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4,55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9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20 | 전체 4411
2018-01-27 개설

2020-09-08 의 전체보기
ebook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08 16:13
http://blog.yes24.com/document/1299100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매일 ♥ eBook 참여

1)상품검색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7월 13일

참여일 : 2020년 9월 8일 다섯번째참여 


3)도서감상

27페이지~34페이지

백주사는 마침내 진작부터 벼르던 이야기를 꺼내었습니다. 백주사의 아들 백선봉은 순사 임명장을 받아 쥐면서부터 시작하여 8.15 그 전날까지 칠 냔동안 남들은 주린 창자를 졸라낼 때 그의 광에는 녹 같은 정백미가 몇 가마니씩 쌓였고 반 년 일 년을 남들은 구경도 못 하는 고기와 생선이 끼니마다 상에 오르지 않는 날이 없었습니다. 8.15 그날 밤 군중이 그의 집을 습격하였을 때에 물건 하나 없이 죄다빼앗기고 집과 세간의 조각도 못 쓰게 산산 다 부시고 백선봉은 팔이 부러지고 겨우겨우 목숨만 살아 본집으로 도망해 왔습니다.

오늘은 우연히 이 미스터 방을 만났습니다. 있는 말 없는 말 보태 가며 일장 경과 성명을 한 후에 백주사는 복수를 부탁하게 되고 미스터 방은 선뜻 쾌한 대답을 합니다. 그러고는 S 대위와 한바탕 소동이 벌어지게 됩니다.


4)하고 싶은 말

수탈의 역사와 자신의 이익을 위해 민족을 배신한 이들이 해방을 맞이하고 혼란한 틈에 다시 기회를 잡아보려 하는 이야기가 그 시대를 풍자하고 있어 느끼는 점이 많았습니다. 통역이라는 기회를 통해 권세를 누린 미스터 방 역시 자신의 이득을 위해 남을 이용하는 사회상이 반영된 인물이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1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0-09-08 15:58
http://blog.yes24.com/document/1299094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참여

1)상품검색


우리 산야의 야생 약초 도감


푸른행복 | 2019년 03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4월 25
참여일 : 2020년 9월 8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145페이지~182페이지

매실나무는 중남부 지방에서 재배하는 낙엽활엽소교목으로 높이는 5미터 정도로 자라고 나무껍질은 담회색 또는 담녹색으로 가지가 많이 갈라집니다. 꽃봉오리는 꽃이 치기 전인 2~3월 열매와 종인은 6~7월 잎, 가지는 여름 뿌리는 연중 수시 채취합니다. 매실을 먹고 치아가 신 경우에는 호두를 먹으면 풀리고 차조기와 함께 먹으면 설사, 폐렴, 기관지염, 감기 등이 치료에 좋다고 합니다.

메꽃은 덩굴성 여러해살이풀로 전국 각지의 산과 들에 분포합니다. 기를 더해주고 소변을 잘나오게 하며 혈당을 조절하는 항당뇨 등의 효능이 있어 신체가 허약하고 기가 손상되었을 때 사용할 수 있습니다. 

민들레는 여러해살이풀로 전국 각지에서 분포하며 경남 의령과 강원도 양구에서 많이 재배합니다. 열을 내리고 독을 풀며 종기를 없애고 기가 뭉친것을 흩어지게 하는 효과가 있습니다. 쓰고 찬 성미가 열을 내리고 습사를 다스리는 작용이 있으므로 실증이 아니거나 음달인 경우에는 신중하게 사용해야 합니다.


4)하고 싶은 말

항상 느끼는 것이지만 우리 주변에는 우리의 몸을 건강하게 해주는 약초들이 흔하게 볼 수 있음에도 잘 모르고 지나쳤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름을 알고 효능과 약용법을 알게 되어 너무 유익했지만 언제나 잘 알아보고 적당량을 섭취하는 것이 몸을 상하지 않게 하는 것임을 유의해야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