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1,00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99.9 형사전문변호사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일전에 소개해주신 글.. 
포스터만 봐도 아기자.. 
영화 소개 프로그램에.. 
단순하게 그 종교와만.. 
책을 읽고 다시 Aslan.. 
새로운 글
오늘 131 | 전체 915284
2010-06-10 개설

2020-09 의 전체보기
쟈니 잉글리쉬 3 르완 앳킨슨 코미디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20-09-30 20:20
http://blog.yes24.com/document/131019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쟈니 잉글리쉬 1편을 극장에 가서 봤었다. 

로완 앳킨슨 좋아라 해서 웃으면서 봤었다.

 

그냥 대놓고 웃자고 만든 영화라서 또 나올 줄 몰랐는데

그새 2편이 나왔고 3편도 나왔는지 몰랐다.

 

큰 기대는 안 하지만 반가움으로 감상에 돌입.

 

영국 첩보국 MI7 에서 근무하는 요원 쟈니 잉글리쉬.

그는 특별한 요원명이 있는 건 아니고 그냥 실명으로 활동하고 있다.

현재는 어린 첩보요원을 양성하는 교사로 후진을 양성하면서 살고 있다.

요즘 같은 하이테크 최첨단 시대에 쟈니 잉글리쉬는 여전히 올드 스쿨 식을 고수한다.

 

학교에서 초등학교 아이들에게 올드한 첩보를 가르치는 초반부 장면에서 

나는 벌써 웃음이 비실비실 새어 나온다.

 

그렇다. 이건 007이 아니고 제이슨 본도 아닌 것이다.

 

얼마후 대사로 나오는

"저차원적 아날로그 첩보"의 효용성에 빵 터졌다. ㅋㅋ

 

요즘 자동차부터 시계 등 모든 기계에 인터넷, 스마트폰 기술이 연결되어 적들은 해킹으로 침투를 한다.

 

쟈니 잉글리쉬의 방법은 역설적으로 저차원의 아날로그식으로 활동함으로써

적의 방해를 사전 차단하는 것.

 

미스터 빈 식의 익살스런 표정, 

요즘 보기 드문 몸 개그와 슬랩스틱으로 똘똘 무장한

쟈니 잉글리쉬 요원!

이번에 그의 상대는 애플과 구글도 넘어선 미국 IT 기업인 이다.


영국 총리는 런던이 해킹으로 마비된 상황에서 미국 기업가의 말만 믿고 

그를 정부 사업에 파트너로 택할려고 한다.


그런데 자기만의 방법으로 첩보 하던 중, 적의 음모를 알아챈 쟈니 잉글리쉬!

그가 적의 정체를 총리에게 밝혔지만 시대에 뒤떨어진다면서 무시당하고 해고만 당했다.


이제 영국과 전유럽의 운명이 쟈니 잉글리쉬에게 달린 가운데

아날로그지만 지혜와 용기, 애국심 충만한 쟈니의 첩보 작전이 펼쳐진다!

 

10여년전에 비해 나이는 드셨지만 여전히 건재하신 로완 앳킨슨을 보는 게 즐거웠다.

조금은 말이 안되는 듯 하고, 예전 만화 가제트 형사를 보는 듯한 코미디들도 있다.


그래도 르완 앳킨슨은 그만에게 주어진, 기대되는 무언가가 있음을 알았다.


 

얼마전에 심심해서 2012 런던올림픽 개회식에 나왔던 로완 앳킨슨을 보는데

너무 재밌었다. 수천개의 댓글을 보니 나같은 아날로그 팬들이 많아서 더욱 즐거웠다.

 

 

쟈니 잉글리쉬는 이렇게 끝나는 거 같지만

르완 앳킨슨 표 코미디, 

구구절절하지 않아도 눈썹 씰룩만 해도 웃기는

미스터 빈 개그를 앞으로도 자주 보고 싶다~ㅎㅎ

아니 근데 

가벼운 영화라기엔 은근히 캐스팅이 후덜덜했다.

총리 역의 엠마 톰슨을 비롯해

앞부분에 나왔다 휙 사라지는 남자 배우분들은근히 영국 대배우들 같은데 ㅎㅎ

 

 

심심풀이로 르완 앳킨슨 식 영국 코미디를 보기에 좋은

영화 였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 99.9 형사전문변호사 시즌 2〉8화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20-09-27 17:05
http://blog.yes24.com/document/130858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일드  〈99.9 형사전문변호사 시즌 2〉

8화를 감상했다.

 

시즌1을 간간히 보고 괜찮다 느꼈는데  시즌 2까지 나왔다.

 

미야마 변호사 (마츠모토 준)은 여전히 개그감각을 발휘하면서

승소를 이어가고 있다.

