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가끔은 쉬어 가도 돼。
http://blog.yes24.com/bohemian75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Aslan
하루하루 이겨나가기 버거운 세상 니가 슬퍼질 때 무너질 때. 내가 너의 쉴 곳이 될게.ㄴ내가 곁에 있을게.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7·10·11·12·13·14·15·16·17기

1·2·3·4·5기 영화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15,53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본질 카테고리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my saviour God to THEE
에브리 프레이즈
예블 Don't try so hard
마음으로 드리는 예배
We welcome you here Lord
내가 나 된 것은
walk On water
나의 리뷰
Basic
영화가 왔네
나의 메모
주 안에서 항상 기뻐하라
태그
99.9 형사전문변호사 1세기 42 로빈슨 채드윅 봉테일 햇볕아 반가워 단순한
2019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영화 파워문화블로거
최근 댓글
이제는 일드도 보시는.. 
시즌 1,2를 정말 재미.. 
멋진 배우들이 나오는.. 
아무런 사전 정보나 .. 
저도 이 소식을 접하.. 
새로운 글
오늘 47 | 전체 908651
2010-06-10 개설

2019-06 의 전체보기
19세기 英美 여성 시집 | Basic 2019-06-30 22:32
http://blog.yes24.com/document/114293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제인 오스틴과 19세기 여성 시집

제인 오스틴,에밀리 디킨슨,샬럿 브론테,에밀리 브론테 등저/박영희 편역
봄날에 | 2019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제인 오스틴과 19세기 여성 시집>19세기에 활동한 영국과 미국의 여성 시인들의 작품집이다.

 

제인 오스틴의 작품을 읽으면서 19세기의 소설이 어쩌면 이렇게 재미있나 생각했었다.

<오만과 편견> <설득> 등을 읽으면서 나는 오스틴이 꽤 유머러스한 사람이라고 생각했다.

 

이 책에서는 몇 편이나마 오스틴의 시들을 읽을 수 있었다. 역시 오스틴은 사람들을 웃음 짓게 하는 재치있는 사람이라고 느낄 수 있었다.

 

영화로 전기도 나왔던 에밀리 디킨슨. 그녀의 시들을 막상 처음으로 읽었는데 와 무척 느낌이 좋았다.

 

 

 상처받은 가슴 하나 위로할 수 있다면

 

상처받은 가슴 하나 위로할 수 있다면

내 삶은 헛되지 않으리.

쓰라린 삶의 고통을 덜어 주고

아픔을 가라앉힐 수 있다면

의식 잃어가는 울새 한 마리

둥지로 돌려보낸다면

내 삶은 헛되지 않으리

 

 

 

‘내가 그대에게 정박할지 모른다’ ( 『광폭한 밤』) 거나

‘희열은 비통함을 방어하는 갑옷이니’ ( 상처입은 사슴은 가장 높이 뛰어오르고)

라는 표현들에서는 감탄했다.

 

진실을 모두 말하되 에둘러서 말해주오’라는 시에서는 시인의 사려깊음을 느낄 수 있었다.

진실은 때로 가혹하기 때문에 「따뜻한 이야기로 진정」시켜야 한다는 내용이다.

 

 

이 책에서 가장 좋았던 작품들은 샬럿 브론테였다. 와우!! 왜 누구도 내게 샬롯 브론테가 시를 썼다고 읽어보라고 말하지 않았을까. <제인 에어>의 작가로만 알던 내게 샬롯의 시들은 정말 새로운 발견이었다.

 

 삶

 

삶은 현자의 말처럼

음울한 꿈이 아니란 걸 믿기를.

 

아침에 흩뿌리는 가랑비는 흔히

상쾌한 하루를 예견하며

이따금 음산한 구름이 깃들어도

다만 흘러가는 것일 뿐.

빗줄기가 장미꽃을 피우는데

, 왜 비가 내린다며 애통해하는가.

 

빠르게, 명랑하게,

삶에서 화창한 때는 휙 날아가니

기꺼이, 즐겁게,

날아가는 시간을 누리길!

 

(…중략…)

허나 희망은 넘어져도 다시

탄력 있게 튀어 올라 정복되지 않는다네.

