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코니의 독서일기
http://blog.yes24.com/coii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코니
책을 읽어요
파워 문화 블로그

PowerCultureBlog with YES24 Since 2010

15·16·17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2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서평단 신청
포스트
나의 리뷰
독서일기
영화일기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오늘 30 | 전체 31186
2017-04-13 개설

2020-02-29 의 전체보기
핸드 투 마우스 | 독서일기 2020-02-29 23:0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215621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핸드 투 마우스

린다 티라도 저/김민수 역
클 | 2017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어째서 가난한 사람들은 자기파괴적 행동을 하는 걸까요'

 일터에서 유독 피곤한 하루를 마친 어느 날, 자주 가던 온라인 게시판을 보며 휴식을 취하던 내 눈에 들어온 질문이었다. 내가 이제껏 보아온 것들, 그리고 가난이라는 것이 주는 무게에 어떻게 반응했는지 정도는 설명해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p.17)


 이번에 읽은 책, 『핸드 투 마우스』는 바로 이렇게 탄생했습니다. 인터넷에 올라온 저 질문, '어째서 가난한 사람들은 자기파괴적 행동을 하는 걸까요' 덕분에요.


 저 질문이 암시하는 의견과 글을 우리나라에서도 어렵지 않게 접할 수 있습니다. '가난한 사람들은 다 이유가 있다', '가난한 사람들은 경제 공부도 안 하고 저축도 안 하고…… 비싼 이자를 내면서 돈을 빌린다', '가난한 사람들은 편의점에서 비싼 식품을 사고 비싼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다', '가난한 사람들은 어쩌다 돈이 들어와도 다 써버린다', '가난한 사람들은 세상에 불평은 많으면서 투표도 하지 않는다, 심지어 부자를 위해 투표한다' 등등……. 정말 가난한 사람들은 가난할 만한 행동을 해서 가난한 걸까요? 그렇다면 가난한 사람들이 그런 행동을 하지 않으면 가난하지 않을 수 있을까요?


 나는 요리할 줄 안다. 고등학교를 졸업하기 위해서는 가사 과목을 이수해야 했기 때문이다. 나 같은 상황에 처한 사람들 대부분은 그렇지 않다. 브로콜리는 위협적인 채소이다. 요리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작동하는 가스레인지와 냄비와 양념이 있어야 하고, 아무리 피곤해도 설거지는 꼭 해야 한다. 안 그러면 벌레가 끼니까. 하지만 많은 이들에게 이것은 완전히 새롭고 대단한 기술이다. 서글프지만 사실이 그렇다. 그리고 혹 요리가 잘못되기라도 하면, 가족들이 배를 앓을 수도 있다. 중간계급이 되기 위해서 너무 열심히 애쓰는 짓 따위 안 하는 게 좋다는 걸 우리는 배웠다. 결과가 좋은 경우는 결코 없으며 노력했는데 또 실패하는 것은 언제나 기분 나쁘니까. 그러니 노력하지 않는 게 차라리 나은 것이다. 입맛에 맞는, 저렴하고 보관이 쉬운 음식을 사는 게 더 타당하다. 정크푸드는 우리에게 허락된 쾌락이다. 왜 우리가 그 쾌락을 포기해야 한다는 말인가. 즐거움이란 애초에 거의 없는 우리인데 말이다. (p.19-20)


 나는 흡연자다. 담배는 비싸다. 또한 내게 주어진 최상의 선택이다. 무슨 뜻이냐고? 알다시피 나는 언제나 ― 그렇다, 언제나 ― 기진맥진해 있다. 담배는 자극제다. 한 발짝도 더 딛지 못할 만큼 피곤할 때 담배를 피우면 한 시간은 더 버틸 수 있다. 분노가 치솟고 사람들에게 시달려 극도로 기분이 저조하고 더는 손가락 하나 까딱할 수 없을 때 담배를 피우면 아주 잠시지만 기분이 좋아진다. 흡연은 내게 허용된 유일한 긴장해소법이다. 현명하지는 않지만 내가 접근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이다. 내가 쓰러지거나 폭발하는 것을 막아주는 단 하나뿐인 대책이다. 다른 대책은 아직 찾지 못했다. (p.23)


