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48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0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오늘 12 | 전체 31055
2017-04-13 개설

2019-10-31 의 전체보기
매거진 B 52호: 위워크(WeWork) | 독서일기 2019-10-31 07:4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7435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잡지]매거진 B (월간) : 12월 [2016년]

JOH & Company 편집부 편
JOH(제이오에이치) | 2016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지금 전 세계에서 가장 논란인 기업 중 하나인 위워크(WeWork)를 다룬 《매거진 B》를 읽었습니다. 2016년 12월호이니 무려 3년 전에 나왔고, 저도 나온 지 얼마 되지 않아 샀던 것 같은데 언제나 그렇듯(!) 관심도 안 주다가 이제서야 읽은 것이지요. 위워크는 2010년 애덤 노이만과 미겔 매켈비가 공동 창업한 워크스페이스 브랜드로, 세계 곳곳에 코워킹 스페이스 붐을 일으켰습니다. 우리나라에도 현재 열세 개의 지점이 있고요.


 이번 《매거진 B》는 위워크 공간이 어떻게 설계되어 있는지, 고객에게 무엇을 제공하는지, 위워크 멤버 네트워크와 커뮤니티는 어떤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지 잘 보여주고 있습니다. 위워크의 공동 창업자이자 CCO(Chief Creative Officer)인 미겔 매켈비(Miguel McKelvey)를 비롯하여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데빈 베르뮐런(Devin Vermeulen), CPO(Chief Product Officer)인 데이비드 패노(David Fano), CBO(Chief Brand Officer)인 레베카 팰트로 노이만(Rebekah Paltrow Neumann) 등과 함께한 인터뷰도 있고, 실제로 위워크에 입주하여 일하고 있는 다양한 고객의 사례도 참고할 수 있으며 위워크가 2016년에 론칭했던 대규모 공유 주택 위리브(WeLive)에 대한 이야기도 꽤 흥미롭습니다.


 이 잡지는 언제나 그렇듯 회사의 장점만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물론 제가 이 잡지를 읽는 이유는 비즈니스적인 인사이트를 얻고자 함은 아니기 때문에 이것에 대해 불만을 갖는 것은 아닙니다. 지금으로부터 3년 전에 나왔다는 것도 잊지 말아야 하고요. 하지만 이 기업의 현재 모습을 보며 저는 또 다짐하게 됩니다. 좋은 말만 들리는 것을 믿지 말고, 언제나 비판적인 관점을 가지겠다고요. 그리고 많은 벤처캐피탈이 투자 결정을 내릴 때 결국 창업자를 가장 중요하게 보는 이유도 점차 깨닫게 됩니다.


 올해 초, 위워크는 회사의 사명을 위 컴퍼니(The We Company)로 바꾸겠다고 발표했습니다. 워크스페이스 브랜드를 넘어 주거 공간 WeLive, 학교 WeGrow, 그리고 편의점에 가까운 WeMRKT 등 다양한 회사를 품는다는 것이었죠. 하지만 위 컴퍼니라는 이름은 이미 소유자가 있었습니다. 위워크의 CEO, 애덤 노이만이었습니다. 그는 이름을 사용하는 대가로 회사가 6백만 달러를 지불해야 한다고 했죠. (결국 받았다가 다시 돌려주었다고 하네요) 그뿐인가요, 그는 자신이 소유한 건물을 위워크가 임대하게 하여 지금까지 약 1,700만 달러의 임대료를 받았다고 합니다. 자신의 주식을 몰래 내다 팔기도 했고, 회삿돈으로 6,000만 달러의 개인 제트기를 구입하고, 8,000만 달러 이상을 들여 "최소" 다섯 채의 집을 사고, 자신의 친구와 가족을 높은 자리에 고용했습니다. (출처)


 회사가 계속 적자를 이어간 데다가 심각한 도덕적 해이가 밝혀지면서 애덤 노이만은 지난 9월 CEO 자리에서 내려오게 되었지만, 소프트뱅크가 위워크의 경영권을 가지는 대가로 그에게 2조 원에 가까운 돈을 지불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회사에서 진짜 일하던 직원 수천 명은 해고 위기에 처해 있는데 말이지요. 아무리 자본주의 사회라지만, 참 어이가 없고 화가 나기도 합니다. 그리고 과연 소프트뱅크가 위워크를 살려낼 수 있을까요? 위워크는 테크 기업인 척하는 부동산 임대업자에 불과하다는 의견도 있고, 실제로 진입 장벽이 높지 않은 분야라 경쟁자도 많기 때문에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하지만 역시 지켜봐야 알겠지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2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