금빛 날개는 여전히 자신만만하여

우리를 거뜬히 지켜줄 만큼 강인하다네.

대담하게, 겁 없이,

영광스럽게, 의기양양하게,

용기가 절망을 진압하기를!

 

 

 

『후회』라는 시에서 절절하게 윌리엄 이라는 남성을 호명해서 시를 읽다가 순간 심쿵했다.

윌리엄이라는 사람과 무슨 애틋한 일이 있었기에.

 

 

영혼의 아침이 환하게 떠올라

저 건너 나를 위한 낙원이 펼쳐졌지만

윌리엄! 천상의 휴식마저도 뒤로하고

나는 돌아보렵니다, 당신이 불러준다면!

그땐 폭풍이 요동쳐도

내 영혼의 환희를 앗아가지 못합니다.

한때 당신 가슴이 내게 천국이었건만

내게 다시 허락될까요?

                             ( 『후회 』 부분)
 

 

 

제인 에어에서도 느꼈지만 샬롯 브론테는 내면이 강인한 여성이었음에 분명하다.

 

 

 

정열로 투지를 벼리고

그 열기로 내 삶은 요동칩니다.

폭풍우와 투쟁하는 나무처럼

황폐한 야생의 경고에 휘고 쳐져도

인간의 힘은 무서운 마력에 저항하지요.

 

전장에서 돌아와 뜨겁게 당신의 사랑을 갈구하면

당신은 감히 피할 건가요?

그땐 당신은 함부로 내 불길을 꾸짖고

내 광기 어린 오만함을 비난할 건가요?

 

아녜요, 내 의지는 아직 통제할 수 있어요.

정말이지 높고 자유로운 당신의 의지와

사랑으로 이 오만한 영혼을 길들일 겁니다.

맞아요, 다정하기 그지없는 사랑으로.

 

 ( 『정열』 부분)

 

 

 

샬롯의 시 중에 가장 감명깊었던 시는 『기쁨』이다.

 

 

  기쁨

 

진정한 기쁨은 도시의 공기로 숨 쉬지 않고

예술의 신전에서도 살지 않으며

장엄한 목소리가 깃들어 있는

유적지와 첨탐에도 머물지 않는다네.

 

그런 곳이 아니라네! 고귀한 자연이

웅장한 숲 한가운데에 궁전을 세운 곳

수풀이 위풍당당하게 펼쳐진 곳

아름다움이 생동하는 곳에서 찾기를.

 

 

수천의 새가 낭랑하게 노래하는 곳

거칠게 몰아치는 폭풍과

수백의 시냇물이 미끄러지듯 함께 흐르며

자연의 웅장한 연주회를 여는 곳에서 찾기를!

 

잔잔한 달빛에 잠겨

숲이 곤한 잠에 빠진 곳으로 가기를.

혹은 나뭇가지가

밤의 허허로운 소리를 쓸어내는 곳으로 가기를.

나이팅게일의 지저귐이

그윽하게 울려 퍼지는 곳으로 가기를.

적막하고 고요한 계곡의 선율이

숲속 가득 울릴 때까지.

 

가파른 산 위로 올라가 앉아

사방의 장관을 보기를.

언덕과 골짜기, 길게 흐르는 물결,

저 멀리 수평선.

 

( …중략)

 

그때 마음의 가장 깊은 곳으로

잔잔하고 엄숙한 기쁨이 스며들고

영혼은 고요한 기운을 감지하네.

흡사 순한 정적 같은 것.

 

 

 

처음 들어보고 생소한 작가들의 작품들도 많았는데 모두 신선했다.

미국에서 왕성하게 활동한 작가들이 많았음을 알 수 있었다.

소설가인 루이자 메이 올콧, 루시 몽고메리의 시들은 반갑고 색달랐다.

 

어디선가 명언이나 경구로 들어서 알고 있던 문장이 여성 시인들의 작품이었음을 아는 것은 또 다른 즐거움이었다.

 

미국의 시인 엘라 휠러 윌콕스의 다음 시의 첫문장이 바로 그런 많이 들은 시구였다.

 

     세상의 방식 : 고독

 

웃으라, 그러면 세상이 함께 웃으리라.

울라, 그땐 그대 혼자 울게 되리라.