 나는 재정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많이 하지만 장기적으로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다. 어차피 내가 가난하지 않을 일이 결코 없는데 이번 주에 내가 한 가지가 아니라 한 가지 반에 대한 돈을 내지 않는다고 해서 잘못될 일이 대체 뭐란 말인가. 희생한다고 상황이 나아지는 것도 아닌데 말이다. (...) 훗날 비싼 것 하나를 사기 위해 소소한 즐거움이 사라져버린 황폐한 삶을 살아야 하는 그런 삶은 내게 가치 없다. 내게는 앞으로 기대하고 바랄 수 있는 커다란 즐거움 따위는 결코 없다. 그래서 호주머니에 돈이 있을 때 별것 아닌 인생이지만 조금이라도 즐기자고 생각한다. 내가 얼마큼 책임감이 강하든 어차피 3일 후면 돈이 다 사라져버리기 때문이다. 돈을 충분히 가질 일이 전혀 없다면 돈은 더 이상 의미가 없다. 돈이 많아도 마찬가지일 것 같기는 하지만. (p.23-24)


 책을 읽으면 바로 느낄 수 있지만, 저자는 처한 상황에 비해 똑똑하고 교육도 잘 받았으며 종종 운도 따르는 편이었습니다. 이 책을 내기 전까지도 말이에요. 그럼에도 저자의 삶은 늘 고단했고, 온갖 스트레스가 들러붙었고, 불합리한 일 투성이였습니다. 해고는 일상이었고, 부유한 고객들은 진상을 부려댔고, 투잡을 뛰면서 열심히 일해도 여전히 가난했습니다. 월세를 내고 들어간 집은 집주인이 굳이 비용을 들여 관리하지 않아 배수관이 막혀 침수되었고, 이에 대해 환경위생과와 언론에 연락해봤자 아무도 관심을 갖지 않았습니다.


 한 해에 푸드스탬프로 몇천 달러를 받는 것이 기업 구제금으로 몇조 달러를 받는 것과 어째서 신기할 만큼 다른 취급을 받아야 하는 건지 이해를 못 하겠다. 2013년에 푸드스탬프에 764억 달러가 쓰인 반면, 은행에는 수조 달러가, 아마도 수백 번은 쓰였을 것이다. 그것은 사회 상류층에게 주는 공짜 혜택의 '한 가지' 예일 뿐이다. 연방 정부가 은행에는 현금을 건네고 다른 부자들한테는 야생지대에서 알아서 살라고 내버려두지는 않는다는 말이다. (p.129)


 나는 단정하게 보관할 수 있는 양보다 훨씬 많은 물건을 갖고 있다. 언제나 그렇다. 돈 없이 살아본 사람은 나의 이 상황에 공감할 수 있다. 뭔가가 언젠가는 필요할지 모르는데 그때는 살 돈이 없을지 누가 아는가. 그래서 미래에 사용할 가능성이 있는 물건은 일단 보관해놓고 버린 적이 거의 없다. 얼룩진 셔츠는 내 인생의 어느 한순간에 가구광택제와 청소 의욕이 동시에 생긴다면, 걸레로 유용하게 사용될 수도 있을 것이다. 낡아빠져서 못 입는 티셔츠들은 쌓아놓았다가 우리 애들이 아기일 때 기저귀로 아주 잘 썼다. 망가진 커피메이커 두 대를 분해해서 작동하는 커피메이커 한 대를 만든 적도 있었다. 부속이 하나라도 작동하면 절대 버리지 않는다. 그 부속이 필요한 날이 올 수도 있기 때문이다. (p.218)


 린다 티라도는 이 책 내내, 가난한 사람들이 대체 왜 그렇게 행동하는지 역설합니다. 이 책을 읽으면 오히려 그들이 얼마나 합리적으로 행동하는지 알 수 있을 것입니다. 또한 이 시스템이 약자에게 얼마나 잔인한지, 그리고 수많은 책임들을 그들에게 전가하는지도요. 그래서 이 책을 읽는다고 뭐가 좀 바뀌냐고요? 글쎄요, 제가 매번 책을 읽을 때마다 스스로에게 던지는 회의적인 질문이긴 하지만 저도 여전히 답을 모르겠습니다. 그렇더라도 이 책을 통해 어떤 이들은 자신의 오만을 깨달을지 모르고, 어떤 이들은 자신의 삶이, 그리고 자신의 선택이 본인의 잘못이 아님을 알게 될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저는 이 책이 좋은 책이라고 생각하고, 더 널리 읽혀 이 사회에 또 하나의 중요한 목소리로 등장했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