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idini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didin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didini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10,868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서평응모
당첨
ss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온다월드 미스테리스릴러 몽위 박열 베스트셀러 역사 인공지능혁명2030 인공지능혁명 정치혁명 처음만나는뇌과학이야기
2020 / 1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좋은리뷰 잘읽었습니.. 
잘 보고 ㄱ삽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잘 읽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175610
2007-01-19 개설

2020-11-22 의 전체보기
살아갈수록 인생이 꽃처럼 피어나네요 | 기본 카테고리 2020-11-22 23:0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36220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살아갈수록 인생이 꽃처럼 피어나네요

임후남 저
생각을담는집 | 2020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생각을담는집 / 살아갈수록 인생이 꽃처럼 피어나네요 / 임후남 인터뷰집

<살아갈수록 인생이 꽃처럼 피어나네요>는 용인시에 책방과 북스테이를 하며 <시골 책방입니다>라는 책을 쓴 임후남 작가가 평균 나이 80세의 7분을 인터뷰한 글을 담은 책이다. 평균 나이 80세라니?! 내 나이에 반을 얹은 그분들의 연세가 경이롭게 다가왔지만 7분의 사연을 하나씩 마주하다 보면 80세란 나이는 그저 숫자에 불과할 뿐이라는 무색함을 느낀다.

많게는 85세부터 적게는 75세까지 용인에 터를 잡고 살아가는 어르신들의 이야기는 그분들의 연세만큼 교과서에서 배웠던 역사의 현장을 고스란히 느낄 수 있다. 일제시대와 한국전쟁을 겪으며 피폐해진 나라에 줄줄이 딸린 식구들을 부양하기 위해 학업을 포기하고 생활전선에 뛰어들어 고생한 이야기는 그 어느 영화나 소설보다 생생하게 다가왔다.

용인에서 태어나 평생을 용인에 살며 고향의 발전에 기여했던 이양구 어르신, 힘겨운 일에도 하나님을 향한 감사함으로 모든 것을 기쁘게 헤쳐나가며 배움을 전해주는 것을 즐기는 서석정 어르신, 이웃 주민의 일을 대신 봐주러 나갔던 남편을 뺑소니 사고로 잃고 아이들을 학교에 보내기 위해 서울로 상경해 식당 일을 했던 손영자 어르신, 아내의 든든한 내조로 중국에서 가발공장을 크게 해 사업을 했던 염강수 어르신, 80을 바라보는 연세에도 모교에서 경비 일을 하시는 전태식 어르신, 남편을 먼저 보내고 홀로 남았지만 마을 사람들과 다양한 일을 모색하는 박귀자 어르신, 남편의 외도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지만 자녀들과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최영남 어르신의 이야기는 못 먹고 못 살던 시대를 다 함께 헤치고 살아온 사람들의 억척스러움과 성실함, 가족을 부양하기 위한 안간힘이 배어있다.

공부를 하고 싶어도 돈이 없어 육성회비를 못내 학교에서 오지 말라는 소리를 듣기도 하였고 줄줄이 딸린 동생들을 위해 고등학교의 진학을 포기하고 돈을 벌어야 했던 맏이의 이야기도 엿볼 수 있다. 그런가 하면 잘 살았지만 갑자기 가세가 기울고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부모님이 몇 년 사이로 돌아가셔서 큰 어려움을 겪은 분도 계셨다. 힘든 살림에도 배움의 끈을 놓지 않고 교장직까지 올라가셨던 분도 계시고 든든한 아내의 내조로 중국과의 수교 전 가발공장을 시작해 큰돈을 번 분도 계시다. 지금 시대에선 상상할 수도 없는 전쟁 이야기나 쌀이 없어 고구마를 점심으로 먹어야 했던 이야기, 그로 인해 어린 마음에 상처를 받았던 이야기들은 어린 시절 부모님과 할머니가 들려주던 이야기와 다르지 않게 다가왔다.

배우고 싶어도 돈이 없어 배울 수 없고 한창 먹을 나이에 먹을 것이 없어 배를 곯아야 했던 어렵고 힘들었던 시절을 겪었기에 평균 나이 80세라는 나이가 무색하게 지금이 더 행복하고 즐거운 인생이라고 느껴질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 당장 아프지 않고 움직일 수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감을 느끼는 7분의 이야기는 물질적으로 풍요로운 이 시대에 행복은 무엇인가란 생각을 떠올리며 고민하기에 충분한 강렬함으로 다가왔다. 행복은 멀지 않은 곳에 있음에도 우리는 여전히 행복을 볼 줄 아는 눈을 가지지 못한 채 하루하루를 힘겹게만 지내고 있는 것은 아닌가란 생각이 들어 더욱 힘을 내봐야겠다는 다짐을 해본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올인원 다이어트 레시피 | 기본 카테고리 2020-11-22 22:19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36186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올인원 다이어트 레시피

