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행복한 왕자
http://blog.yes24.com/chrislsm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행복한왕자
흘러가는 세월에게...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4,68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2020년
☞2019년
☆소중한 기억
나의 리뷰
완전 좋은 책★★★★★
살짝 좋은 책★★★★
그저 그런 책★★★
찢어 버릴 책★/★★
☆Con Amore
☆잡것,이것,저것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07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42 | 전체 744027
2007-01-19 개설

2007-01-06 의 전체보기
[천 개의 공감] | 완전 좋은 책★★★★★ 2007-01-06 14:11
http://blog.yes24.com/document/815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천 개의 공감

김형경 저
한겨레출판 | 200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그랬구나... 나의 이런 성격, 이런 감정이..이런 연유에서 그랬구나, 하는 생각을 하면서 무척 공감하면서 봤던 것 같다. 마찬가지로, 회사 생활을 하면서..마주치게 되는...좀 이해와 납득이 가지 않는, 도무지 좋아할 수 없는 인간 군상에 대해서도 어렴풋이..그랬을 수도 있겠다, 하는생각을 해보게 되었다. 물론 사례를 바탕으로 풀어주는 이야기들이 백프로 나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는 할 수 없겠다. 하지만, 이를 계기로 나 뿐만이 아니라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서도, 좋은 지침서가 될 것 같다. 인간관계, 그리고 스스로에 대해서..은근 스트레스를 받곤 했는데, 아하, 그랬구나, 하는 마음으로..편하게 봤던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개정판이란 이야기는 했었으면... | 살짝 좋은 책★★★★ 2007-01-06 14:08
http://blog.yes24.com/document/722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옳고도 아름다운 당신

박완서 저
시냇가에심은나무 | 200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전혀 언급이 없었던 것으로 기억되고... 아직 리뷰도 작성되기 전에 책을 구입했으나, 책을 구입한 후 비교해 보니, 예전 그 님이여~ 그책이랑... 같은 책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도대체 어디가 개정 되었다는 것인지... 그랬음에도 불구하고..그냥 한 번 더 읽었다. 책은..비록 내가 천주교 신자는 아니지만... 편하게 읽을 수 있는(예전에도 그랬지만), 그런 짜임새 였던것 같다. 사실은 내가 박완서 선생님의 골수 팬이다. 하지만, 이 책도 그렇고..요즘 나온 박완서 선생님의 책이 이름만 바뀌어서 재출판 되는 경우가 많아서, 꼭 서점가서 신간인지, 제목만 바꾼 책인지 확인해 봐야겠다는 생각은 들었다. 책은 굿이다. 하지만..이런 식의 출판은..삼가해야할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5        
[목소리 무늬]평범한 일상...그런데 지루하지않아. | 완전 좋은 책★★★★★ 2007-01-06 14:02
http://blog.yes24.com/document/546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목소리의 무늬

황인숙 저
샘터 | 2006년 08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다른 사람의 서평을 참고해서 책을 골라보기도 하는데, 위에 쓰신 분(정은숙님)의 후기가 너무 맘에 들어 구입해 보았다. 절대로 센세이셔널하거나, 임팩트가 큰 책은 아니다. 하지만, 그런 가운데의 은근한 재미. 더러 공감하는 부분도 생기고, 더러는 보면서 낄낄 거리며 웃기도 하는... 너무 예쁘고 착한척 하는 책은 별로 안좋아하는 편인데, 그냥... 옆집 이웃의 삶을 보듯...편안했던것 같다. 무엇보다도...그냥 저냥..평범한 일상을 재미있게 엮어내는 것이 압권이고, 절대로 미화시키려는 의도도 없는.... 그런데, 전혀 지루하지 않았다는 것이 특이했다. 지인들에게...편안하게 선물하고 싶은 책이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