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REAMBOOK
http://blog.yes24.com/eunjinlove2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알콩달콩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2월 스타지수 : 별1,864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읽고 싶은 책
조각읽기
완독서평
태그
정영목옮김 완독서평 리투신간살롱 리딩투데이 눈먼자들의도시 해냄 주제사라마구
2020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요토옙스키 대문호의 풍자와 유머라니.. 
좋은 리뷰 잘읽었습니다! 
좋은 리뷰네요 도스토옙스키 책 어려운.. 
리뷰 잘읽었어요. 
엘리트 내부에서 나온 비판적 목소리라.. 
새로운 글
오늘 3 | 전체 6626
2007-01-19 개설

2020-12 의 전체보기
[미아로_산다는 것] | 완독서평 2020-12-31 03:4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356243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미아로 산다는 것

박노자 저
한겨레출판 | 2020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미아로_ 산다는 것>
-워킹푸어의 시대, 우리가 짓고 싶은 세계
-박노자
-한겨레출판사

 

● 64쪽
대한민국에서는 '한국 여권 보유자'와 '한국사람'이 동의어가 아니라는 사실을 말이죠. 

 

<미아로_산다는 것>을 쓴 러시아 태생이지만 한국으로 귀화한 작가 박노자는 자신을 한국인이라고 말한다. 하지만 그를 바라보는 우리는 그를 대한민국 국민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그래서 그는 자신을 집이 없는 ‘미아’라고 표현한 것이 아닐까? 그리고 그는 지금 노르웨이에서 20년 넘게 살고 있다. 그런 그가 꼬집어대는 우리의 다양한 문제점이 나열된 글을 보는 것이  불편했다. 나도 그가 만난 많은 한국 사람들처럼 그를 '우리'로 인정해주지 못하고 있나보다. 우리가 아닌 남이 우리의 형편없음을 이야기 하는 것 같이 느껴졌기 때문이다. 외국인 같고 남 같은 그가 이 책을 통해 우리의 다양한 문제점을 찾아내 해결하는 길을 찾는 손가락 역할을 하고 싶다고 한다.(p.13) 그리고 난 그의 손가락 끝을 잘 따라가 볼 것이다.


작가 박노자가 바라본 한국 사회는 지나치게 ‘하나’임을 강조하는 전체주의적 폭력을 품은 사회였다. 획일화된 가치관, 다양성을 인정하지 않는 관습은, 함께 하지 못하는 것을 개인의 무능력으로 치부하고 모두에게 피해를 주는 사람으로 만들어 버리기 때문에 언제나 나보다는 우리를 생각하고 배려해야 하는 경우가 많은 대한민국이 되었다. 어쩔 땐 '우리 모두 하나' 라는 말이 무섭게 들릴 때가 있다.  모두가 똑같이 생각하고, 똑같이 행동할 필요가 없거늘 우린 언제나 똑같이 생각하고 행동하길 무의식적으로 강요받는다. 그런 우리 안에서 작가는 귀화한 한국인이라는 자신의 모습을 인정하지 않는 우리를 항상 만났을 것이다. 그가 느꼈을 공포와 외로움이 전달된다.


최첨단 언어 번역기가 존재하는 스마트한 시대에도 우린 영어가 국어인 사람들도 어려워 하는 입시 영어로 시간을 허비하고 있다.  그건 ‘영어’라는 언어로 급을 만들어 그들만의 리그를 형성하려는 잘못된 인식 때문이다. (p.116) 사용하는 언어와 구사력에 따라서 그들의 배경을 알 수 있고,  그들만의 언어로 계층을 구분해서 함께 하지 않을 장치를 마련하는 계급사회. 중국을 넘어 이제 미국까지도 사대하고 있음을 영어를 대하는 우리의 태도에서 알 수 있다. 디지털 시대  최첨단을 달리는 번역기가 존재하고, 자기 철학을 가지고 외국작가의 결에 다가가기위해 노력하는 훌륭한 번역가들이 많아 영어를 몰라도 삶의 불편함이 없는데도 우리는 '입시영어'에 학창시절의 대부분을 투자하고 있다. 그것이 결국은 그들의 리그 속에 티 안나게 안착하기 위한 무의식적 우리의 발버둥이었을까? 공부로 신분상승 하기를 열망하는 문화 속에서 살고 있지만, 계층간 이동은 거의 불가능할 만큼 아이들은 '공부'라는 것에 흥미를 잃어가고 , 그런 아이들을 부양하는 것이 무의미하다고 느끼며 출산과 결혼에 더 부정적으로 변해가는 우리다.  우린 왜 이렇게 경쟁적이고, 왜 이렇게 한심하게 하루하루를 소비하고 있는 걸까?  답답함이 밀려오는 문제점들의 나열이다.


대한민국의 가장 큰 문제점은 불평등이고, 계급 서열 사회이다.(p.135~136) 그런 불평등과 계급은 학벌에 의해 정해지는데 이 학벌도 그들만의 세습으로 이루어지기에 일반 국민들은 허탈감과 무력감에 빠지게 된다.  노력해도 안 되는 것이 있음을 알게 되면 우리는 시도 없이 포기하게 된다.  우린 빵도 필요하지만 장미도 필요하다. 기초적인 욕구가 채워지기 위해서 나의 존엄성을 훼손당하고 싶지 않다. 차라리 배고픔을 선택할 수도 있다. 그러면 사회는 "네가 그러니 그 꼴 밖에 안되는 거야."라며 우리를 낙오자 취급한다. 그러면 빵이라도 먹기 위해 우리는 불공평한 계급 사회에서라도 나의 위치를 찾아 적응하며 살아 갈 수밖에 없다. 슬프구나. 슬프도다. 우리의 대한민국이.

