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39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8 | 전체 30959
2017-04-13 개설

2019-01-02 의 전체보기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 | 영화일기 2019-01-02 23:51
http://blog.yes24.com/document/109605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영화]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

하이파 알-만수르
미국, 영국 | 2018년 12월

영화     구매하기

 저의 2019년 첫 영화는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입니다. 『프랑켄슈타인』은 전자책으로 가지고 있지만 (당연히!) 아직 읽지 못했는데, 이 영화를 보고 나니 하루빨리 꼭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지난번에 영화 <호밀밭의 반항아>를 본 후 『호밀밭의 파수꾼』을 빨리 읽겠다는 다짐도 아직 지키지 못해서……. 뭐 올해 안에는 읽을 수 있겠죠!


 주인공 메리 셸리 역할을 맡은 배우는 다코타 패닝의 동생으로 잘 알려진 엘르 패닝입니다. 찾아보니 필모그래피가 대단한데, 저는 이번 영화를 통해 처음으로 엘르 패닝의 연기를 보게 되었어요. 다코타 패닝도 <나우 이즈 굿>이라는 영화에서 영국 악센트를 연기했었는데, 엘르 패닝도 이번 영화에서 영국 악센트를 합니다. 메리 셸리의 남편 퍼시 셸리 역할을 맡은 배우 더글라스 부스는 얼마 전 보았던 <러빙 빈센트>의 주인공이었죠! 두 영화에서 연속으로 보니 반가웠습니다. 그리고 최근 <보헤미안 랩소디>에서 퀸의 드러머 로저 테일러 역할로 전 세계에 얼굴을 알린 벤 하디도 등장합니다. 존 폴리도리 역할을 맡았는데, 분량은 적지만 나름 중요한 인물입니다.


 영화는 메리 셸리의 성장 환경과 퍼시 셸리와의 만남, 이후의 삶과 『프랑켄슈타인』의 탄생 등을 보여주는데, 시대적 배경에 맞는 아름다운 의상들이 시각적 즐거움을 주고 영상미도 좋았습니다. 무엇보다도 메리 셸리 역할을 맡은 엘르 패닝의 연기가 정말 훌륭해서 아주 몰입을 해서 볼 수 있었어요. 전반적으로 음악도 적절한 편이었고요. 무엇보다 가장 좋았던 점은 역시 그 시대 여성으로서의 삶, 특히 여성 작가로서 겪어야 하는 다양한 일들이 다뤄진 부분이었습니다. 영화에 따르면 메리 셸리는 젊은 여성이 썼다기엔 적절하지 않은 소설이라는 이유로 많은 출판사에서 『프랑켄슈타인』의 출판을 거절당합니다. 나중에 출판하겠다는 곳이 나타났지만, 익명으로 책을 출판해야 했으며 퍼시 셸리의 서문을 싣는다는 조건까지 걸려 있었죠. 하지만 소설은 성공을 거두었고 이후 메리 셸리는 자신의 이름을 걸고 책을 출판할 수 있었습니다.


 영화 속의 메리와 퍼시의 관계는 꽤나 독특합니다. 나중엔 결국 결혼하지만 처음부터 결혼을 한 것은 아니었고 둘 다 급진적인 삶의 방식을 원하는데요, 그 과정에서 많은 사람들이 상처를 입죠. 본인들을 포함해서요. 하지만 메리 셸리는 맨 마지막 장면에서 "내가 한 선택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어. 그러니 나는 아무것도 후회하지 않아."라는 말을 합니다. 대사도 연기도 정말 좋았던 장면입니다. 『프랑켄슈타인』 이후 메리 셸리의 삶도 궁금해져서 관련 책이 있다면 읽고 싶었는데, 우리나라에 출간된 책은 없는 것 같아 영어로 읽어야겠네요. 또 이렇게 '언젠가 읽을 책'의 목록은 늘어나기만 합니다.


 <메리 셸리: 프랑켄슈타인의 탄생>은 『프랑켄슈타인』이라는 소설의 탄생과 작가 메리 셸리에 대해 알고 싶은 분이라면 꼭 보셔야 하는 영화입니다. 물론 그냥 심심할 때 보셔도 좋습니다. 저도 영화가 마음에 들어서 영화관에 계속 걸려 있다면 한 번 더 보러 갈 예정입니다. 찾아보니 오늘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가 만 명이 조금 안되는데, 더 많은 분들이 보시면 좋겠어요. 요즘 우리나라 영화관은 불과 1~2주만에 흥행 여부를 결정짓고 영화를 내려버려서 너무 아쉽고 속상할 때가 많은데, 이런 영화도 꾸준히 관객이 들고 흥행을 하여 더 다양한 영화들이 개봉할 수 있는 토양이 길러지길 바랍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