 건다.






나는 이렇게 활용한다2 - 방구석에서 구석구석 섬 여행하기

여건이 허락되어 직접 모든 섬을 구석구석 찾아다니며 여행하면 가장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다. 더구나 올해 코로나19로 인해 가까운 곳 조차 마음대로 외출하기 어려운 지금 같은 때에 맘놓고 여행하기란 결코 쉬운일이 아니다.

그러나 이 책 한권이면 나는 매일 혹은 매주 여행을 떠날 수 있다.

45개의 섬을 매일 여행한다면 40여일이면 모두 여행할 수가 있다.

매일이 어렵다면 매주 주말을 이용해 두 군데씩 여행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섬에 대한 저자의 생생하고 감성깊은 설명을 읽으며 아름다운 섬 사진을 들여다보면 마치 섬을 진짜로 여행하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섬을 알차게 누비는 방법을 따라 가다보면 섬을 따라 걷거나 자전거를 타고 있는 모습이 자연스레 떠오른다. 맛집과 맛있는 먹거리를 소개하고 찍어놓은 사진을 보면 그 곳에 가서 꼭 먹어봐야겠다는 생각마저 든다.

이렇게 이 책으로 나는 우리나라 섬의 곳곳을 누비며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었다. 그 중의 몇 군데는 꼭 한 번 가봐야지 하며 여행리스트에 올려본다.

나같은 집콕여행자에게는 안성맞춤인 여행서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