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565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9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오늘 29 | 전체 29782
2017-04-13 개설

2019-11 의 전체보기
스프링 입문을 위한 자바 객체 지향의 원리와 이해 | 독서일기 2019-11-30 22:23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8397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스프링 입문을 위한 자바 객체 지향의 원리와 이해

김종민 저
위키북스 | 2015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스프링 프레임워크(Spring Framework)는 자바(Java)를 이용하여 만든 오픈소스 애플리케이션 프레임워크입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보편적으로 사용되는 백엔드 프레임워크 중 하나죠. 스프링을 배우기 위해서는 자바를 먼저 알아야 하고, 그 유명한 '객체 지향' 또한 이해하고 있어야 이것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스프링을 올바르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스프링을 다룬 책으로 가장 유명한 것은 단연 『토비의 스프링』인데요, 두 권으로 이루어진 이 책은 우선 엄청나게 두껍습니다. 게다가 입문자가 바로 읽기엔 너무 어렵기도 하고요. 그렇다면 자바를 어느 정도 배운 상태에서 스프링에 입문하기 딱 좋은 책은 없을까요? 저는 바로 이 책, 『스프링 입문을 위한 자바 객체 지향의 원리와 이해』를 추천하고 싶습니다.


 스프링을 배우고 사용하면서 저는 제 지식에 구멍이 뻥뻥 뚫린 부분이 너무 많이 느껴졌는데요, 매번 모르는 것이 생길 때마다 검색하긴 했지만 그걸로는 그 구멍이 메워지는 느낌이 잘 들지 않았습니다. 검색을 통해 배울 수 있는 것은 단편적인 지식인 경우가 많았고, 그것을 꿰어 제 것으로 만들기에는 제 내공이 아직 많이 부족한 상태였죠. 그러다가 우연히 만난 이 책은 그러한 아쉬움을 정말 많이 해결해 주었습니다. 특히 2장에서 아주 자세히 다루는 자바 메모리 구조, 3장부터 쭉 다루는 객체 지향, 6장에서의 디자인 패턴, 7장의 스프링 삼각형 등은 이론과 실전이 적절히 섞여 있고 내용도 아주 좋아서 큰 도움이 되었습니다. 설명을 최대한 쉽게 하려고 노력하신 흔적이 보여서 초보자들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을 만합니다. 스프링에 입문하고자 하는 분, 스프링을 사용하고 있긴 하지만 원리에 대한 이해가 부족하다고 생각하는 분, 『토비의 스프링』을 읽어봐도 너무 어렵다고 느끼는 분은 꼭 이 책을 읽어 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맥주 스타일 사전 | 독서일기 2019-11-27 08:16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82744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맥주 스타일 사전 2nd Edition

김만제 저
영진닷컴 | 2019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전 세계적으로 가장 대중적이고 대표적인 술, 맥주에 '스타일'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으신가요? 저는 술을 그다지 즐기는 편도 아니고 거의 주는 대로 먹는 수준이라 사실 맥주에 대해 잘 몰랐는데요, 지난번에 『아틀라스 오브 비어』라는 책을 읽으며 맥주의 세계가 얼마나 크고 광활한지 조금은 알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번에 읽은 책, 『맥주 스타일 사전』은 맥주의 스타일에 대한 정보가 A부터 Z까지 담겨 있습니다.


 김치가 총각김치, 깍두기, 동치미, 열무김치 등 재료나 만드는 방식에 따라 다양한 종류로 나뉘듯 맥주도 필스너, 바이젠, 스타우트, 인디아 페일 에일 등 여러 스타일로 분류됩니다.


 전 세계적으로 약 100여 종의 맥주 스타일이 존재하며 양조법, 발효 방식, 재료 혹은 출신 지역에 따라 각각의 스타일이 나뉘게 됩니다. 많은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맥주를 청량하고 시원하게 마시는 금색 빛이 도는 음료로 생각하는 경향이 있지만, 이러한 맥주는 페일 라거라는 약 100종의 맥주들 중 하나의 스타일에 지나지 않는 것으로, 나머지 99종의 맥주를 찾아 마시는 것은 맥주를 즐기면서 마시는 데 또 하나의 재미를 선사할 것입니다. (p.65)





 이 책은 이러한 맥주 스타일의 세계를 전부 훑으며 맥주 스타일을 어떻게 분류하는지, 각각의 스타일은 어떻게 탄생했으며 어떤 특징을 가지는지, 대표적으로 어느 나라의 어떤 제품이 있는지 알려줍니다. 맥주의 역사와 탄생만 따라가도 세계 곳곳의 역사와 문화까지 흡수할 수 있고, 무엇보다 읽는 것 자체가 매우 재미있습니다. 요즘은 마트나 편의점에서 다양한 세계맥주를 비교적 쉽게 접할 수 있으니, 궁금하다면 직접 맛을 볼 수도 있고요! 물론 이 책에는 맥주를 더 맛있게 먹기 위한 팁이 가득하니, 이를 참고하시면 더 즐거운 경험을 할 수 있겠죠.





