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eunchae218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0월 스타지수 : 별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2 / 08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최근 댓글
내용이 없습니다.
새로운 글
오늘 2 | 전체 69
2022-04-06 개설

2022-08 의 전체보기
우리 모두 닿고 싶다는 말을 잃지 말자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20:34
http://blog.yes24.com/document/1672210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닿고 싶다는 말

전새벽 저
김영사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우리 모두 닿고 싶다는 말을 잃지 말자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사실 나는 에세이류에서 큰 감동을 하는 사람은 아니다. 알지 못하는 사람의 깊은 이야기를 읽다 보면 너무 이입되어 그럴까? 작품의 화자와 내가 어느 정도의 거리감을 가지는 것을 선호한다.

 

이 작품은 조금 달랐다. 어느 누가 자신의 진솔한 이야기를 모두에게 털어놓을 수 있을까? 그것도 자신의 아픈 모습에 대한 이야기를 말이다.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진단받은 후 자신에 대해 많은 고찰을 한 작가님은 누구보다 솔직하게 이야기를 이어간다.

으레 우리가 힘들어하는 상대에게 건네는 말이 있다. “괜찮아, 잘 될 거야. 너라면 할 수 있어.” 나는 이 에세이도 그런 내용이 담겨있다고 생각했다.

 

예상과는 반대로 담백하지만 유쾌한 문체였다. 제목 ‘닿고 싶다는 말’처럼 작가님은 계속해서 자신을 둘러싸고 있는 세상과 닿아 있으려 노력하고, 주위의 인연을 만들어 간다. 이야기를 읽다 보면 나도 현재 나의 삶을 계속해서 시도해보자는 의지가 생긴다.

 

이 책을 읽을까 고민하는 사람들에게 이렇게 말하고 싶다. 우리 모두 닿고 싶다는 말을 잃지 말자고.

우리 모두 마음속 아픈 이야기가 있겠지만, 우리가 닿을 수 있다면 그것은 나아질 수 있다고. 오랜만에 여운이 남는 에세이였다.

 

 

* 이 서평은 김영사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의 일환으로 김영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디자인 트랩, 우리를 유혹하는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 기본 카테고리 2022-08-12 20:17
http://blog.yes24.com/document/1672201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디자인 트랩

윤재영 저
김영사 | 2022년 07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디자인 트랩, 우리를 유혹하는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디자인 트랩, 우리를 유혹하는 디자인은 어떤 것일까?

요즘 우리는 수많은 OTT 서비스를 구독하고 있다. 넷플릭스, 유튜브 프리미엄, 웨이브 등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는 플랫폼들은 한 번 빠져들면 그곳에서 나오기 어렵다. <디자인 트랩>은 이렇게 우리를 빠져들게하는 디자인들에 관해 이야기한다. 저자 윤재영은 홍익대 시각디자인과 전공 교수이다. 서비스를 사용하는 인터페이스 화면을 지칭하는 ‘UX’를 디자인하는 디자이너이기도 하다.

 

이 책을 나타내는 가장 알맞은 챕터는 바로 5부 ‘매력적이지만 위험한’이다. ‘알고리즘’이라는 단어를 들어보았듯, 우리 주위의 많은 시스템이 이 알고리즘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특히나 유튜브의 경우 사용자가 좋아할 만한 콘텐츠를 미리 보여준다. 어느새 우리는 알고리즘의 추천으로 끌어당겨지고, 과연 우리가 정말 원하는 정보인지 구별하기 어려워진다. 책은 실제 플랫폼의 예시를 들며 어떻게 사용자를 알고리즘으로 이끄는지 설명하고 우리가 빠져들 수밖에 없는 이유에 관해 이야기한다.

 

디자인 트랩은 바로 소비자가 덫에 걸려 주저하는 지점을 노린다.

‘데이터는 새로운 석유이다’(165페이지)라는 표현처럼 사용자의 데이터를 모아 서비스 제공자는 마케팅 방향을 잡고 수익을 올린다. 사용자로서는 번거롭게 느껴지는 부분이 ‘사실은 디자인 트랩의 일종이었다니!’하고 놀랍기도 하다. 하지만 이 또한 이들의 생존 전략이다. 속임수라 하더라도 소비자를 끌어당길 수 있다면, 마케팅 방안으로써 최우선시하는 것이다.

 

사실 디자인 트랩의 흐름은 편안하게 따라가게 된다. 마치 우리가 처음부터 이렇게 해야 한다고 마음 먹은 듯 말이다. 많은 사람이 SNS에 빠져 있는 이유도 바로 이것이다. 편리함과 덫을 함께 가지고 있는 ‘디자인 트랩’, 사실 책을 읽었지만 교묘한 트랩을 모두 넘길 수는 없을 것 같다. 하지만 조금은 트랩을 의식하면서 플랫폼을 사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 이 서평은 김영사 대학생 서포터즈 활동의 일환으로 김영사로부터 도서를 지원받아 작성하였습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