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2로만 더 깨어날 수 있다면
http://blog.yes24.com/coolaldo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파란하늘
책과 함께 행복한 하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90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어때요?
나의 리뷰
책이 좋아
리뷰
태그
네가만들어갈경이로운인생들 수학 죽은자의제국 이토게이가쿠 엔도조 동화책 일본소설추천 일본소설책추천 그날의드라이브 오기와라히로시
2020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본깨적 응원합니다. ^.. 
공감가는 글입니다. ^.. 
저도 지금 보고있는데.. 
한 번쯤 읽어볼만한 .. 
따뜻해요 퀼트가게에.. 
새로운 글
오늘 11 | 전체 32352
2010-02-22 개설

2020-01 의 전체보기
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 책이 좋아 2020-01-31 08:40
http://blog.yes24.com/document/120428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필체를 바꾸면 인생이 바뀐다

구본진 저
쌤앤파커스 | 2020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주로 컴퓨터로 일을 하다보니 글씨를 많이 쓰지도 않지만

둥글둥글한 글씨에 쓰다보면 위로갔다 아래로 갔다하는 식이여서

사실 다이어리를 예쁘게 쓰고 싶은 마음은 있으나 한달 정도 지나면....

첫마음은 사라진지고 내맘대로 쓰곤 한다. 그러면서 주위에 글씨체가 예쁜 사람이 있으면 참 부럽곤 했다.

그러던 차에 이 책을 읽게 되었다.

국내에 필적 전문가가 있다는 것도 처음 알았지만

공부 잘하는 글씨, 일 잘하는 글씨, 합격하는 글씨, 존경받는 글씨 등

글씨에는 뇌의 흔적이 담겨 있다는 말이 더 신기했다.

독일의 필적학자 빌헬름 프레이어는 1895년 그의 저서 <필적심리>에서

글씨는 쓰는 신체의 모든 부분을 지배하는 것은 대뇌이므로 글씨를 '뇌의 흔적'이라고 말했다.


서명을 보면 그 사람의 성격이 보인다는 것이 진짜 신기했다.

남들에게 난 어떻게 보일까 싶기도 하고, 필적에 따라(글의 크기, 형태, 압력, 속도, 기울기 등) 분석이 가능하다니 전문가에게 나는 어떤 성격일지 한번 테스트를 받을 수 있다면 받고 싶다란 생각이 들었다.

앞에서도 말했듯이 필적은 '뇌의 흔적'이자 몸짓의 결정체이므로 심리학적으로 분석하여 그 근원을 알게 되면, 행동 습관인 필체를 바꾸어 성격을 바꿀 수도 있게 된다고 한다. 의식적으로 글씨체를 바꾸면 성격이 변하고, 성격이 바뀌면 행동 패턴이 변하며, 행동 패턴이 바뀌면 인생이 바뀐다고 한다.

이 얼마나 멋진 말인가

사실 내 성격이나 패턴을 바꾸고 싶을때가 많기 때문에 가능하다고 꼭 해보고 싶다.

이 책에서는 한예로 링컨 대통령이 벤저민 프랜클린과 조지 워싱턴의 글씨를 따라 스는 연습을 했다는 기록이 있다고 한다. 만약 내가 존경하는 인물이나 사람의 글씨체를 얻을 수만 있다면 그 글씨를 보고 계속 따라하다보면 나도 바뀔 수 있다는 설이다. 과연 그럴 수 있을까 싶기도 하고, 실험해 보고 싶기도 한다.

그러고 보면 아이들 글씨체의 경우

유치원에서 막 글씨를 배운 아이들은 생각보다 또박또박 예쁜 글씨체를 갖고 있다. 대부분 초등 1학년에서 2학년까지는 바른체를 쓰곤 하지만 그 이상이 되면서 흘려쓰기나 성격에 따라서 많이 바뀌는 것 같다. 우리 큰애도 예전 공책을 보면 얼마나 또박또박 예뻤는지...하지만 지금 보면 어찌나 흘려쓰기의 대장인지....제발 바르게 쓰라고 하지만 생각처럼 되지를 않는다. 그 반면에 어릴적 그대로 바른 글씨체를 가지고 있는 친척아이를 볼때면 부러울 때가 있는데 갑자기 그 아이들의 성격이나 행동이 어떤지 생각해보게 된다.

