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일리움
http://blog.yes24.com/cyni99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안녕하세요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2월 스타지수 : 별1,23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로망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5616
2007-01-19 개설

2022-08 의 전체보기
Q.E.D. iff 증명종료 (큐이디 이프) 18권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14:36
http://blog.yes24.com/document/167201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Q.E.D. iff 증명종료 (큐이디 이프) 18권

MOTOHIRO KATOU 저
학산문화사 | 2022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Q.E.D. iff 증명종료 (큐이디 이프) 18권

전작인 Q.E.D에서 이어지는 스토리. 작가가 C.M.B에 집중하느라 Q.E.D를 소홀히 한다는 의견도 종종 있었는데 빠지지 않고 후속작이 연재되고 번역이 되니 괜시리 반가운. 벌써 20권을 바라본다.

절절한 동기나 음침한 분위기 같은 것은 동종의 유명한 모 작품보다 못하지만, 그런만큼 논리구성은 깔끔하고, 언제나 부담없이 볼 수 있어서 좋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파파 톨드 미(Papa told me) 01권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14:35
http://blog.yes24.com/document/1672017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파파 톨드 미(Papa told me) 01권

HARUNO Nanae 저
서울미디어코믹스/DCW | 2015년 09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파파 톨드 미(Papa told me) 01권

일본 기준으로 단행본 1권의 초판 발매일은 1988년 2월

국내에 일본만화가 수입되기 시작한 초창기 만화들을 계속해서 다시 읽어보고 싶은 것은 해당 작품이 시대를 뛰어넘는 명작이기 때문일까 아니면 개인의 추억을 회상하고 싶기 때문일까. 후자의 요소가 절반 이상은 된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작품 자체의 힘이 없다면 가능할까 싶기도 하고.

1987년에 연재가 시작된 작품이지만, 지금 봐도 배경과 소품을 제외하면 낡은 느낌을 크게 받지 않는 그림체와 대사 그리고 매력적인 등장인물. 후속 시리즈도 국내 정발이 얼른 되었으면.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카구야 님은 고백받고 싶어 22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14:28
http://blog.yes24.com/document/1672013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카구야 님은 고백받고 싶어 22

AKASAKA Aka 저
학산문화사/DCW | 2022년 07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카구야 님은 고백받고 싶어 22

사실 첫날밤이 중요하긴 하지만, 그것보다 더 흥미로운 것은 단행본 서두에 붙어있는 작가의 말. 일단 캐릭터가 형성되고 나면 이야기를 이끌어 가는 것은 캐릭터이지 작가가 아니다라는 얘기로도 읽히는데, 예전의 어떤 유명한 만화가가 했던 얘기와 비슷해서 신기했다.

그리고 뒷장의 후기 - '엔터테인먼트 적인 면에서 다소 멀어졌다는 생각은 하지만 이것도 캐릭터들에 대한 책임이라고 생각하므로' - 도 빈도가 줄어든 코미디에 대한 대한 비판을 받아들이면서도 캐릭터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고 있어서 좋았다.

그리고 22권은 나름 코미디적인 요소도 잘 살아있는 단행본이라고 생각.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