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eny me and be doomed
http://blog.yes24.com/bsb1740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LilacWine
개인공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72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Bookish
나의 리뷰
리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저도 제목에 끌려서 읽게 되었습니다... 
리뷰를 읽어보니 지금의 저에게 필요한.. 
우수 리뷰 축하드립니다. 좋은 글 잘.. 
우수 리뷰로 선정되신 것 축하드립니다.. 
저도 어느 책에서 에피쿠로스에 대해 ..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873
2007-01-19 개설

2022-05-19 의 전체보기
북극 허풍담 1 - 즐거운 장례식 | 리뷰 2022-05-19 09:3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63071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북극 허풍담 1

요른 릴 저/지연리 역
열림원 | 2022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북극 허풍담이라는 제목에 홀려서 읽게 되었다. 나에게 북유럽은 눈의 여왕의 나라, 사계절 내내 시리고 추운 서릿발같은 눈이 내리는, 동화속 요정이 나올 것같은 이미지이다. 그런데 허풍담이라니! 얼마나 재미있는 이야기일까 관심이 생겼다. 첫 페이지를 펴는 순간 당신은 이 책에 빠져들게 될 것이다.

 

 

 

그런데 이 얘기는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사실이야. -첫 페이지

 

 

 

작가 요른 릴의 자전 소설이라는 부가적 설명을 읽고나니 저 첫 마디가 더 매혹적으로 다가온다. 그린란드에서 16년을 살았던 경험을 바탕으로 쓴 북극허풍담. 10가지의 단편은 극한 상황의 북극에서 사냥꾼들의 좌충우돌 에피소드를 담고 있다. 소설을 읽다보면 어디까지가 진실이고, 어디까지가 허풍인지 알쏭달쏭하다. 블랙유머와 위트로 똘똘뭉친 이야기를 읽다보니 한 권을 뚝딱 읽어내려갔다. 다만 각 나라 마다 유머코드가 다르다보니 살짝 이해하기 난해한, 웃어야 하나 울어야 하나 분간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긴 했었다.

 

 


 

배가 들어올 때만 만날 수 있는 사람들, 백야 시기에 외로움을 달래기 위해서는 사람과의 온기가 중요하다. 이런 이유때문인지 몰라도 얼토당토 않는 의견을 들어도 일단 선입견을 갖지 않고 수용하는 태도를 보이는 것일까? 말도 안되는 행동을 하는 사냥꾼들이라도 이런 부분은 배워야할 점인 것같다. 선입견을 갖지 않는다는 것은 쉽게 말할 수는 있어도 결코 쉽지 않은 일이다.

 

이 책의 부제이기도한 즐거운 장례식 편은 북극 사냥꾼들의 유머와 위트가 하나로 응축된 이야기이다. 예전에 미스터빈 시리즈 유머 프로그램을 본 듯한 기분이랄까? 이 책을 읽을지말지 고민하는 분들은 이 부분을 펼쳐들고 먼저 읽어봐도 재미있을 것같다. 어서 빨리 다음 2편을 만나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