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jochoco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choco07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hoco072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9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스크랩
리뷰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방문해 주셔서 ....^^.. 
자격증 공부하시나봐.. 
잘 보고 갑니다 
wkf qhrh rkqlsjke 
새로운 글
오늘 42 | 전체 9226
2018-01-27 개설

2021-02-09 의 전체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 기본 카테고리 2021-02-09 17:58
http://blog.yes24.com/document/1380095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2021 설날 연휴 1일 1리뷰 이벤트 참여

[도서]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7

오모리 후지노 저/김완 역/야스다 스즈히토 그림
소미미디어 | 2015년 06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상상을 뛰어넘는 박진감 넘치는 이야기가 너무 재밌어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도시는 술렁이고 있었습니다. 모험자들은 길두 본부의 거대 게시판에 나붙은 어떤 양피지를 아연실색 올려다보았습니다. 워 게임의 흥분이 식지 않은 가운데 수많은 이들을 들끓게 만드는 정보가 도기 내를 휩쓸었습니다. 소요 기간 1개월. 벨 크라넬 레벨3 도달.  

파밀리아의 조촐한 연회로부터 하룻밤이 지난 이튿날 아침. 치구사의 기색에 당황하던 미코토는 대화가 이어진 가운데 놀라 소리를 질렀습니다. 벨과 나란히 창가에서 쳐다보던 벨프와 릴리가 읨누을 입에 담았습니다. 당혹한 기색으로 들리지 않는 대화를 나누던 미코토와 치사구를 보며 벨은 고개를 갸웃했습니다. 벨의 물음에 미코토는 눈을 피하며 재빠르게 대화를 끊어버렸습니다. 새로운 동료의 뻣뻣한 태도에 벨과 릴리, 벨프는 얼굴을 마주 보았습니다. 

벨은 아마조네스들의 대화에 오한을 넘어서 몸이 부들 떨릴 지경이었지만 프뤼네의 존재감은 진짜였습니다. 이 자리에 있는 그 누구보다 프뤼네는 압도적으로 강했습니다. 프뤼네의 모욕에 아이갸를 비롯한 아마조네스들은 노기를 드러내 일촉즐박의 분위기가 발생했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독서습관 캠페인 '오늘 읽은 책' 참여합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2-09 15:46
http://blog.yes24.com/document/137999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독서 습관 캠페인 : 오늘 읽은 책 참여

1)상품검색

던전에서 만남을 추구하면 안 되는 걸까 12

오모리 후지노 저/야스다 스즈히토 그림/김민재 역
소미미디어 | 2017년 11월

 

2)구매일과 참여일횟수

구매일 : 2020년 11월 28일

참여일 : 2021년 02월 09일 네번째참여

 

3)도서 감상

제25계층 미궁구역의 한 곳. 수정으로 이루어진 틈 중 하나. 이끼 거인에게 습격당하고 다른 몬스터와의교전을 피하기 위해 통로에서 룸으로 이동했습니다. 바닥에 눕힌 치구사와 루비스에게 힐러 카산드라가 마법을 발동시켰습니다. 모두에게 등을 돌린 채 출입구 쪽을 보며 스킬 야타노 쿠로가라스로 주위를 경꼐하던 미코토도 근심을 감추지 못한 채 연신 치구사 쪽을 돌아보고 있었습니다. 벨은 파티의 동요를 날려버리려 가고 있었습니다. 모양만이라도 좋고 허세여도 좋았습니다. 리더로서 행동하자. 그것이 분명 지금 벨의 역할이었습니다. 출발한 벨 일행은 우선 루비스가 파티와 헤어진 지역에 가보기로 했습니다. 시간이 없었습니다. 모험자들을 구하기 위해서라도 단숨에 뛰어들기로 했습니다. 절규는 물의 굉음에 묻혀버리고 벨은 미궁 최대의 폭포. 그레이 폴에 휩쓸려 떨어졌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