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2로만 더 깨어날 수 있다면
http://blog.yes24.com/coolald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늘
책과 함께 행복한 하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6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어때요?
나의 리뷰
책이 좋아
리뷰
태그
네가만들어갈경이로운인생들 수학 죽은자의제국 이토게이가쿠 엔도조 동화책 일본소설추천 일본소설책추천 그날의드라이브 오기와라히로시
2019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본깨적 응원합니다. ^.. 
공감가는 글입니다. ^.. 
저도 지금 보고있는데.. 
한 번쯤 읽어볼만한 .. 
따뜻해요 퀼트가게에..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32312
2010-02-22 개설

2019-02 의 전체보기
우리와 당신들 by 프레드릭 배크만 | 책이 좋아 2019-02-03 03:01
http://blog.yes24.com/document/1104521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우리와 당신들

프레드릭 배크만 저/이은선 역
다산책방 | 2019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와 당신들>은 <베어타운>의 후속작이다.

케빈과 마야의 사건으로 마을이 모두 해체되어버린 이후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

하키만이 마을의 존속이유인 것처럼 모든 사람들이 하키에 매달리지만 케빈사건으로 인해

마을은 더 고립되는듯 하다. 그 속에서 살아남은 사람들과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라고나 할까?

 

분위기가 좋지 않고 어쩌면 절대 괜찮아지지 않을지 모르지만

그래도 그들은 매일 아침마다 일어날 방법을 찾을 것이다.

아나가 쓰러져서 비명을 지르며 울부짖기만 하자 마야가 단짝 친구를 꼭 끌어안고 귀에 대고 속삭인다.

"생존자야, 아나. 생존자. 우리는 생존자야."

 

사건 이후 케빈은 옆동네 하키단으로 도망치듯이 가버리고 마야도 시간이 지나면서

어느정도 안정을 찾는 것처럼 보인다. 사실을 이야기했지만 모두에게 배신자라 따돌림을 받게 된 아맛은

하키를 계속 하고 싶어한다. 그러면서 새 여자코치가 오게 되는데 레즈라는 소문이 돈다.

정작 가해자는 아무렇지 않은 것 같고 피해자만 있는 듯하다.

 

그 가운데 정치적 이슈에 빠져 하키팀이 해체되어버릴 뻔하기도 하고.

그 작은 마을에서도 시기, 질투, 배신, 게다가 정치까지 ...돈과 권력의 정점, 모든 것을 보여준다.

그 속에서 과연 나라면 어땠을까란 생각을 해본다.

아마도 개인이 혼자 감당하기엔 쉽지 않았을 것 같다란 생각을 한다.

 

프레드릭 배크만의 책을 많이 읽어보지는 않았다. 사실 <오베라는 남자>로 한국에서는 널리 알려진 작가라는 정도? 그리고 이번책까지 합하면 그의 책은 딱 2권 정도 읽은 셈이다. 어떻게 보면 내용이 막 잔인하다던가, 판타스틱하다던가 그런건 아니다 . 내 주위에서 일어날법한 일, 어디선가 들었을법한 이야기인듯 하지만 등장인물의 세심한 감정선을 무심한 듯 시크하게 잘 표현한다고나 할까? 그래서 그가 짠 각본에서 절대 어긋나고 싶지 않다란 생각이 든다. 난 그냥 평범한 사람으로 살고 싶다란 마음과 같다고나 할까?

 

그래서 그런가 책을 다 읽고 나니 제목이 눈에 들어온다.

왜 이 제목일까? 다 읽었음에도 해피엔딩인지 아닌지에 대한 판단이 서지를 않는다.

다만 내가 응원했던 개개인들 모두가 행복하기를 기원할 뿐이다. 그냥 그렇게 믿고 싶다.

그래서 만약 세번째 책이 나온다면 세월이 흘러흘러 그들의 행복한 이야기를 만나기를 살포시 기원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