암튼 자신이 원하는 글씨체를 꾸준히 연습하면 성격이나 인생이 바뀔 수 있다고 하니 이 얼마나 매력적이지 않은가.

진심 돈도 들지 않고 내 노력 여하에 따라 바꿀 수 있다고 생각하니 해보고 싶다.

아주 작은 글씨 연습의 힘이라고 ...필체를 바꾸는 방법도 소개하고 있는데 첫번째는 자신이 모델로 삼는 사람의 필체를 흉내내는 방법이다. 어떤 사람을 모델로 할지 고민해보고 인터넷에서 검색만 하면 대부분 찾을 수가 있다고 한다. 이렇게 했을 경우의 장점은 모델로 하는 인물의 내면을 닮을 수 있다는 것이다. 다만 모델이 될만한 인물의 한글 글씨를 구하기 어렵다는 점? ㅠㅠ


두번째 방법은 자신의 목표 달성, 또는 과제 해결에 부합하는 필적 특징을 부분적으로 바꾸는 방법이라고 한다. 내가 생각하기에 바뀌었으면 하는 성격을 고민해보고 어떻게 할지를 결정해서 한번쯤 해보면 좋을 것 같다. (사실 내가 생각한 필적이 있으므로 조용히 실천해보련다. ㅎㅎㅎㅎ. 뭐 개인적으로 내 둥글둥글한 글씨체와 약간의 빠르게 흘려쓰기 그리고 큰 글씨가 싫곤 했는데 이 책에서는 둥근 글씨의 경우 친화적이고 사회성이 있으며 다정하고 편안한 사람을 의미한다고 한다. 뭐 아주 틀린말은 아니지만 사회생활을 하면서 내가 이런 성격이면 좋겠어란 것이 있으므로 살포시 조용히 연습해봐야겠다)

책을 읽다보면..진짜 가능한거야? 싶은것도 있다

그중에 하나가 '돈을 많이 벌고 싶다면' 파트였다.

뭐 일하는게 뭐 있어...돈 벌기 위한건데 돈벌기 위한 글씨체가 있다니...바로 따라해봐야지.

예를 들면 'ㅁ'에서 오른쪽 윗부분은 둥글게 하고 오른쪽 아랫부분은 닫아라..같은 것.

사실 나는 'ㅁ'의 경우 그렇게 쓰고 있어서 그 외에 것들을 더 자세히 읽곤 했다.

따라해서 나쁠 것이 없는데 왜 안하겠냐란 마음.

그리고 올해부터는 종이에 글씨를 많이 써보자가 내 계획 중 하나여서 더 재미있게 읽은 책이다.

독서록을 가볍게라도 써보자가 목표여서 이번 책은 진짜 재미있게 읽었다.

글씨를 보면 운명이 보인다! 이 책을 한마디로 정리하면 이 한줄 인것 같다.

글씨체에는 그 사람의 성격, 취향, 질병, 빈부가 모두 집약되어 있다고 하니 지금까지 살면서 한번도 생각해보지 않았던 지라 더 놀랍기도 하고, 진짜? 일까란 생각을 가지고 읽었는데 한번 해보자.....로

이 책을 읽고선 마음가짐이 바뀌었다. 나뿐만 아니라. 내 가족에게도 도움이 된다면 꼭 실천해보련다.

그리고 나에게는 꽤 매력적이기도 했고.......

만약 나를 바꾸고 싶다는 사람이 있다면 한번쯤 읽어보면 좋은 것 같다.

분명 마음가짐부터 조금은 달라지지 않을까? 싶은 책이다.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