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Rose007
http://blog.yes24.com/bookart009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rose007
Rose의 리뷰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5,31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로맨스
BL
그밖에
제품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5952
2017-03-29 개설

2021-10-30 의 전체보기
둘만 모르는 연애 | BL 2021-10-30 22:56
http://blog.yes24.com/document/1532462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BL] 둘만 모르는 연애 (총6권/완결)

코네꼬 저
이색 | 2021년 08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남부러울 것 없어 보이는 돈과 지위, 명예를 가진 남자 이기준.

일에서는 냉철하고 위엄있는 모습을 보이지만 하나뿐인 아들 랑일에게는 세상 모든 걸 줘도 아깝지 않을 아들 바보이지요.

바쁜 중에도 다섯살 난 아들 유치원 입학식에 참석하게 된 기준은 아들을 맡게 된 담임, 희원이이 영 미덥지 않습니다.

너무 순하고 미숙해 보였기에 탐탁치 않아했으나 금방 랑일의 마음을 사로잡아 버린 희원에게 점차 호감을 갖게 되죠. 

희원 또한 랑일을 사랑하고 챙기는 모습에 첫인상과 달리 기준의 다정함 면모를 보게 돼요.

자연스럽게 가까워지는 모습을 보면서 달달하니 좋다가도, 저러다 랑일만 편애한다고 민원 들어오는 건 아닌지 부정적인 생각이 들더군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전전반측 2부 : 수사별록-무향현 살인사건 | BL 2021-10-30 22:48
http://blog.yes24.com/document/153245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부를 너무 재밌게 봐서 타 사이트에서 2부 연재 될 때부터 눈여겨봤어요.

언제 yes24에 풀리나 기다렸는데 시간이 벌써 이렇게 흘렀네요^^;

대내외적으로 애틋하고 달달한 사이가 됐으나 이화가 설영을 계속 질투하고 경계하는 바람에 둘 사이에 오해가 생기네요. 섭청이 아무리 자신을 아니라고 해도 정인 옆에 기웃거리는 외간 남자가 신경 쓰이는 건 당연한 일인 것을. 섭청이 너무 그런 애정사에 면역이 없어 이화의 속이 타는 것 같아요.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도 좋고, 섭청과 이화의 꾸준한 애정도 보기 좋았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밤이 돌아오더라도 | 로맨스 2021-10-30 18:31
http://blog.yes24.com/document/153233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대여] [세트] 밤이 돌아오더라도 (총2권/완결)

우지혜 저
폴라리스 | 2021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화제로 인해 양부모 모두 사망하고 혼자 남게 된 희서.

부모의 재산이 꽤 되기에 친인척들은 그녀의 후견인이 되고자 합니다.

정작 그녀가 선택한 사람은 존재조차 몰랐던 아버지의 나이차 많이 나는 남동생 경도국.

처음엔 경계와 긴장을 많이 하지만 점차 그에게 의지하게 됩니다.

그럼에도 숨길 수 밖에 없는 일들이 많았죠.

학교에서 화제에 관한 소문으로 따돌림을 당하는 거나 이상한 놈이 희서에게 흥미를 갖고 접근하는 것. 제일 중요한 건 희서와 도국이 더 이상 친척 관계가 아니라는 거였죠.

도국은 희서에게서 어린 시정 자신의 모습을 보고 그녀의 보호자를 자처했어요.

그의 형이자 희서의 아버지에게 당한 폭력이 희서에게도 남아있다는 생각에 더 마음이 갔을 거예요. 자립할 수 있을 때까지 곁에 있고 싶었지만 희서는 훌쩍 사라져 버립니다.

그대로 있다가는 도국이 희서에게 보호자로만 남을 것 같아 결단을 내린 거겠죠.

희서 주변에 왜 이리 이상한 놈들만 꼬이는 것인지 짜증이 났어요.

1권에서는 스트레스가 심했죠. 평소라면 일단 덮고 나중에 읽어야지 했을텐데, 이번엔 빨리 벗어나자는 생각에 집중해서 읽게 됐습니다. 

도국을 향한 희서의 마음과 행동, 그를 바라보는 도국의 입장 등이 어느 쪽으로 치우치지 않고 공감이 가더군요. 그래서 꽤 오래 마음에 남는 커플이 될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