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8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댓글도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요, 좋은 결과 있..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14055
2018-01-27 개설

2020-10-04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4 14:39
http://blog.yes24.com/document/1311739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대여] 역로 - 꼭 읽어야 할 한국 대표 소설 21

채만식 저
더플래닛 | 2015년 09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4일

참여일 : 2020년 10월 4일 첫번째참여 


3)도서감상

1페이지~10페이지

나는 기차가 쩌날 시각보다 세시간이나 앞서 서울역으로 나왔습니다. 차표를 사는 시간 말고도 일렬에 가 기다리는 시간을 여유두고 서둘지 않으면 좀처럼 앉아 갈 좌석을 구하지 못하기 때문이었습니다. 그리고 부질없이 다 심한 탓에 차 한 번 타면서 남들처럼 유유히 볼일 다 보고 다니느라 시간이 임박해서야 정거장으로 달려나가고 기적이 울리고 바퀴가 구르기 시작하는 차에 아슬아슬하게 일이 같이 남들보다 많은 시간을 낭비하기도 했습니다. 나는 담배를 몸시 즐겨하지만 성녕이 쩔어지면 안 피우고 말지 남에게 담뱃불을 청하기를 즐겨하는 성격이 아닙니다. 그런 나에게 젊은 여성이 불을 빌리고 내 언짠은 표정을 어느 결에 온 김군이 보고 웃으며 예전에 내가 한 말을 꺼냅니다.


4)하고 싶은 말

단편소설 역로는 19946년 신문학에 발표된 채만식 작가의 작품으로 지나가는 길이란 뜻이있습니다. 해방 직후의 어지러운 사회상을 기차여행을 통해 생생하게 보여주고 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10-04 14:13
http://blog.yes24.com/document/1311730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5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4년 10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9월 12일
참여일 : 2020년 10월 4일 열번째참여


3)도서 감상

349페이지~414페이지

통제가 되지 않는 모험자들을 혼란과 동요가 지배했다. 일시대피하는자 동료의 치료에 전념하는자 그리고 다시 공격하려고 영창을 개시하는자 저마다 제각각으로 행동했다. 주위에 들려오는 비명에 눈물을 흘릴 것 같은 얼굴로 이를 악물며 벨은 오른손에 하얀빛의 입자를 맺어나갔다. 거리가 멀지 않은 보급 거점에서 헤스티아가 달려왔다. 빈사상태인 벨을 보고 맟이 창백해진 그녀는 허리춤의 파우치를 뒤졌지만 류와 마찬가지로 표정이 일그러졌다. 위대한 영웅의 모습을 환영으로 보며 벨은 천천히 몸을 앞으로 쓰러쯔렷다. 헤스티아의 호령과 함게. 질주했다. 골라이아스의 포효를 지워버리는 벨의 포효 그리고 쩌렁쩌렁한 굉음. 무릎을 꿇고 앉은 청년에게 보내는 두 눈은 이미 머리 위로 향하여 누군가를 애절히 그리워하는 것처럼 요사스업게 빛났다.


4)하고 싶은 말

벨은 동료들과 헤스티아의 도움으로 계층 터주 골라이아스를 무찌르고  자신의 능력을 다시한번 증명합니다. 과연 이런 일들이 우연인지 아니면 다른 음모가 숨겨진 것인지는 모르지만 그들에게 다시한번 또 다른 모험이 기다린다는 생각이 듭니다. 다음이 더 기대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