 정치적으로는 지난 역사의 변절자들이 제대로 처분 받지 못해서 여전히 기득권 세력을 차지하고 있고 계층간 격차는 코로나 사태로 더 적나라하게 차이를 보이고 있는 현실에서 국외적으로도 자신의 위치를 찾지 못해 불안전한 대한민국이라 우리의 미래는 어둡다. 우리의 미래가 어두운 것은 서로를 시기하고 연대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연대하지 못하는 우리를 박노자 교수는 '모래알'로 비유한다.  그가  바라본 우리나라는 형편없고,  그런 교수의 시선에 아니라고 반박할 수 없어 한숨만 나오지만  그래도 그 옛날보다 거북이 걸음처럼 나아지고 있으니 다행이라고 말해주는 저자의 위안에 희망을 걸어본다.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서평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안녕,드뷔시 | 완독서평 2020-12-26 22:32
http://blog.yes24.com/document/1353906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안녕, 드뷔시

나카야마 시치리 저/이정민 역
블루홀6 | 2019년 03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안녕,드뷔시>
-나카야마 시리치
-블루홀6
-미사키 요스케 시리즈

나카야마 시치리 작가의 작품은 처음이었다. 고전 말고는 일본 작가의 작품들은 솔직히 개인적 취향에는 맞지 않아 그런지 읽을 때마다 번번이 실망하기 일쑤였다. 그래서 접해본 적이 없기에 나카야마 시치리를 '반전의 대가'라고 하는 이유에 대해서 잘 몰랐다.? <안녕, 드뷔시>는 나카야마 시치리가 왜 '반전의 대가'인지를 여실히 드러내고 있다. 마지막 클라이막스에서 반전과 반전이 연속으로 휘몰아치며 작품을 읽는 독자에게 다양한 재미를 선사한다.

??영롱한 음 하나에 달빛 한 줄기가 오롯이 담겨 있다. 음이 빛이 되어 마음속에 비쳐 든다. 눈꺼풀이 절로 감기더니 이내 정경이 떠올라 또 한 번 놀랐다. 미사키 씨에 따르면 드뷔시는 음과 영상의 관계를 중시했다고 하던데, 정말이었다.? 달빛이 호수에 살포시 내려앉는다.(...)
놀라움의 여운이 채 가시기도 전에 이어서 곡을 듣다가 또다시 충격을 받았다. <아라베스크 제1번>. 이 곡도 첫 음을 듣는 순간 눈꺼풀 너머로 영상이 떠올랐다. 놀랍게도 이번에는 영상뿐만 아니라 색채까지 보였다.원색이 아닌 파스텔 톤 색채였다. (p.234)

음악을 시각적으로 느껴보긴 처음이었다. 작가는 드뷔시의 곡에 대해 자신만의 감상을 멋지게 표현하며 공감을 이끌어낸다.? 클래식에 대한 작가의 해박함을 작품 곳곳에서 발견할 수 있다. 그리고 작가가 얼마나 클래식 음악가와 그들의 작품을? 사랑하고 , 애정하는지도 느껴지면서 다음 음악가 시리즈에 대한 궁금증도 함께 유발시킨다.

작품 속 인물들은 '클래식 음악'이라는 소재로 접근하면서도 '장애' '사회적 편견' '꿈을 향한 의지' '잉여인간이 되어가는 젊은 세대들의 행태'? 등 다소 심오한 주제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 수 있는 여지를 던진다.? 다양한 이야기를 한 권에 담아내며 미스터리와 반전의 묘미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 흔적이 느껴지는 작품이다.

<안녕, 드뷔시>의 안녕이 마지막 책장을 덮으며 다시 보니 중위적 표현이라고 느껴졌다. 드뷔시와의 첫 조우에 대한 '안녕'과 물리적 이별로 다시 만날 날을 기다리는 '안녕' 일 것이다.? 시리즈의 처음이 좋아서 다음 편 시리즈 작품도 기대된다.

?? 네이버카페 '리딩투데이'를 통해 출판사로부터 지원받아 작성한 주관적인 서평입니다.

#안녕드뷔시#나카야마시치리#미사키요스케시리즈#블루홀6#리딩투데이#리투함시도#완독서평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한줄평]손바닥 박물관 시리즈 세트 | 읽고 싶은 책 2020-12-26 12:06
http://blog.yes24.com/document/1353660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고대 세계사를 다양한 사진과 함께 할 수 있는 아주 멋진 기획 세트라고 생각합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눈뜬 자들의 도시 (리커버 에디션) | 읽고 싶은 책 2020-12-26 12:01
http://blog.yes24.com/document/1353659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눈을 감았을 때 보였던 인간 군상의 다양한 모습을 보인 그들은 눈을 뜬 상태에서는 어떨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눈먼 자들의 도시 | 읽고 싶은 책 2020-12-26 11:57
http://blog.yes24.com/document/135365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노벨문학상 수상자 주제 사라마구가 눈먼 우리의 인간본연의 모습을 담아내는 멋진 문장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