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책먹는 여우
http://blog.yes24.com/bos1221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책벌레
책과 함께 떠나는 일상의 순례자.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3월 스타지수 : 별1,07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서평 이벤트 스크랩
서평단 당첨
나의 리뷰
나의리뷰
나의 메모
나의 메모
태그
페미니스트유토피아 먼저먹이라 인물평전 보통사람의글쓰기 박준이 느림의중요성을깨달은달팽이 만약은없다 남궁인 마리북스 국제교육원
2016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내가추가한친구
최근 댓글
잘 보고 갑니다 
노란우산이 인상적이.. 
참 중요한 말인 것 같.. 
네 영혼이 잘됨같이 .. 
인간은 타자의 욕망을.. 
새로운 글
오늘 54 | 전체 13273
2010-10-21 개설

2016-06-02 의 전체보기
노인들의 반란 | 나의리뷰 2016-06-02 11:46
http://blog.yes24.com/document/868583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감옥에 가기로 한 메르타 할머니

카타리나 잉엘만순드베리 저/정장진 역
열린책들 | 2016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탐정 소설인지 범죄 소설인지 코믹 소설인지 사회비판 소설인지. 이를 태면 그 모두가 종합되었다고 할 수 있겠다. 어쨌거나  황당하고 어이없으면서도 빠져드는 매력이 있는 소설이다.너무 디테일 하다 보니 다소 지루한 감도 없지는 않았지만 한편으로는  영화를 보는듯한 현장감도 맛볼 수 있다. 외국 번역소설이다 보니 문화적, 사회적으로 생소하고 이해 안 되는 부분도 있지만 그래도 우리의 현실과 다를 수 없는 문제들은 공감을 할 수 있는 부분이 많았다. 100세 시대, 글로벌 노령화시대에 노인 문제는 물론  사회 양극화 문제  또한 정치적 문제까지, 많은 생각을 하게 한다.


주인공 메르타 할머니는 79세 할머니다.  그는 22명이 요양되어있는 다이아몬드 요양소 요양소의  부조리한 운영 방침과 열악한 처우에 불만을 느낀다. 어느 날  tv에서 감옥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보고 차라리 '감옥에 가는 것'이 낫겠다고 생각한 메르타는 합창단이던 동료들과' 5인조 범죄단'  을 구성하고 감옥에 가기 위한 기발한 작전을 펼쳐나간다. 


선원이었다가 조경사였던 갈퀴라는 별명의  베스틸 엥스트룀 할아버지,  머리가 좋아서 천재라 불리는 오스카프브루프 할아버지, 모자 디자이너였던  77세 멋쟁이 스티나 오케르물름 할머니, 미모의  은행 근무자였던 안나크레타 할머니. 그들은  첫 번째 범죄 대상을  탈의실 금고털이로 정하고  유모차를 끌고 그랜드 호텔로 간다. 범죄는 성공하지만 결과물에 실망한 그들은 2차 작전으로 국립박물관 명화를 도둑질하기로 한다. 교묘한 작전과 협동심으로 그림 도둑에는 성공하지만 만만치 않은 난관과 우여곡절은  가슴을 조이게 하고 또 웃음을 자아내게 한다  그때마다 노인들은 젊은이 못지않은 체력과 아이디어로 완전범죄를 저지르지만  결국 자수를 하고 감옥에 들어간다. 그러나 생각과 다르게 감옥이 그리 좋은 곳이 아님에 실망하고 다시 그들은 외출을 이용해 최후의 한탕을 계획한다. 현금 수송차량 탈취사건이다.. 스티나의 아들까지 동원한 작전에 성공하면서 그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로 떠난다. 이륙하는 비행기 안에서 메르타는 편지를 쓴다.


 국립 박물관에 1년에 200만 크로나를 기부한다는 것. 스톡홀름 경찰에게는  홈통에 넣어둔 돈(그림값으로 받은)을 찾아서 경찰공무원 연금으로 쓸 것. 그리고  언론사에게는 매년 일정액의 돈을 기부하기로 결정되었다는 말과 아래에 명시한 목적들을 위해서만 사용할 것을 명시하며  발신자의 이름도 그럴듯하게 <노인들의 친구><노인 강도단>이라고 적고 모두가 사인을 한다.

 

▶모든 노인 요양소는 - 적어도- 국가의 교도소에 적용되는 동일한 규정에 의해 시설이 갖추어져야 한다. 나아가, 모든 요양소에는 컴퓨터가 갖추어져야 하며, 또한 미용사와 발 마사지 전문가가 상주해야 한다. 즐거운 외출과 몸 관리 또한 요양소의 의무 사항에 포함되어야 한다.

▶모든 요양소의 관리자는 요양소 내에 자격을 갖춘 인원이 일하는 독자적인 취사 시설을 갖추고 있어야 하며, 이를 통해 신선한 재료들을 사용해 직접 음식을 조리하여 공급해야한다. 또한 식전 위스키, 포도주, 샴페인은 그것을 원하는 자들에게 제공되어야 한다.

▶요양소 거주자는 언제든지 자유롭게 외출할 수 있는 자유를 가져야 하며, 기상 시간과 취침 시간도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어야 한다.

▶건강 보조 기구와 체력 단련실은 모든 사람들에게 개방되어야하며, 각 요양소에는 전문 트레이너가 상주해야 한다.

▶모든 사람들은 자신이 원하는 만큼 자유롭게 커피를 마실 수 있어야 하며, 또한 케이크나 과자 혹은 브리오슈를 원하는 경우 이를 제공해 주어야 한다.

▶정계에 입문하려는 자는 남자든 여자든, 적어도 6개월 동안 노인 요양소에 와서 일한 경험이 있어야 한다.   (573p)

 

 

 80 안팎의 나이의 노인들이 이토록 정열적으로, 긍정적으로 삶을 살아간다는 설정이 일단은 명쾌하긴 하지만 다소 허황된, 현실성이 떨어진 설정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러나 그들을 통해서라도 사회의 문제점들을 고발하는 것도 의미는 있는 일이겠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