 맥주의 스타일에 대한 책이지만, 맥주를 분류하려면 맥주가 어떻게 만들어지는지도 알아야 하겠죠. 이 책은 초반부에 맥주의 상식을 먼저 설명해 주기 때문에, 맥주에 대해 전혀 몰랐던 독자라도 재미있게 읽어나갈 수 있습니다. 와인 전문가를 '소믈리에'라고 부르는 것처럼 맥주에도 '씨서론Cicerone'이 있다는 것을 저는 이 책 덕분에 처음 알게 되었고요.





 또 요즘 맥주계에서 빼놓을 수 없는 흐름, 크래프트 맥주에 대해서도 다룹니다. 저는 전에 《CLO M》 10월호를 리뷰하면서도 크래프트 맥주 유통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 '벨루가' 대표와의 인터뷰가 있다고 언급한 적이 있는데요, 이 책에서도 적지 않은 지면을 할애해 이를 다루기 때문에 몰랐던 내용을 많이 알 수 있었습니다. 언젠가 기회가 된다면 크래프트 맥주도 마셔보고 싶고, 보틀샵에 방문해 다양한 맥주들을 구경할 수 있으면 좋겠네요. 이처럼 맥주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맥주에 대해서 더 자세히 알고 즐기고 싶은 분들이라면 『맥주 스타일 사전』을 통해 정말 많은 정보를 얻어갈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디렉토리 Directory 1호 | 독서일기 2019-11-25 22:1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182261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잡지]디렉토리 Directory (계간) : No.1 [2019] 창간호

직방,볼드피리어드 공저
볼드피리어드 | 2019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볼드피리어드와 직방이 함께 주거 관점으로 1~2인 가구의 라이프스타일을 기록하는 매거진, 《디렉토리》 1호를 읽었습니다. 다른 사람들이 어떤 환경에서 살고 있는지도 궁금했고 무엇보다 보증금과 월세가 얼마인지 궁금해서 이 잡지를 구입하긴 했는데, 완전히 적나라하게 보증금과 월세, 집의 환경 등이 나와서 깜짝 놀랐고 흥미롭기도 했습니다. 다양한 주거 환경과 함께 다양한 삶의 방식을 볼 수 있어서 재미있었고요.





 잡지 안에는 책 안의 책 형태로 직방 빅데이터랩이 제공한 데이터도 있었습니다. 우선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 원룸의 크기는 지역에 따라 크게 다른데, 서울 서대문구에서는 6평 원룸을 가장 많이 찾아본 반면 부산 남구에서는 12평 원룸을 가장 많이 찾아봤다고 해요. 가장 많이 찾는 원룸 조건은 보증금 500에 월세 40이라고 하고요. 하지만 이 조건 역시 지역에 따라 크게 다른데요, 인천 남구에서는 보증금 300에 월세 35, 부산 남구에서는 보증금 100에 월세 22를 가장 많이 찾는다고 하네요. 주거 환경이 지역별로 어떻게 달라지는지 가늠할 수 있는 좋은 자료라고 할 수 있겠죠? 자세한 내용은 여기에서도 보실 수 있습니다. (홈페이지가 정말 멋져요!)


 언제나 새로운 흥밋거리를 탐색하는 저는 새로운 잡지도 많이 시도하는 편인데, 《디렉토리》는 최근에 사서 읽은 잡지 중에서 가장 독특하고 재미있었습니다. 인터뷰이들도 좀 색다른 분들이 많아서 인터뷰를 읽는 재미도 있고, 물론 위에서 언급한 것처럼 보증금과 월세 등 가장 중요한(!) 내용을 볼 수 있다는 점도 좋았고요. 게다가 엄청나게 멋진 공식 홈페이지에서는 아래와 같이 주거 조건별로 인터뷰를 찾아볼 수 있게 해놓았어요. 가끔 심심할 때 들어가서 구경하면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읽을 것 같습니다.





 정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내용 또한 있습니다. 1호에서는 민달팽이유니온의 최지희 님이 보증금을 돌려받는 방법을 알려주고, 부동산 전문 변호사 황대희 님은 부동산 계약서를 쓸 때 확인할 내용과 팁을 알려줍니다. 이 글들 또한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으니, 관심 있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