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행복이라는 이름으로
http://blog.yes24.com/dewtech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희망입니다
인간의 지식과 언어의 소음속에서 벗어나 진정 나를 찾고 발견할 수 있는 침묵의 시간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1월 스타지수 : 별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Wish List
My Story
My Favorite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널드 트럼프 관련 .. 
감사합니다. 
헉..67억... 놀랍네요.. 
네~~~~ 
꼭 그러세요^^ 
새로운 글

2017-12 의 전체보기
나의 리뷰 | 기본 카테고리 2017-12-10 19:32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00353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82년생 김지영

조남주 저
민음사 | 2016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여자라니 이유만으로 가슴이 멍멍해지는 책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이 책에 추천이 너무 많아서 과연 얼마나 대단하기에 이럴까라는 생각으로 읽게 되었다.

82년생 김지영는 어찌보면 우리 옆에 알고 지내던 여성일지 모른다. 너무나 당연하게 생각했던

것들이 갑작스럽게 다른 의미로 다가오게 한 책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시집만 잘가면 되지'라고 했던 여성들에 대한 편견들을 가지고 있던 구세대들에게 이제 그들은

남성과 똑같은 위치로 봐야하며, 그들보다 신체적 우월성을 가지고 보기 보다는 똑같은 능력과

지위를 가질 수 있는 존재로 그들을 봐야하는 것은 아닌지 이 책은 묻고 있는 듯 한다.

 

아이를 낳으면서도부터 자신이 꿈꿔왔던 일들과 멀어지고, '모성애'라고 지칭되는 억압속에

빠져 나날이 자신이 인생을 육아와 가사라는 짐속에 버리게 되는 여성의 모습들속에

나를 포함 남성들은 얼마나 이 사실을 인지하고 공감했던가 묻게 되는 책이었다.

 

어리석었다. 아이를 키우는 것을 아내의 일로만 보고, 도와주는 존재로 남기를 원했다. 처가보다는

시댁을 먼저 챙기는 내 딴에는 맞다고 억지를 부리면서 아내의 말을 무시하기도 했다. 이 모든 일들이

과연 내가 그들을 전혀 이해하지 못하고 저지른 잘못된 행동이 아니었을까는 후회감이 끝없이 밀려왔다.

 

몇일전 같은 회사에 다니는 여직원 한통의 카톡이 왔다. 김장 배추속에 들어가는 양념들이 한 대야에

놓여있는 사진이 아무런 멘트없이 시어머니가 여직원에게 보낸 것이다. 오늘은 팀 회식인데도 불구하고

말이다. 어떤 사정을 제쳐두고, 여자는 직장생활에 앞서 가정생활이라는 큰 짐을 두르고 살아가는

슈퍼우먼이 아닐까 생각이 들었다.

 

82년생 김지영씨의 이상한 행동으로 야기된 스토리가 그녀가 살아온 인생과 맞물려가면서 진행되는

이 책속에서 남자로서 이해 못했던 여자들의 삶을 조금이나마 보았다. 한 여자 아이를 키우는 아버지로서

주인공의 나열된 모습들은 왠지 부끄러운 것들은 대면하는 것처럼 너무나 가슴 아팠다.

 

김지영씨를 치료하는 의사마저도 아이를 위해 자신의 꿈을 버린 아내와 오버랩되는 모습속에

여자의 운명은 이럴 것이어야하나 생각이 들었다. 남자로서 여자를 아주 조금이나마 이해하게 해준

고마운 책인 것 같다. 많이 느끼고 반성하게 되는 책이었다.

 

여자들이여! 그대는 위대하다! 정말 위대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3        
1
진행중인 이벤트
트랙백이 달린 글
내용이 없습니다.
스크랩이 많은 글
내용이 없습니다.
많이 본 글
오늘 2 | 전체 122888
2004-09-13 개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