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man&aposs view
http://blog.yes24.com/digiplay2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디기2
리뷰맨~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2,532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함께쓰는 블로그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리뷰 잘 봤습니다. 
리뷰 잘 봤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4226
2017-02-26 개설

2018-04 의 전체보기
너에게 흠뻑 젖다 | 기본 카테고리 2018-04-23 22:29
http://blog.yes24.com/document/1032265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너에게 흠뻑 젖다 - 가하 누벨 044

윤설탕 저
가하 누벨 | 2018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재미로는 별 3.5개 윤설탕님에 대한 기대치가 있는데 전작에 비해 재미가 약해서 별 3개입니다. 처음 작가님의 글을 읽고 독특하다고 느꼈는데 이번 글은 개성이 무디어진 것 같아 아쉬워요. 로설의 스텝에 따라 이야기는 잘 전개가 되어가는데 윤설탕님의 독특한 매력이 적어서... 그래도 평타는 하셨네요. 학창시절을 거쳐 연인관계였던 주인공들은 남주거 군대 복무 중에 이별을 하게 됩니다. 동창회에서 얻은 정보로 남주가 여주를 찾아내고 원청 회사의 갑질과 여주가 남주를 떠나야겠다는 결심을 하게 한 일을 해결해 줍니다. 남주의 멋짐이 폭발해야 하는 시점에 여느 로설과 비슷한 전개에 울림이 적었어요.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황제의 연정 | 기본 카테고리 2018-04-15 20:01
http://blog.yes24.com/document/103025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황제의 연정

심약섬 저
미드나잇 | 2018년 04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네네에서 가장 먼저 출간되는 미드나잇 시리즈. 출간될 때마다 가격도 이벤트도 좋아 거의다 구매했어요. 처음에는 가격에 맞는 심심한 이야기라 이벤트에 집중하는 경향이었는데 점점 이야기가 이벤트보다 더 매력적으로 발전하는 것 같아요. 이번 이야기는 집착남 순정남 연하남의 이야기였어요. 고운 마음을 지닌 여주. 거지 행색의 남주에게 명약과 음식을 주며 보살펴주고, 사방이 적으로만 둘러싸여 있던 남주에게 선의로 다가온 여주에게 그만 마음을 빼앗기고 맙니다. 아비와 함께 숨어버린 여주를 찾아내어 재회하며 해피엔딩~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연의 바다 | 기본 카테고리 2018-04-01 17:31
http://blog.yes24.com/document/1026856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연의 바다 2권 (외전증보판)

이리리 저
가하 | 2018년 03월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1권을 읽으면서 도대체 여주가 어떤 장치에 의해 파라오시대로 오게 되었는지 궁금했는데 그 실마리가 풀리기 시작하는 2권이었어요. 다른이에게는 냉정하지만 여주에게만은 다정한 이시도르에게 작은 애정을 느끼지만 이집트에 여주를 붙잡아 두게할 만한 크기는 아닙니다. 파라오로서 받기만 했지 사랑을 준적이 없어 어설픈 행동으로 여주에게 거부감만 일으키는 토드모세는 여주가 도망가게 하는데 일조하죠. 결국은 붙잡힌 여주. 과연 현대로 돌아갈 희망을 버리고 이집트에 정착할 것인지, 앞으로의 선택이 궁금해졌습니다. 주인공들의 로맨스는 좀 약했어요. 여주가 거부감을 느끼며 남주를 피하고, 남주는 자신의 마음을 몰라주는 여주에게 대쉬하다가 질투하다가 버럭하다가~ 인물이 평면적이라 그렇게 매력적으로 느껴지지 않았어요. 다만 사건의 전개가 궁금해서 3권으로 가겠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