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5,29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4488
2018-01-27 개설

2020-08-19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8-19 20:55
http://blog.yes24.com/document/1289124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대여] 탈출기 - 꼭 읽어야 할 한국 대표 소설 7

최서해 저
더플래닛 | 2015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3일

참여일 : 2020년 8월 19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감상

23페이지~31페이지

나는 일이 없으면 없느니만큼 고통이 닥치면 닥치느니만큼 내 번민은 크다. 나는 어떤 날은 거의 얼빠진 사람처럼 눈을 감고 깊은 생각에 잠긴 일도 있었다. 나는 여태까지 세상에 대하여 충실하였다 어디까지든지 충실하려고 하였다. 내 어머니 내 아내까지도 뼈가 부서지고 고기가 찢기더라도 충실한 노력으로써 살려고 하였다. 그러나 세상은 우리를 속였다. 우리의 충실을 받지 않았다. 도리어 충실한 우리를 모욕하고 멸시하고 학대하였다. 우리는 여태까지 속아 살았다. 포악하고 허위스럽고 요사한 무리를 용납하고 옹호하는 세상인 것을 참으로 몰랐다. 우리뿐이 아니라 세상인 것을 참으로 몰랐다. 우리뿐 아니라 세상의 모든 사람들도 그것을 의식하지 못하였을 것이다. 나는 사람들을 원망하지 않는다. 그러나 마주에 취하여 자기의 피를 짜 바치면서도 깨지 못하는 사람을 그저 볼 수 없다. 허위와 요사에 표독과 게으른자를 옹호하고 용납하는 이 제도는 더욱 그저 둘 수 없다. 이것이 나의 탈가한 이유를 대략 적은 것이다. 나는 나의 목적을 이루기 전에는 내 식구에게 편지도 하지 않으려고 한다. 


4)하고 싶은 말

시대의 아픔이 전해지는 작품이었습니다. 민족이 처한 상황과 그것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현실이 안타까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8-19 20:44
http://blog.yes24.com/document/1289118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9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25
참여일 : 2020년 8월 19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104페이지~138페이지

밀수품의 경로를 추적해 이와 관련된 조직을 적발하는 것은 헤르메스 파밀리아의 업무 중 하나였다. 그들은 길드에 의뢰를 받는 형식으로 도시 밖에 나가 물건을 밀거래하는 조직이나 출처를 조사하는 것이다. 헤르메스는 조금 전 받은 양피지 두루마리에 시선을 떨구었다. 펼쳐진 양피지에는 밀수에 관여한 상회 그리고 몬스터 밀매의 경로를 추적한 정보가 나열되어 있었다. 그리고 오라리오까지 거슬러 올라오는 루트의 시발점으로는 이켈로스 파밀리아의 이름이 거론되었다.

류 씨와 아이샤 씨의 도움을 얻게 된 우리는 시르 씨의 배웅을 받으며 던전으로 향했다. 그리고 제2급 모험자 두 명이라는 강력하면서도 화려한 도우미를 얻은 임시 파티는 상층을 쉽사리 눈 깜짝할 사이에 돌파해 버렸다. 벨 일행은 마침내 제 18계층에 도달했다. 아득히 높은 곳의 천장에 국화처럼 돋아난 수정에서 뿜어져 나오는 낮의 빛을 받으며 일행은 계층 서쪽에 있는 호수 바위섬 위에 세워진 리빌라 마을로 향했다.


4)하고 싶은 말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는 언제나 숨겨진 비밀이 밝혀지고 그것을 극복하는 이야기가 매력적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