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http://blog.yes24.com/fairmeet
리스트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라니
라니의 생각 끼적거리기...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1월 스타지수 : 별6,569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도서 리뷰
도서 한줄평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1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자주자주
최근 댓글
좋은 내용 소개해 주셔서 감사해요 :.. 
엄청난 심리전이라니 한 번 읽어보고 .. 
더 좋은 책을 만나기 위한 여정이지 ..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48033
2010-02-08 개설

2021-12-03 의 전체보기
[한줄평][100%페이백][대여] 그게 너였으면 좋겠다 | 도서 한줄평 2021-12-03 22:02
http://blog.yes24.com/document/155027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술술 잘 읽긴 했는데 문제는 책을 덮으니 생각나는 게 별로 없다는ㅠㅠ 인상적이진 않았던..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일홍 - [대여] 그게 너였으면 좋겠다 | 도서 리뷰 2021-12-03 22:00
http://blog.yes24.com/document/1550277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페이백][대여] 그게 너였으면 좋겠다

일홍 글그림
피카(FIKA) | 2021년 09월

        구매하기

가볍게 술술 잘 읽긴 했는데 문제는 책을 덮으니 생각나는 것이 별로 없다는...ㅠㅠ 인상적인 부분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제목에서부터 많은 것들을 보여주는 작품. 에세이지만 시에 더 가깝게 느껴졌다. 앗, 찾아보니 아예 분류가 에세이 시로 되어 있네... 이건 몰랐다는.ㅎ 

독자에게 위로가 될 수 있는 소소한 내용들, 일상적인 글, 감성적인 내용들을 소소하게 편하게 노래하듯 전하고 있다. 

삽화가 함께 수록되어 있어 정말 가볍게, 맘 편하게 볼 수 있는 작품.

그런데 나에겐 그다지 썩 와닿지는 않았던 것 같다. 가볍게 술술 잘 읽긴 했는데 문제는 책을 덮으니 생각나는 것이 별로 없다는...ㅠㅠ 인상적인 부분이 별로 없었던 것 같다. 

그저 강하게 남은 것은 '괜찮아요, 잠시 넘어진 것 뿐이에요' .... 

감성 충만한 새벽시간에 읽었는데도 이렇다니...끙!ㅠㅠ 

나와는 이 작품이 잘 맞지 않았나 보다. 조금은 아쉬웠던 작품.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한줄평][100% 페이백][대여] 밤에 찾아오는 구원자 | 도서 한줄평 2021-12-03 21:37
http://blog.yes24.com/document/15502596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평점

모든 게 명확할 순 없겠지만 그래도 좀더 담아 길게 확장해서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포스트를 | 추천 0        
천선란 - [대여] 밤에 찾아오는 구원자 | 도서 리뷰 2021-12-03 21:35
http://blog.yes24.com/document/155025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eBook][100% 페이백][대여] 밤에 찾아오는 구원자

천선란 저
안전가옥 | 2021년 09월

        구매하기

모든 것이 명확할 순 없겠지만 그래도 이 작품 좀 더 담아 길게, 확장해서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 스포주의 * 

 

처음 만나는 작가님이지만 작품 소개글을 보고 망설임 없이 구매한 작품.

뱀파이어 소재고, 로맨스도 있다고 하니 트와일라잇 시리즈도 생각나고 해서 더 기대를 갖고 시작했다. 

작품 초반부터 외로움과 은은한 긴장감이 깔려 있다. 요양병원에서 일어나는 연이은 자살같지만 이해할 수 없는 사망사건들, 그리고 그 안에 수연과 난주와 완다. 이 작품은 이 세 사람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진행된다. 

각각의 시점으로 이야기가 진행되어 다른 이야기 같지만 알고 보면 모두 엮여 있는 이야기들. 하나를 중심으로 파생되어 모두 엮여서 일어나고 있는 일들. 

읽으면서 로맨스...가  있긴 있는걸까 내내 생각했는데 다 읽고 나서도 잘은 모르겠다. 아무리 생각해도 로맨스라기보다는 그저 빛나는 존재에 대한 선망이랄까... 우러러보는 게 더 맞아 보이는 것 같은데... 그리고 그 우러름의 대상의 눈길을 가져간 존재에 대한 시기와 질투가 더 강해 보이는 것을... 

울란의 말이 인상적이다. 신은 버려진 그들에게 아무것도 해주지 않는다. 그러나 자신은 그들을 구원할 수 있다는 그의 말... 물론 그런 권한을 누구도 준 적 없고, 말도 안되는 억지주장이긴 하지만 한편으로는 비록 속여서 하는 일일 지라도 고통을 끝내주는 것이니 마냥 팽하기도 뭐하고... 암튼 그렇다는. 

작품을 끝내고도 끝낸 것 같지 않은, 미진한 느낌이 드는 것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데 이 작품이 좀 그렇다. 

어째서 수연이일까? 릴리는 어떻게 된걸까? 완다는 어떻게 되었을까? 완다는 마지막에 릴리에게 무어라 말했을까 등등등... 나에겐 많은 것들이 남았는데 작품은 끝나버렸다...웁쓰!ㅠㅠ 

모든 것이 명확할 순 없겠지만 그래도 이 작품 좀 더 담아 길게, 확장해서 나왔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