 

늙고 슬픈 땅은 기쁨을 빌려야 할 처지라

제 문제로도 벅차구나.

노래하라, 그러면 산이 응답하리라.

탄식하라, 공기 사이로 사그라지리라.

메아리는 기쁨이 담긴 소리는 되울려 퍼뜨리고

근심 섞인 소리에는 움츠리는구나.

 

(중략)

 

기쁨의 회당은 넓어서

웅장하고 경건한 행렬에 충분하지만

고통의 좁은 통로에서는

한 명씩 줄지어 지나가야 하리라.

 

 

 

처음 들어본 이 시인의 시들은 나를 완전히 사로잡았다. 이런 발견 정말 좋다~!

 

 

  사랑이 오네요

 

전사처럼 그가 등장하길 바랐지요.

육중한 무기를 쨍그랑대고 나팔을 불며,

그런데 잠행하듯 다가왔어요.

발소리도 듣지 못했습니다.

 

신부를 찾아 말을 타고 온 왕자처럼

갑옷이 햇빛을 받아 이글거릴 줄 알았지요.

그런데 밤이 기울어 빛이 흐릴 때

그가 곁에 와 있었습니다.

 

신비롭고 비범한 눈빛으로

심장을 깨워 급작스레 타오르게 하길 꿈꿨지요.

그런데 오래전 알던 친구처럼

친숙하고 다정한 얼굴이었습니다.

 

영혼을 휘저어 뒤흔들며 올 줄 알았지요.

광폭한 폭풍에 바다가 요동치듯이.

그런데 그는 잔잔하고 아늑하게 위로했고

평온하게 그녀의 삶을 완성했습니다.

 

 

 

이들 시인들을 비롯하여.

 

에밀리 브론테, 앤 브론테, 조지 엘리엇,

메리 셸리, 마가렛 풀러,

에이미 로웰, 크리스티나 로세티 의 시인들의 작품들을 담았다.

 

 

19세기의 영국과 미국의 여성 시인들의 작품이 무척 뛰어나고 완성도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Aslan

 2019

 

  

 당신은 어느 쪽인가?

 

             엘라 휠러 윌콕스

 

 

 세상에는 두 부류의 사람이 존재한다.

더도 덜도 아니고 딱 두 부류의 사람이.

 

죄인과 성자는 아니다. 누구나 알 듯이

선한 이에게 악한 면도 있고, 악한 이에게 선할 면도 있으니.

 

부자와 가난한 사람도 아니다. 부를 평하려면

양심과 건강 상태를 먼저 고려해야 하므로.

 

겸손한 사람과 오만한 사람도 아니다. 짧은 인생에서

거만한 태도로 일관한 이는 사람으로 치지 않으니.

 

기뻐하는 사람과 슬퍼하는 사람도 아니다.

쏜살같이 흐르는 삶에서

저마다 웃을 일도, 울 일도 생기는 법이므로.

 

이런 부류의 사람을 말하는 것이다.

짐을 짊어지는 사람과 짐을 지우는 사람을 말한다.

 

어디를 가든

언제나 이 두 부류의 사람을 만나게 된다.

허나 이상하게도, 이런 사실 또한 깨닫게 될 것이다.

단 한 명이 짐을 짊어질 때

스무 명은 짐을 지운다는 사실을.

 

당신은 어떤 부류의 사람인가?

 

홀로 짐을 지고 가는 이의 짐을 덜어주는 쪽인가?

 

아니면 짐을 지우는 쪽인가?

당신이 감당해야 할 노동과 걱정과 고민까지

다른 사람이 대신 짊어지게 하지는 않는가?

 ( p.155)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5)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톰 홀랜드 제이크 질렌할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9-06-30 17:26
http://blog.yes24.com/document/1142808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스파이더 맨> 팀 두 배우 내한.

