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fox2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fox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fox2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1,250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5 / 05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 책 정말 좋더라구..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물리학은 나에게 외국.. 
WKF QW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6 | 전체 34764
2007-08-12 개설

2015-05-24 의 전체보기
[서평]변신 | 기본 카테고리 2015-05-24 10:46
http://blog.yes24.com/document/805594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변신

프란츠 카프카 저/박민수 역/남동훈 그림
꿈결 | 2015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변신’은 카프카의 작품 중에서 우리들이 가장 잘 알고 있는 작품이다.

하지만 동시에 잘 읽지 않는 작품중 한가지 이기도 한 것 같다.

여러 출판사에서 나온 편을 보기는 했는데 이번 꿈결 클래식 출판사의 작품으로는 처음 읽어보았다. 꿈결틀래식의 책은 관련 일러스트가 들어있어 보기 편안한 느낌이 든다.

특히 책의 뒷 부분에는 카프카의 생애와 업적과 작품과 관련한 내용이 들어가 있다. 그리고 이 작품안에서 나오는 내용들의 분석이 제대로 들어가 있다.

카프카는 유대계의 독일작가로 현대 인간의 존재와 소외를 다룬 소설가이다. 인간의 존재의 의미를 끊임없이 다룬 실존주의 소설가다.

이 책안에는 변신외에도 학술원에 드리는 보고, 법 앞에서, 여가수 요제피네 또는 쥐의 종족 등의 11편의 작품을 모았다.

변신의 주인공은 세일즈맨 그레고리 잠자다. 어느 날 갑자기 다리가 생기고 벌레가 되버린 그레고리. 현대인들은 누구나 힘들어 하고 혼자다.

그레고리는 철저하게 혼자고 외롭게 살아가게 된다. 혼자였던 그레고리나 많은 사람들에게 둘러싸여 여러 가지 약속과 모임으로 가득 차있는 사람들도 사실은 모두 혼자일 수 밖에 없다.

가끔은 그런 생각이 든다. 내가 매일 만나고 이야기 나누는 사람들은 나를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내가 그들에게 어떤 존재일까. 이 사람들은 어떤 모습으로 나를 보고 기대하고 있을까. 다른 이의 기억안에 존재해 있는 나의 모습도 궁금하다.

카프카는 늘 불안정해 하고 힘들어 한 것 같다. 불우한 가정사를 보냈고 힘들게 살아났던 것 같다. 그의 작품은 이런 불안한 모습을 잘 반영하고 있다.

그의 작품은 생각보다 어렵지도 힘들지도 않다. 하지만 뒷 여운은 길게 남아있는 듯 하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서평]두뇌와의 대화 | 기본 카테고리 2015-05-24 09:22
http://blog.yes24.com/document/8055901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두뇌와의 대화

앨런 로퍼,브라이언 버렐 공저/이유경 역
처음북스(CheomBooks) | 2015년 05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뇌’는 언제나 신비롭다. 뇌 안에 어떤 것들이 들어 앉아 우리의 행동과 생각을 지배하는가.

뇌는 어느 시대나 과학자들이나 인문학자들에게는 매력적인 소재다.

하버드 의대교수인 앨런 로퍼도 이런 의문점을 가지고 출발을 한다. 그가 만나온 환자들의 케이스를 맞춰서 내용을 만들어 내었다. 많은 사례들을 통해 얼마나 많은 뇌의 역할과 아직도 탐험하지 못한 내용의 뇌 연구 부분이 남아있는가에 대한 분석이 필요하겠다.

이 책에는 많은 병명과 잘 들어보지 못한 어려운 약물의 이름 등이 나와 어려울 수 있다.

무슨 말인지 익숙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케이스마다 확실한 설명을 달아두어 어렵게 느껴지지는 않는다.

지은이가 신경학을 전공하겠다고 하자 많은 사람들이 말렸다고 한다. 그는 이것에 대해 이렇게 말한다


본문 p200

뇌와 정신의 연결은 많은 사람을 신경학으로 끌어들이지만 그것은 매우 안이한 동기다. 어떤 학생이 나는 정신을 이해하고 싶다 라고 말한다면 나는 정신분석을 배워보라고 제안한다. 신경학은 그것보다 훨씬 더 크다. 신경학은 정신역학처럼 정신을 이해하려고 만들어진 체계가 아니다. 신경학은 엉망이 된 뇌를 연구한다. 또 다른 현명한 신경과 전문의가 일찍이 나에게 말했다. 신장병 전문의나 비뇨기과 전문의가 되고 싶다고? 이봐, 신장? 그것은 소변을 만들지. 누가 신경이나 쓰겠어? 이제 뇌를 생각해 봐. 뇌는 시를 만든다고.“


뇌가 시를 만든다는 말에 급격하게 공감이 된다. 뇌라는 몸이 한 부분이 학문으로 만들어지고 흥미를 줄 수 있는 내용들로 만들어진다니 재미있다. ‘뇌에 갇혀있는 사람들을 구출한다’는 말에는 여러 가지 병에 노출이 돼 있는 사람들에 관한 내용으로 추측되어 진다.

사회적인 문제가 되고 있는 치매나 자페, 우울...이런 모든 것은 뇌 안에서 나오는 것이다.

치매는 특히 걱정스러운 부분이다. 생각할 것이 많은 현대인들에게 점점 더 빨리 다가오고 있다. 나이가 들어갈수록 생각이 많아질수록 질병에 노출이 되가는 셈이다.

뇌는 계속해서 연구되고 만들어져 가야 할 부분이다.

이 책은 뇌를 연구하는 신경학과 의사의 경험과 환자에 관한 생각, 케이스를 마치 미드처럼 술술 읽혀지게 다루고 있어 생각보다 어렵지 않고 재미있었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