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eunchae2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4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1 | 전체 68
2022-04-06 개설

2022-04 의 전체보기
우리와 함께하는 뇌를 조금 궁금할 때가 있지 않나요? | 기본 카테고리 2022-04-06 11:23
http://blog.yes24.com/document/1614589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작지만 큰 뇌과학 만화

장이브 뒤우 저/최보민 역
김영사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는 오늘도 뇌를 움직이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하는 뇌를 조금 궁금할 때가 있지 않나요?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당신은 뇌라는 단어를 들으면 어떤 생각이 드나요? ‘나의 뇌는 왜 더 빨리 돌아가지 않을까, 화나는 감정을 조절하는 것이 왜 이리 힘들까’와 같은 생각이 들 겁니다. <작지만 큰 뇌과학 만화>는 우리의 뇌가 어떻게 작동하는지, 어떤 역할을 하는지 A to Z 모두 답합니다.

 

Q. 마이클 씨는 오늘도 화가 나 있습니다. 왜 자꾸만 화가 날까요?

A. 바로 뉴런 세포의 움직임 때문이죠. 제멋대로 세포들이 화로 감지하는 겁니다!

 

우리가 전문분야로 생각하는 많은 주제가 그렇지만, 특히 뇌와 같은 과학 분야의 책은 두꺼운 백과사전 같은 책을 모두 읽어야만 알 수 있을 것 같은 기분이 듭니다. 이 책이 특별한 이유는 바로 귀여운 캐릭터와 함께 유쾌하게 읽어나갈 수 있다는 점입니다. 또, 책의 두께는 80페이지로 부담 없이 시작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내용이 별로 없냐고요? 전혀요! 언젠가 들어본 도파민, 뉴런과 같은 단어부터 뇌에 대한 전반적인 지식을 모두 촘촘히 알려줍니다.

 

이 책의 주인공 미스터 브레인은 언뜻 보면 마시멜로처럼 보이기도 합니다. 그는 우리를 뇌로 초대하고 구석구석 탐험하면서 알고 있었던, 알지 못했던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가장 작가분의 센스가 느껴졌던 부분은 바로 50페이지인데요,

글루타메이트, 도파민, 세로토닌 등 신경전달물질들을 6총사 캐릭터로 그린 점입니다.

각 물질의 기능에 따라 적힌 말풍선들을 읽으면, 캐릭터 만화를 읽는 기분도 들면서 재밌었어요.

 

이외에도 뉴런 위에 서 있는 어린왕자, 뇌 지도를 프랑스 파리로 연결한 그림 등 우리가 ‘뇌’를 어렵지 않게 받아들이도록 합니다.

 

또 우리의 이해 도와주기 위해 뇌전증 수술을 받고 기억을 잃은 헨리씨 등 뇌와 관련된 실제 사람들의 일화도 알려줍니다.

 

우리는 오늘도 뇌를 움직이며 열심히 살아가고 있습니다. 우리와 함께하는 뇌를 조금 궁금할 때가 있지 않나요? 그렇다면 이 책과 함께 해보세요! 뇌에 대해 아는 것이 없어도, 충분히 시작할 수 있답니다.

 

* 이 서평은 김영사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의 일환으로 김영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우리는 과연 역사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지금까지 존재했던 제국은 어떤 모습이었나? | 기본 카테고리 2022-04-06 11:22
http://blog.yes24.com/document/1614589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제국의 시대

백승종 저
김영사 | 2022년 0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는 과연 역사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지금까지 존재했던 제국은 어떤 모습이었나?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우리 주변에 발생하는 상황은 여러 시각으로 보아야 입체적으로 이해할 수 있다. 역사도 마찬가지이다. 인류의 역사상 존재했던 역사 기록은 기록자가 누구인지에 따라 다양한 시각을 이야기한다. 이에 대해 저자인 백승종 씨는 ‘인류 역사상 존재했던 역사 기록들은 모두 승자의 것’이라고 표현한다.

 

으레 그렇듯 후에 남은 사람의 기록을 보고 우리는 역사를 공부할 수밖에 없다. 저자는 이 부분에 초점을 두고 역사의 뒤안길에 존재했던 제국의 이야기를 하나씩 꺼내어 언급한다.

 

이 책이 인상 깊었던 점은 바로 ‘제국’의 흥망성쇠를 서로 비교하며 바라보았다는 점이다. 우리가 역사를 공부할 때는 로마제국, 대영제국 등 다 다른 제국의 초점에서 바라본 경험이 많다. 타임라인으로 그려보면 겹치는 상황들이 많았겠지만 각 제국에서 일어나는 일들이 충분히 유기적으로 연결되어 있기에 그에 초점을 두곤 한다. 하지만 이 도서는 ‘제국’의 흥망성쇠에 초점을 두고 있다.

 

인상 깊었던 목차는 바로 저자의 글과 마지막 8장이다. 책의 처음과 끝에서 저자는 계속해서 우리가 역사를 알아야 하는 이유, 역사의 흐름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만든다.

 

P.14 우리가 역사를 알아야 할 이유는 도대체 무엇일까. 생각해보니 다음의 두 가지 점이 떠올랐다. 우선 현실을 진단하려면 역사를 두루 알아야 한다. 우리의 현재는 늘 과거와 다양한 방식으로 연결되어 있기 때문이다.

 

p.20 “역사란 결국 사람이 만든다.” 이 평범한 진리에서부터 관한 우리의 이야기를 시작하자.

 

435p. 역사적 흐름은 직선으로 나아갈 때가 드물다. 강물이 크고 넓고 깊을수록 물은 직선을 이루며 흐르는 법이 없다. 이 굽이를 돌고 저 굽이를 돌아 첩첩한 산을 넘어서 강물은 유유히 흘러간다. 인간의 역사란 이런 큰 강물과 같은 것이 아닐까. 어떤 때는 흐름이 느리기도 하고, 어느 지점에 이르러서는 강물이 사라진 듯도 보인다. 그저 강바닥에 깔린 모래 밑으로 물이 흘러가는 때도 있다는 말이다. 그렇더라도 결코 강물은 멈추지 않고 끊임없이 흘러내린다. 물이라는 것은 언제 어디서나 흘러가기 마련이다

 

책을 덮고, 이런 질문이 떠올랐다.

 

“우리는 과연 역사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을까? 지금까지 존재했던 제국은 어떤 모습이었나?

앞으로 내가 함께할 제국은 어떤 모습일까?”

 

깊이가 있는 도서이다 보니 모든 지식을 머릿속에 정리하지는 못했지만,

이런 질문을 던졌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싶다.

 

계속해서 질문을 던지다 보면 ‘제국의 시대’를 조금은 더 이해할 수 있을 테니.

 

* 이 서평은 김영사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의 일환으로 김영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