제이크 질렌할
따뜻함이 뿜뿜 >_<







goodsImage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미국 / SF,액션,어드벤처,코미디 / 12세이상관람가
제작 / 20190702 개봉
출연 : 톰 홀랜드,사무엘 L.잭슨,젠다야 콜맨,코비 스멀더스,존 파브로,마리사 토메이,제이크 질렌할,제이콥 배덜런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3)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3        
판문점 인증샷 | 샤론의 꽃 영화 이야기 2019-06-30 16:49
http://blog.yes24.com/document/114279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우와 신기하다

역사적 투샷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새로운 우주 영화 -지오스톰 (2017) | 영화가 왔네 2019-06-30 06:18
http://blog.yes24.com/document/1142697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지오스톰

딘 데블린
미국 | 2017년 10월

영화     구매하기

 

 


우주를 배경으로 하는 영화는 왠만한 소재가 다 나왔다.


그래서 늘 외계인의 지구 침공 같은 게 반복됐다.

하여 식상하다 싶을 즈음

이 작품은 나름 참신한 소재로 만들었다.

 

가까운 미래.

세계정부연합에서 최첨단 기술로 기후를 조절하는 프로젝트를 완성했다.

그런데 어느날 갑작스런 이상 기후가 지구를 뒤덮는다.

 

이 프로젝트에 실무자로 참여하고 있는 제이크 (제라드 버틀러)는 이것이 누군가의 조작임을 알았다.

 미국 대통령을 의심하게 된 그.

왜냐하면 최종 버튼에 필요한 암호가 미합중국 대통령에게 있기 때문이었다.

 

제이크는 지구에 있는 동생 맥스와 함께 사건을 풀어간다.

맥스는 처음에 대통령에게 의심을 품고, 대통령 경호원인 약혼녀와 함께 조사해 간다.

그런데 진범은 따로 있었다.

대통령의 최측근인 비서실장 레너드 (에드 해리스) 였다.

 

그는 망상에 젖어서 자신이 세계를 정복하려고 했다.

그래서 대통령을 암살하고 승계순위 인물을 다 제거하려고 했다.

 

제이크는 우주 정거장에서 자신만 홀로 희생을 자처하고

모두를 대피시키고 정거장을 자폭시킨 채 최후의 탈출을 시도했다.

이때 떠난줄 알았던 상관이 남아 있었고, 두 사람은 기적을 바라며 지구로 귀환을 꾀한다.

 

그렇게 스펙타클한 작품은 아니지만

참신한 소재들이 흥미로웠다.

 

우주를 배경으로 해도

결국은 휴머니즘이 감동 포인트였다.

 

동료들, 지구에 남은 가족을 위해 자신 홀로 희생을 감당하려는 제이크.

음모를 알고 대통령과 암호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적에 대항하는 맥스와 약혼녀.

동료를 차마 혼자 둘 수 없어서 우주선에 남은 동료 까지.

 

우주 영화치고는 드물게 유신론적인 세계관도 내게는 인상깊었다.

하나님께 맡기고, 기적을 믿고, 영광을 돌리는 인물들.

헐리웃 대중영화에서 드믄 설정에 따뜻하게 감상할 수 있었다.

 

아무튼

기상 이변은 정말 위험한 일인 것 같다.

인공적으로 기상을 조절하겠다는 생각은 또 다른 위험을 불러옴을 경각심을 갖게도 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7)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미션 | 에브리 프레이즈 2019-06-30 05:4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4269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m i s s i o n

 

 리뷰

 11편

 

 

 

 

 

http://blog.yes24.com/document/11356365

뉘앙스 덕분에 영어공부가 쉬워졌습니다

 

http://blog.yes24.com/document/11365651

클래식

 

http://blog.yes24.com/document/11377049

큐브릭 게임

 

 

 

 

 

http://blog.yes24.com/document/11379422

한국사 100년의 기억을 찾아

 

http://blog.yes24.com/document/11384514

데몰리션

 

http://blog.yes24.com/document/11389714

353

 

 

http://blog.yes24.com/document/11404239

천로역정 :천국을 찾아서

 

 

http://blog.yes24.com/document/11410274

누구에게나 친철한 교회오빠 강민호

 

 

 

 

 

 

 

 

http://blog.yes24.com/document/11413152

폴란드로 간 아이들 (2018)

 

 

 

http://blog.yes24.com/document/11418358

타인의 삶

 

 

http://blog.yes24.com/document/11422262

투 건스

 

 

 

 

포스트

http://blog.yes24.com/document/11385964

선샤인 온 리스

 

http://blog.yes24.com/document/11419324

쓸 만한 인간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