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REAMBOOK
http://blog.yes24.com/eunjinlove2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알콩달콩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4,197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읽고 싶은 책
조각읽기
완독서평
태그
정영목옮김 완독서평 리투신간살롱 리딩투데이 눈먼자들의도시 해냄 주제사라마구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요토옙스키 대문호의 풍자와 유머라니.. 
좋은 리뷰 잘읽었습니다! 
좋은 리뷰네요 도스토옙스키 책 어려운.. 
리뷰 잘읽었어요. 
엘리트 내부에서 나온 비판적 목소리라..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10042
2007-01-19 개설

2022-01 의 전체보기
[머리가 깨질 것 같아]#03 | 조각읽기 2022-01-31 11:5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3873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머리가 깨질 것 같아

어맨다 엘리슨 저/권혜정 역
글항아리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138 -The end

 

p.140

조짐 단계에서는 뇌 속에서 일어나고 있는 변화에 관련된 몇 가지 행동을 보일 수 있으며 늦으면 편두통이 본격적으로 시작되기 두 시간 전, 빠르면 이틀 전부터 조짐이 나타날 수 있다. 하품이 평소보다 잦아지고, 집중력이 떨어지거나 졸리고, 유독 허기지거나 식탐이 늘 수 있다. 가게에 들어갔는데 아주 밝은 조명이 있으면 마음이 불안해진다. 이런 증상을 절대 가볍게 넘기지 말자.

 

▶▶ 뇌에 산소가 부족하면 두통을 유발한다는 것 쯤은 이 책에서 여러 번 언급되었기에 기본적인 정보이다. 우리 몸은 필요한 것을 얻기 위해 행동력을 지시한다.

 

하품은 일반적인 호흡보다 크다. 그래서 산소가 다량 흡인된다. 내 몸에 산소가 필요하기에 하품이 발생하는 것이다. 하품은 산소 포화도를 높여주는 자가 치료 방식이다.(p.142) 기특하고 영리한 우리 몸은 우리에게 계속 자신에 대한 사인을 보내는데 우리는 이 사인을 인지하지 못하거나 가볍게 무시한다. 그래서 일을 크게 만들어버리는 것이다.

 

도파민은 편두통 증상을 유발한다.(p.144) 도파민은 세로토닌 수치가 낮으면 제대로 작용하지 못한다. 세로토닌이 부족하면 우울감을 유발한다. 우울해지면 편두통이 기지개를 켤 수도 있다는 말이다.

 

식용을 통제하는 우리 몸의 부위는 신경펩타이드 Y이다. 신경펩타이드 Y는 호르몬 오렉신과 교류한다. 호르몬 오렉신은 편두통을 유발한다. (p.147)그리고 이 호르몬은 우리에게 무언가를 먹고 싶게 만든다. 즉 우리 몸에 특정 영양소가 부족하다는 신호를 보내는 것이다. 몸속에서 세로토닌으로 변환되는 트립토판 성분이 잔뜩 들어 있는 초콜릿..즉 갑자기 당이 땡긴다는 느낌을 받는 것은 세로토닌 수치가 낮아지고 있다는 신호인 것이다.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도스토옙스키 깊이읽기] #02 | 조각읽기 2022-01-30 15:10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34429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도스토옙스키 깊이 읽기

석영중 저
열린책들 | 2021년 10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113-251

 

p.132

이콘에 내재된 불가시의 '본질'혹은 관념을 파악하기 위해서는 물리적인 대상을 뛰어넘는 특별한 시각이 있어야만 한다.

 

p.150

[백치]가 그리스도에 관한 소설이라면, 그리고 그리스도를 보여 주는 소설이라면 그것은 분명 실패한 소설이다. 그러나 그것이 만일 그리스도를 향하게 해주는 소설, 그리스도에 관해 사색하게 해주는 소설이라면 그것은 성공한 소설이다. 어떤 의미에서 [백치]는 글로 쓰인 이콘이라 할 수 있을 것이다.

 

▶▶ [백치] 이외에도 도스토옙스키의 여러 저술에서 그가 지속적으로 강생에 대한 관심과 믿음을 보였음을 찾아볼 수 있다. 석영중 교수는 도스토옙스키의 작품 속 문장들을 제시 (p.115)하며 이를 설명한다. '강생'은 나에겐 생소한 단어이다. 사전적 뜻으로 강생은 신이 인간으로 태어남을 뜻한다. 도스토옙스키는 작품들을 통해 예수가 인간이냐 신이냐는 논쟁에 대한 그의 생각을 펼치고 있다.

 

'이콘'은 종교·신화 등의 관념체계를 바탕으로 특정한 의의를 지니고 제작된 미술양식 혹은 작품을 말한다. [백치]에는 이콘을 두고 인물들의 대화가 오간다. 특히나 홀바인의 [무덤 속의 그리스도]에 대한 인물들의 견해는 인물들이 서로 다른 예수에 대한 가치관을 가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검색해서 본 홀바인의 그림 속 그리스도는 충격적인 모습이었다. 하지만 [백치]에서 표현된 도스토옙스키의 생각을 해석한 석영중 교수의 글을 통해 그림 너머의 것을 볼 수 있었다.

 

 

p.154

우리는 눈으로 보는 것이 아니라 뇌로 본다. 시각과 인지를 분리하려는 시도들은 오류일 뿐 아니라 무의미하다. 본다는 것은 감각의 문제이자 동시에 인지의 문제이며 때로는 감각과 인지를 통합하고 넘어서는 더욱 복잡한 모종의 행위에 대하 문제이다.

