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행복이라는 이름으로
http://blog.yes24.com/dewtech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희망입니다
인간의 지식과 언어의 소음속에서 벗어나 진정 나를 찾고 발견할 수 있는 침묵의 시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8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널드 트럼프 관련 .. 
감사합니다. 
헉..67억... 놀랍네요.. 
네~~~~ 
꼭 그러세요^^ 
새로운 글

2009-05 의 전체보기
김제동 정말 멋있는 분이네요 | My Favorites 2009-05-29 17:55
http://blog.yes24.com/document/139608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김제동 '감동 어록', 네티즌 '읽고 또 읽고'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김수진 기자]
"운명이라고 하셨는데 이 운명만큼은 받아들이지 못하겠다. 작은 비석만 남기라고 하셨는데 우리 가슴 속에 잊혀지지 않는 큰 비석 잊지 않고 세우겠다."
29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열린 노제 사전 추모행사에 사회를 본 방송인 김제동 어록이 수많은 네티즌의 마음을 요동치게 하고 있다.

김제동은 이날 추모행사에서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유서를 되새기며 울먹이며 고인의 명목을 빌었다.

김제동은 이 자리에서 노 전 대통령의 유서 한 줄 한 줄에 자신의 마음과 생각을 담아 고백했다. 김제동의 이 말들은 그가 방송생활을 하면서 탄생된 어록과 마찬가지로, 네티즌 사이에서 '읽고 또 읽고' 식으로 회자되고 있다.

김제동은 이날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하셨지만 그 분에게 받은 사랑이 크다"며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밖에 없다 하셨지만 우리가 기꺼이 나눠드려야겠다"고 말했다.

이어 "너무 슬퍼하지 말라고 하셨는데 오늘은 좀 슬퍼해야겠다"며 "삶과 죽음은 하나라고 하셨는데 우리 가슴 속에 심장이 뛸 때마다 잊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미안해하지 말랐는데 좀 미안해하겠다. 지켜드리지 못했다"며 "누구도 원망하지 말랬는데 스스로를 원망하겠다"고 전했다.

또 "운명이라 하셨는데 이 운명만큼은 받아들이지 못하겠다. 작은 비석만 남기라 하셨는데 우리 가슴 속에 잊혀지지 않는 큰 비석 잊지 않고 세우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제동은 "마음의 뜨거운 열정으로 그 분을, 우리 가슴 속에 한 줌의 재가 아니라 영원토록 살아있는 열정으로 대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제동의 사회를 진행된 이날 추모 공연에서는 윤도현, 양희은, 안치환 등이 참석해 현장에 모인 20만 명에 이르는 추모객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을 애도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노 전 대통령을 보내며 / 박범신 | My Favorites 2009-05-26 09:52
http://blog.yes24.com/document/139154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3 | 전체 122776
2004-09-1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