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71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8992
2018-01-27 개설

2021-02-02 의 전체보기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2 10:40
http://blog.yes24.com/document/1375464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17

아카츠키 나츠메 저/미시마 쿠로네 그림/이승원 역
디앤씨미디어(D&C미디어) | 2020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2일 두번째참여

 

3)도서 감상

게을러터진 카즈마는 아쿠아를 쪼아가기 위해서 던전에 제발로 들어가 수련을 했고 결계를 깨기 위해 전 재산을 탕진했습니다. 그리고 액셀 마을 사람들이 아쿠아를 얼마나 걱정하고 있는지도 말해줄 생각이었습니다. 원래라면 여신의 적인 위즈와 바닐마저 협력해줬습니다. 갑옥을 입은 몬스터들이 카즈마와 아쿠아를 둘러싼 가운데 거대한 양송 도끼를 쥔 거구의 산양머리 몬스터가 고개를 저었습니다. 아쿠아가 도마뱀 머리를 향해 대꾸하며 위협하듯 전투태새를 취하니 그녀를 포위하고 있던 몬스터들이 낯빛을 바꾸고 부리나케 물러났습니다. 아직 연락이 오지 않은 가운데 방에 모인 몬스터들은 긴장감에 사로잡힌 채 대기하고 있었습니다. 항상 바보처럼 밝고 어리버리하던 아쿠아의 미소에는 아주 약간 오랫동안 같이 지낸 카즈마만 알 수 있을 정도의 희미한 그늘이 드리워져 있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