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DREAMBOOK
http://blog.yes24.com/eunjinlove23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알콩달콩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5월 스타지수 : 별4,531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읽고 싶은 책
조각읽기
완독서평
태그
정영목옮김 완독서평 리투신간살롱 리딩투데이 눈먼자들의도시 해냄 주제사라마구
2022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도요토옙스키 대문호의 풍자와 유머라니.. 
좋은 리뷰 잘읽었습니다! 
좋은 리뷰네요 도스토옙스키 책 어려운.. 
리뷰 잘읽었어요. 
엘리트 내부에서 나온 비판적 목소리라..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10077
2007-01-19 개설

2022-01-03 의 전체보기
[앰 아이 블루?] #02 | 조각읽기 2022-01-03 23:47
테마링
http://blog.yes24.com/document/1570588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앰 아이 블루?

매리언 데인 바우어 등저/조응주 역
휴머니스트 | 2021년 1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p.90-228

 

p.125-126

엄마가 그랬지. 모든 것은 어떻게든 제자리를 찾게 되고, 아무리 이상한 일도 언젠가는 이해할 수 있게 될 거라고. 우리가 할 일은 힘과 용기와 참을성을 기르는 거라고.....

 

p.152-153

느릿느릿 거실로 향하는 할머니의 발소리가 멀어지자, 나는 물을 더 세게 틀어 놓고 할머니의 접시를 집어 든다. 하지만 나는 할머니가 남기신 소고기 채소찜을 누런 쓰레기봉투에 쓸어 넣지 않는다. 대신 손으로 고기를 집어서 입에 넣는다 한 점씩, 한 점씩.

 

p.187

"아직 모르는 모양이군."

"뭘 모른다는 건데?"

"너 자신을 말이야."

월트의 날카로운 눈빛이 누그러졌다.

"하지만 걱정할 건 없어. 마이클. 너만 그런 게 아니니까."

 

놀라워하고, 부정하고, 두려워하고, 용감해질 수 밖에 없으며 때론 거부하고 숨기려 하는 그들의 모습을 볼 수 있었다. 그래도 그들 곁에 정체성을 발견하기 전부터 연인이었던 이, 친구, 형제, 부모의 이해와 지지가 있어서 다행이다.

 

프란체스카 리아 블록의 [위니와 토미]에서 두 어린 연인은 고향을 떠나 함께 도시로 향한다. 서로를 가장 잘 이해하며 아꼈던 둘은 도시에서 삐걱거린다. 토미가 위니를 외롭게 했기 때문이다. 토미는 도시에서 자신의 정체성을 깨우치고, 자신이 깨우친 것을 위니에게 고백한다. 그러나 둘은 서로를 떠나지 않는다. 서로는 서로를 가장 잘 이해하며, 가장 가까운 소울메이트였기 때문이다. 그들은 아마도 평생을 서로의 사랑을 지지하며 좋은 친구로 ,가족으로 남을 것이다. 멋진 관계이다.

 

강물은 높은 곳에서 낮은 곳으로 흐르고, 인간은 공기가 없으면 숨 쉴 수 없듯이 그들이 자신을 깨우치는 것은 제자리를 찾는 것이며, 우리도 언젠가는 이해할 수 있게 될 것이다. 그때까지 그들이 조금 덜 아프고, 덜 상처 받길 바란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에서 지원받은 도서입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