김상영,김은미 공저
길벗 | 2020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길벗 / 올인원 다이어트 레시피 / 요리 김상영 영양 김은미

앞에 붙는 나이의 숫자가 달라질수록 몸 상태가 달라지더라는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39과 40의 차이가 다르더라며 호들갑스럽게 이야기하는 지인들의 이야기에 겨우 1살 차이인데 저렇게까지 말을 할까 싶어 웃곤 했지만 체력은 물론 나이를 먹는다는 걸 절실히 느꼈던 게 바로 신진대사였었다. 젊었을 땐 야식을 먹어도 더부룩한 느낌이 별로 없었고 아침에 일어나 조금만 움직이면 금세 배가 고파졌지만 30대 후반을 지나며 늦은 시간에 밥을 먹거나 조금만 기름진 음식을 먹으면 바로 기분 나쁜 복부팽만감은 물론 소화가 더뎌 밤새 고생하는 일이 잦아지는 일이 많았고 살도 금세 붙었으며 그렇게 붙은 살들은 쉽게 빠지지 않았다.

워낙 통통한 체격이지만 먹고 싶은 것을 참아가며 다이어트를 하는 스타일은 아니었지만 최근 살이 붙으며 무릎에 무리가 가는 게 느껴져 체중도 줄이고 근력을 높이는 운동을 해야겠다는 결심에 이르게 되었다. 그렇게 시작한 것이 요즘 유행하는 저탄고지 다이어트였으나 인체에 대한 제대로 된 지식 없이 그저 누군가 먼저 시도해 효과를 봤다는 경험담만으로 시작하기에는 의구심이 들기도 하였고 무엇보다 어떤 음식을 얼마나 먹어야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항상 있었기에 뭔가 제대로 된 정보로 건강한 다이어트를 해보고 싶은 맘이 강했던 것 같다.

아마 미용이나 건강을 위해서 다이어트를 결심한 다이어터라면 나와 같은 고민이 많을 텐데 누군가에게는 맞는 방법이 나에겐 맞지 않을 수도 있고 그렇게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정보를 아무 거리낌 없이 나의 몸에 적용한다는 것 자체가 자칫하면 위험한 일이 될 수도 있기에 <올인원 다이어트 레시피>는 건강하게 살을 빼고 싶은 다이어터라면 큰 도움이 될 책이다.

그저 건강한 다이어트를 위한 레시피만을 담은 책이라면 그저 그렇게 다가올 수도 있지만 요리사와 영양사가 다이어트 필수 정보와 식단을 담아내고 있어 다이어트를 하며 제일 걱정되는 부분인 건강 영양소를 잘 잡아내고 있다. 그와 함께 기본적으로 인지하고 있어야 할 기초식품군과 칼로리 설명은 물론 나의 키와 몸무게를 계산한 하루 적정 칼로리 계산법과 최근 유행하는 다이어트법의 허와 실을 담아 다이어트에 관한 제대로 된 정보를 알려주고 있다.

사실 누군가에게 맞아 성공적인 다이어트 사례로 소개된 것이 내 몸에는 독이 되는 다이어트법이 되기도 해 저탄고지 다이어트 같은 경우 탄수화물의 무조건적인 배제는 오히려 건강을 악화시킬 수도 있는데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정보를 내 몸에 그대로 대입하는 것이 과연 올바른 방법인지 의문이 많이 들었던 사람이라면 필수 영양소로 꾸려져 소개된 아침, 점심 식단을 따라 하기만 해도 어떻게 먹을 것인가란 막막한 고민을 덜어낼 수 있을 것이다. 나의 경우에도 한 가지만 먹어서는 골고루 영양을 섭취할 수 없다는 사실을 알면서도 매일 같은 음식을 먹으면 물려서 대충 굶거나 영양소를 따지지 않고 칼로리만 따져서 먹기 일쑤였는데 균형 잡힌 영양소로 다양하게 소개되어 있는 레시피를 통해 건강을 잃지 않으며 다이어트를 할 수 있으니 누군가의 인터넷 정보를 검색하며 고민하는 시간을 확 줄일 수 있었다.

그저 굶거나 원푸드나 샐러드만을 고집하던 다이어트에서 탈피해 다양한 레시피를 통해 즐겁게 다이어트를 할 수 있다는 생각에 그동안의 힘들었던 다이어트가 즐거워질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