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REAMBOOK
http://blog.yes24.com/eunjinlove2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알콩달콩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4,5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읽고 싶은 책
조각읽기
완독서평
태그
정영목옮김 완독서평 리투신간살롱 리딩투데이 눈먼자들의도시 해냄 주제사라마구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요토옙스키 대문호의 풍자와 유머라니.. 
좋은 리뷰 잘읽었습니다! 
좋은 리뷰네요 도스토옙스키 책 어려운.. 
리뷰 잘읽었어요. 
엘리트 내부에서 나온 비판적 목소리라.. 
새로운 글
오늘 7 | 전체 10078
2007-01-19 개설

2022-01-12 의 전체보기
[가짜 산모 수첩] #02 | 조각읽기 2022-01-12 10:24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745470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가짜 산모 수첩

야기 에미 저/윤지나 역
하빌리스 | 2021년 12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p.80-159

 

p.97

만약 아이를 낳는다면 아이가 어떤 사람으로 크면 좋을까? 몇 분 정도 골똘히 생각해 봤지만 아이에게 뭘 더 바라야 할지 도통 떠오르지 않았다. 그러다 '나와는 다른 인격을 갖게 될 사람에게 이것저것 바라도 되나.' 하는 데에까지 생각이 미치자 갑자기 불안해졌다. 배를 쓰다듬어 봤지만 배 속에 채워 넣은 수건의 오돌토돌한 느낌은 오히려 도움이 되지 않았다.

 

아이와 나를 함께, 혹은 분리해서 생각하는 것은 중요하지만 어렵다. 특히나 임신 중 호르몬의 변화로 불안하고 예민한 산모에게는 특히나 어려운 일이다. 내 몸도 힘겹고, 미래도 불안한 상황에서 꼭 필요한 생각들이지만 그럴 여유도 몸상태도 아니다.

 

가짜 산모 수첩은 당연한 것이 당연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다양한 것들을 툭툭 던진다. 주인공의 가짜 산모 상태도 당연히 가짜로 시작한 것이라 인지하며 읽었으면서도 가짜가 아닐 수도 있다는 요상한 생각을 하게도 한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