 

p.161

수많은 연구자들이 그동안 끊임없이 지적해 왔듯이 도스토옙스키는 무엇보다도 '시각'의 작가다. 그는 무엇이든 시각적으로 형상화하는 경향이 있다. ''은 그에게 가장 중요한 감각 기관이자 인지 기관이다. 그에게 본다는 것은 안다는 것이고 이해한다는 것이고 깨닫는다는 것이다.

 

▶▶ 도스토옙스키는 신을 형상화하는데 집중했으며 인간의 모습에서 그리스도의 이미지를 표현한다. [백치]에서는 미시킨이 인간의 모습을 한 그리스도임을 알 수 있다.(p.163) 작품 속에서 계속 언급되는 홀바인이 그린 그리스도가 고통을 느끼는 모습으로 표현된 것도 신이 인간적인 고통을 경험한 것을 표현한 것이며 시각적인 모습 너머를 생각해야 한다고 말한다. 바라보기를 정보 처리와 감각의 상호 관계로 보는데 특정 대상을 보기만 하는 하향식이 아닌 지식을 향해 통찰하는 상향식 바라보기가 필요함을(p.172) 도스토옙스키가 작품을 통해 말하고 있다고 저자는 해석한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머리가 깨질 것 같아]#02 | 조각읽기 2022-01-29 22:18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83193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머리가 깨질 것 같아

어맨다 엘리슨 저/권혜정 역
글항아리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p.80-136

 

p. 84

신체와 정신의 관계는 상호적이라서, 몸 상태가 스트레스를 유발하기도 한다.

 

▶▶ 스트레스성 두통은 아드레날린이 말초 혈관을 수축시키고(p.89), 산회질소가 분비되기 때문이다.(p.91) 스트레스가 큰 활동을 하거나 매주 스트레스를 받으면 치명적인 뇌졸증이 생길 수 있다고 학계는 발표했다.(p.89) 따라서 스트레스로 인해 두통이 발생한다면 긴장해야 한다. 몸에서 산화질소가 분비되면 혈광이 확장되고 염증을 야기한다. 수면이 부족할 때 수면을 유도하기 위해 우리의 몸에서는 산화질소가 분비된다. 그러니 잘 자는 것도 스트레스성 두통을 막는 좋은 방법이다.

 

나쁜 자세, 나쁜 식습관, 알코올 섭취, 수면 부족, 잘못된 운동은 우리 몸에 스트레스를 주어 두통을 유발한다. 여기에 심리적 스트레스까지 가세되면 고통은 더 극심해진다. 하지만 해결 방법이 간단해 다행이다. 세로토닌이 솟구치게 하는 초콜릿 몇 조각을 먹으며 자세를 바로 잡고, 수분을 아주 많이 섭취하고, 잘 자면 되는 것이다.

 

p.135

세로토닌 분비량을 급상승시키려면 초콜릿을 먹으면 된다. 초콜릿에 가득 함유된 트립토판이 분해되어 세로토닌으로 바뀌기 때문이다. 섹스도 세로토닌 주입 효과가 있다.

 

▶▶ 유전적 요인은 물론 다양한 원인으로 발생하는 이름도 특이한 '군발 두통' 은 눈이 충혈되고 눈물이 나며, 콧물이 흐르고 코가 막히며, 눈꺼풀이 붓고 처지며, 동공이 수축되고 얼굴에 식은땀까지 흐른다. 극심한 두통은 물론이다. '군발 두통' 이라는 병명을 진단 받으려면 하루 걸러 하루 씩, 하루에 최고 여덟 번 발작이 일어나고, 다양한 증상들을 동반한 발작이 다섯 번 이상 있어야 한다.(p.117) 상상만으로도 끔찍한 두통이다. 유전자에 '오렉신'이라고 하는 물질이 생성되고, 이 물질은 인간을 '중독'에 취약하게 만든다. (p.119) 그럼 니코틴이나 알콜에 쉽게 노출되며 뇌에 산소 공급을 줄이며 편두통을 시작으로 다양한 통증이 형성되는 것이다.

 

군발 두통은 산소를 투여해주면 완화된다. 따라서 산소 마스크로 직접 산소를 투여하거나, '수마트립탄'이라는 편두통 약을 먹음으로 완화 시킬 수 있다. 수마트립탄은 세로토닌 작용제다.(p.132) 따라서 수마트립탄을 복용하면 통증이 완화되고, 행복 호르몬이 작동하며 행복감을 동반시킨다. 결국 군발 두통은 세로토닌과 연관이 있다. 그러니 세로토닌을 활성화 시키면 군발 두통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이다. 세로토닌이 부족하면 우울하다. 결국 행복함은 군발 두통의 치료제가 될 수 있다.

 

★★네이버 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장미의 이름 세트 | 읽고 싶은 책 2022-01-28 23:56
http://blog.yes24.com/document/1582884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우리나라 모든 신학생들의 필독서로 자리잡고 있다고 한다. 얼마나 많은 지식이 담겨있을까?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한줄평]장미의 이름 (하) | 읽고 싶은 책 2022-01-28 23:54
http://blog.yes24.com/document/1582882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14세기의 철학, 풍습, 문화, 건축 등에 관한 해박한 지식을 배경으로 한 에코의 지식창고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