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오늘을 즐겁게!
http://blog.yes24.com/cozy57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ozy57
오늘 하루를 즐겁고 감사히!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9월 스타지수 : 별8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영어♥
읽을거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7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삶.. 
좋은 리뷰 감사합니다.. 
이 책 저도 감명 깊게.. 
좋은 리뷰 잘 읽었어.. 
숨결이 바람이 될때 .. 
새로운 글
오늘 4 | 전체 1961
2008-03-07 개설

2018-07 의 전체보기
마음에 들어요~ | 기본 카테고리 2018-07-18 14:40
http://blog.yes24.com/document/1053763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외서]Come On Everyone 3 : Student Book


Build & Grow (능률교육) | 2015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초등학교 방과 후 교재인데, 미리 예습하려고 일찍 구매했습니다. 전에도 Come On, Everyone! 시리즈로 수업을 해서 이번 교재를 학습하는 데 부담이 덜한 것 같네요. 처음에 unit의 전체 토픽을 그림으로 익힐 수 있게 되어 있어서, 흥미롭게 처음에 학습을 시작할 수 있는 점이 마음에 들구요. 스티커나 노래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서 내용을 익힐 수 있어서 좋네요~재미있게 영어 학습을 하는 데 좋은 책인 것 같아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스크랩] 사전 속 '달달하다'는 그 뜻이 아니라고? | 읽을거리 2018-07-05 13:14
http://blog.yes24.com/document/1050446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http://ch.yes24.com/article/view/36398

2화 달달하다.jpg

 

 

“피곤할 땐 달달한 게 최고야.”


“순수한 연하남과 능력 있는 연상남에게 동시에 사랑받는다는 줄거리도 달달하다.”

 

‘달달하다.’ 요즘 들어 많은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낱말이다. 그런데 두 예문에 나타난 달달하다의 말맛은 전혀 다르다. 뜻도 확연히 구분된다. 앞의 ‘달다’는 맛과 관계된 것이라면, 뒤에 것은 잔재미가 있고 아기자기한 분위기나 느낌을 나타낸다. ‘달콤하다’란 낱말이 있는데도 언중은 달달하다에 새로운 의미를 더해 다른 뜻으로 쓰고 있는 것이다. 달달한 드라마, 달달한 음악 등의 표현이 넘쳐나는 이유다.

 

그러나 우리 사전에 올라있는 달달하다엔 두 가지 뜻이 모두 없다. ‘춥거나 무서워서 몸이 떨리다’ ‘작은 바퀴가 단단한 바닥을 구르며 흔들리는 소리가 나다’는 뜻만 있다. 추워서 달달 떨거나 손수레를 달달거리며 끌고 갈 때만 쓸 수 있다. 언중의 말 씀씀이와는 동떨어져 있다.

 

우리 사전은 맛을 표현하는 단어를 표제어로 삼는 데 인색한 편이다. ‘들큰하다’는 들큼하다(맛깔스럽지 아니하게 조금 달다)의 경북, 평북 지역 사투리로, 달큰하다(꽤 단맛이 있다) 역시 북한에서 쓰는 말로 묶어두고 있다. 사람들이 많이 쓰는 달새콤하다, 짭쪼롬하다는 아예 사전에 올라있지도 않다. 음식 맛이 조금 싱거울 때 쓰는 ‘슴슴하다’도 ‘심심하다’만 쓸 수 있게 했다. 북한에서 들큰하다와 달큰하다, 슴슴하다를 모두 문화어로 삼은 것과 대조적이다.

 

달달하다 못지않게 사람들의 말 씀씀이가 무시되고 있는 낱말이 ‘꿀꿀하다’가 아닐까 싶다. 우리 사전은 ‘돼지가 소리를 내다’는 뜻만 올려놓았다. 허나 사람들은 하나같이 ‘오늘 기분도 꿀꿀한데 어디 가서 술이나 한잔 하자’ ‘날씨가 꿀꿀하다’처럼 쓴다. 같은 뜻으로 쓰는 ‘꾸리꾸리하다’도 비속어 냄새를 풍겨서인지 표제어로 올라있지 않다.

 

말도 생로병사의 길을 걷는다. 그 과정에 새로운 의미가 덧붙여지기도 한다. 그렇게 만드는 주체는 말의 주인인 언중이다. 사전이 말을 만드는 것이 아니라 언중이 만든 말이 사전에 오르는 것이다. 사람들이 실생활에서 많이 쓰는 말은 뜻풀이를 추가하거나 표준어로 삼는 게 마땅하다.


 

 

지금 우리말글손진호 저 | 진선북스
다소 지루해지기 쉬운 말법을 재미있게 알리려 방송이나 영화 등에 나타난 낱말을 인용해 ‘지금 우리말글’의 흐름을 살피기도 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