이번 8화에서는 '토도'라는 국회의원 사무실의 비서 독살사건을 그렸다.


 

 

 

토도 사무실로 열혈 지지자가 맛있는 '양갱'세트를 보냈다.

 

다 보는 상황에서 무작위로 양갱을 사람들이 집어 먹었는데

두 명이 쓰러지고 만다. 한명은 국회의원의 아내, 한 명은 제1비서로 안타깝게도 비서가 즉사하고 말았다. 여성은 혼수상태였다가 회복한다.

당연히 이 양갱을 보낸 사람이 용의자로 몰리고

미야마가 속한 법률사무소가 변호를 맡았다.

 

양갱이라는 사소한 소재로 꽤나 고급진 추리를 전개하는 이번 8화.

 

언제나처럼 씩씩하게 수사하고 추리하는 주인공 미야마와 함께 추리를 하다보면 시간이 금방 흐른다.

 

 

한번 꼬고, 두번 꼬고, 반전에 반전을 이어서

범인의 수법은 교묘했고

그걸 찾아낸 주인공 변호사는 더 대단했다.

 

길지 않은 한 회 분량에서 완결성 있는 추리를 만드는 드라마의 각본이 역시 대단!

 

전편에서는 좀 정신없다 싶은 캐릭터인 미야마를

시즌2에서 찰떡같이 연기하는 마츠모토 준에 역시 매료되지 않을 수 없었다^^

 

이번에 새로 투입한 여성 변호사 역할이 특히 마음에 들었다. 배우 이름을 기억해놓고 앞으로 간간히 찾아볼 예정.

 

 


 

 

보통 짝수로 이루어지는 일드에서 이번 시즌은 9화가 엔딩이라고 한다.

 

 법원 뒤에서 무소불위의 영향을 갖는 어둠의 세력을

미야마와 동료들이 어떤 정의의 심판을 할지 마지막 화도 기대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4)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에디슨의 전기 발명 이야기 | 영화가 왔네 2020-09-26 19:19
http://blog.yes24.com/document/1308197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커런트 워

알폰소 고메즈-레존
미국 | 2019년 08월

영화     구매하기

 

 

고백하건대 고등학교 졸업 이후에 이런 단어들을 2시간 동안 들은게 오랫만이다.

교류 직류 암페어 ㅎㅎ

 

 

토마스 에디슨니콜라 테슬라의 전류 전쟁을 그린 <커런트 >.


 영화는 성공 신화 그리기와는 거리가 멀었다영웅 서사가 아니다.


기본적인 것들일지 모르나 물리발명 용어가 난무(?)하는 전반부

거기에 진득하면서 모호하게 연출한 전반부는 그래서 지루하기까지 했다.

 

 

그래도 베네딕트 컴버배치니콜라스 홀트 홀랜드

최애 3인방이 총출동하니 집중하면서 봤다ㅎㅎ

 


 

1881년으로 시작하는 <커런트 >.

제목 그대로 때는 바야흐로 

전류전기를 위한 발명에 치열한 경쟁이 이루어지는 때였다.

그냥 생각하면 발명이니 

좋은 것을 위한 '전쟁'이니 바람직한  아닌가 싶다.

그러나 영화는전류 전쟁이  그렇지 만은 않았음을 보여준다.


지금  인류가아니 멀리  것도 없이  컴퓨터를 작동시키는 전기를 쓰는 나에게

전기를 발명한 19세기 말의 이야기를 보는 것은 무척 흥미진진한 일이었다.

 

 

전기  것이 필라멘트백열등을 발명했다고 바로 쓰임새가 있는  아니었다는  알게 된다.

교류직류는 각자만의 장단점이 있었고

에디슨의 전류조지 헤이스팅스의 전류훗날 동력에 적용한 테슬라의 전류까지

상용화되고 실용화 되려면 10년은 걸리는 일이었다.


 과정에서 시카고 박람회가 있었고

미국 정부와 전문가 단체가 '인증'하는 과정이 있었다.

사실 발명 이란  그동안  세상에 없던 것을 만드는 기적에 해당하는 일이고 

19~20세기에는 더욱 그랬다.


그래서 전문가란 발명한 당사자들이기 때문에

여러 위원들로 구성된 단체가 발명을 체택한다는  무척 복잡한 일이었다.

위원들은 나라와 시민사회를 대표하는 각계각층의 인사들로 채워져 있었다.


조지 헤이스팅스 라는 인물은  영화로 처음 들어봤다.

결론부터 말하면 시카고 박람회에서 공식 인정받은 전류는 에디슨이 아닌 헤이스팅스의 것이었다.


에디슨은 이후에 절치부심하면서 

영화의 영사기를 발명하는  다른 '업적' 이루게됨을 알리면서

영화는 끝을 맺었다.

