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http://blog.yes24.com/fairmeet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라니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6,85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도서 리뷰
도서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8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자주자주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 
엄청난 심리전이라니 .. 
더 좋은 책을 만나기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17 | 전체 35388
2010-02-08 개설

2018-06 의 전체보기
[한줄평]야만의 세계 01권 | 도서 한줄평 2018-06-29 22:50
http://blog.yes24.com/document/1048696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주진헌, 이 남자는 이상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야만의 세계 01권 | 도서 리뷰 2018-06-29 22:49
http://blog.yes24.com/document/1048695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야만의 세계 01권

우지혜 저
신영미디어 | 2016년 08월

        구매하기

주진헌, 이 남자는 이상하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작품을 읽다보면 인물의 심리 상태가 대강이라도 파악되기 마련인데 이 작품은 전혀 그렇지 않다. 

진헌이 기진을 대하는 감정은 도대체 뭘까? 빚을 갚아주고 대신 자신의 옆에 두는 건 흔한 설정이라 쉬운데, 기진을 마치 없는 사람처럼 대해도 뭔가가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든다. 아무 것도 알려고 하지 말라고 하면서 어느 선 밖으로 나가지도 말라고 하는 느낌? 머리로는 '진헌이 기진을 사랑하나...?' 라는 의심을 하게 되다가도 진헌이 기진에게 하는 행동을 보면 꼭 중세시대 노예상인이 노예를 다루는 듯 하다. 사랑이라는 합리적 의심이 성립할 수 없지 않은가?! 강현을 견제하려 이미 차고 넘치는 스파이를 붙여뒀음에도 지난 3년간 한시도 떨어뜨려 놓지 않았던 기진을 보내는 이유는 또 무엇인지... 궁금한 것 투성이다. 

출생의 비밀을 깨닫고 엇나가던 강현이 기진으로 인해 다시 일어서기 시작했다. 기진과 강현, 두 지옥 속 청춘들이 어렵사리 마음을 조금씩 열기 시작했으니 진헌의 검은 마수와의 싸움에서 지지 않기를 바란다. 어떤 사연을 가지고 있는지는 몰라도 첫 10페이지를 지나면서 진헌의 이미지는 최악의 인간이 되어버렸으니... 그나마 인간적인 면모가 남아있는 강현을 응원할 수 밖에...ㅋㅋ

주진헌, 이 남자는 이상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서주 02권 (완결) | 도서 한줄평 2018-06-27 19:55
http://blog.yes24.com/document/1048082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내 사람은 내가 지킨다. 그것이 진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서주 02권 (완결) | 도서 리뷰 2018-06-27 19:54
http://blog.yes24.com/document/1048082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서주 02권 (완결)

우지혜 저
신영미디어 | 2016년 04월

        구매하기

내 사람은 내가 지킨다. 그것이 진리!!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인간이 태어나서 한평생을 사는데 겪어야 할 시련의 총량은 정해져 있다고 믿고 싶다! 그리고 그 시련을 강주와 정한은 어렸던 시절에 다 겪었기를, 앞으로는 꽃길만 걷게 되기를 바라는 마음이다. 

서주가 아님을 알고 있음에도 강주를 놓아주지 못하는 인혁을 보면서 외모가 똑같아서 미련을 버리지 못하나보다 라고 생각했는데 그가 사랑한 사람은 처음부터 강주였다. 강주와의 짧은 첫만남에 사랑에 빠졌고 시간이 조금 흘러 다시 만났다고 생각했는데 공교롭게도 그게 서주였다. 인혁은 그녀가 강주가 아님을 너무 늦게 알아차렸고, 서주는 그를 사랑하게 된 것이 비극의 시작이었다. 

외모는 같지만 모든 면에서 자신에게 현저히 떨어지는 강주에게 느꼈을 서주의 부서진 자존심이 돌이킬 수 없는 결과를 가져왔다. 1권의 강주와 모친의 대화에서 설마 질투에 눈이 먼 그녀의 모친이 서주에게 해를 가한건가... 하고 경악을 했었는데 그건 아니었다니 그나마 다행이었다고 할까... 이런 걸 다행이라고 해야 하다니 참 씁쓸하구나.ㅠㅠ

십 여 년이 지나 다시 만난 강주와 정한이 서로를 지키려고 애쓰는 모습이 눈물겹다. 그다지 행복하지 못했던 삶에서 서로만이 유일한 위안이고 행복이었기에 그 노력에 공감하지 않을 수 없다. 

그나저나 정한의 조력자로 나오는 도우찬 씨 매력폭발!!ㅋ 그를 메인으로 한 연작이 혹시 출간되었나...? 그는 이렇게 잠깐 등장할 캐릭터가 아닌 것 같다.ㅋㅋ 이름만 잠깐 언급된 문산호 씨도 반가웠다.^^

내 사람은 내가 지킨다. 그것이 진리!!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서주 01권 | 도서 한줄평 2018-06-27 19:27
http://blog.yes24.com/document/104807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서주, 그 이름은 언급하고 싶지도 않다.ㅠㅠ 그녀는 강주다, 강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9 10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