 

 

리뷰 라는  작성하면서 스스로 정리하는 역할도 있는데

<커런트 감상을 쓰면서 더욱 그런  같다.

 

 

아무래도 지금은 배우들의 잔상과 이미지가 많이 남아 있다.

셜록 고흐에 이어서  한번 천재를 연기한 베네딕트 컴버배치.

그의 캐스팅에 대해서는 살짝 아쉬움이 있다.

나도 그를 좋아하는 사람이지만 영화에서는 에디슨으로서의 그에 

자꾸만 이전 영화 역할들이 오버랩 되는 거다.

이미테이션 게임 앨런 튜닝도 있었고.

 

 

 한번  느낌이라 나중에 다시 보면  달라질지 모르겠다.^^


니콜라스 홀트를 좋아하는데 오랫만에 봐서 좋았다

니콜라 테슬라에 대해서 궁금해졌다.

 

 

실제 발명 역사에 대해서 다큐 등으로  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어쨌든  치열한 전류 '전쟁'으로 인해서

전기가 발명되어 

인류의 역사가  한번 도약했다는 사실에는 경이로움이 들었다.

 

 

맞다이거 언급안 하면 섭하지 ^^

영화가  끝나고 여운을 느끼며 화면을 보는데

촬영감독에 한국 이름이 떠서 깜놀.


우리나라 정정훈 촬영감독이  수작을 촬영하셨다.


 자부심이  오르는 순간이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타임지 선정 100인에 봉준호 | 본질 카테고리 2020-09-26 07:50
http://blog.yes24.com/document/130801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올해의 영향 있는
타임지 선정 100인에
봉준호 감독이 올랐다.

동시에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님도!

너무 기쁘고 자랑스런 두 분! ㅎ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2)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2        
1950년대 판타지 우화《손님》 | Basic 2020-09-25 23:22
http://blog.yes24.com/document/1307918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손님

김광태
한국 | 2015년 07월

영화     구매하기

1950년대.
을룡은 전쟁으로 아내를 잃고 소중한 아들 영남이와 살고있다.

그는 악사 이면서 약장수로 전국을 유랑하면서 아들 병을 고치기 위해 서울로 향한다.

길을 헤매다가 산골 오지로 접어든 을룡 부자.
마을은 어른과 아이들 70명 남짓 있는 평화로운 곳이었다.

이곳을 촌장 (이성민)이 다스리고 있었는데
그는 연륜과 카리스마가 있어서 주민들의 신망을 받고 있었다.

을룡은 며칠 묵어가려다가 촌장의 제안을 받는다.
일종의 알바인데 마을에 들끓는 쥐 떼들을 잡아달라는 것.
댓가로 돼지 한 마리 값을 준다니 을룡은 반색하며 계약을 한다.

약초 가루를 제조하는 을룡은 쥐를 유인할 기발한 방법을 고안해 냈다.
심금을 울리는 피리를 불자 짐승인 쥐들도 소리에 동요하여 을룡을 따라간다.

마을에 세차게 부는 바람까지 활용한 을룡의 작전은 대성공!
골칫거리이던 쥐떼가 제거되고 을룡은 돈을 받아 마을을 뜨기만 고대한다.

그런데 촌장은 수상한 점이 있었다.
당시 휴전을 해서 전쟁이 중단된 때였고 을룡이 이를 말했는데
촌장은 마을 사람들에 이를 알리지 말라고 한 것이다.

자세히보니 마을 주민들은 늘 촌장 눈치를 보고 있었고
그들은 한가지 사건에 서로 가담한 비밀이 있었다.
비밀은 무엇일까.

촌장은 을룡을 수상한 사람으로 몰아가고
마을 사람들은 동요되어 을룡을 간첩 즉 빨갱이로 몰아간다.

을룡은 이제 보수 받기는 포기하고 아들 영남과 무사히 빠져 나가야 하는 상황.
을룡과 영남이는 무사할 수 있을까.

영화 <손님>은 우화 적이다.

독일 민간 전설 피리 부는 사나이 를 대입하면서
흥미로운 이야기를 보여준다.
새롭고 상징적인 이야기가 마음에 들었다.

이성민 천우희 의 역할과 연기가 좋고
류승룡 모습이 제일 재미있었다.
극한직업을 개봉때 안 보고 1년 후에 찾아보고는 뒤늦게 매료되었었다. ^^

<손님>에서 구수한 사투리를 쓰며
아들을 돌보고 피리를 부는 모습이 자연스러웠다.

좌시. 한자어를 천연덕스럽게 얘기하는 장면들에 웃음이 절로 났다.

엄청난 재미는 아니어도

새로운 시도, 배우들의 모습
찰진 대사 가 임팩트를 준 영화

<손님> 이다.

2020 가을 Aslan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