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fox24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fox24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fox24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77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17 / 06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 책 정말 좋더라구.. 
잘 보고 갑니다 
잘 보고 갑니다 
물리학은 나에게 외국.. 
WKF QWHRH RKQSLEK 
새로운 글
오늘 5 | 전체 34586
2007-08-12 개설

2017-06-06 의 전체보기
[서평]생이 보일때까지 걷기 | 기본 카테고리 2017-06-06 12:38
http://blog.yes24.com/document/967899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생이 보일 때까지 걷기

크리스티네 튀르머 저/이지혜 역
살림출판사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난 원래 걷는 것을 좋아한다. 날이 좋을 때도 비가 올 때도 눈이 올 때도 걷는 것이 싫지 않았다. 하지만 너무 오랜 시간을 걷지는 못한다. 체력이 뒷받침이 되지 못하는데 이 책의 작가는 그런 부분을 넘어섰다.

‘크리스티네 뒤르미’는 전세계에서 도보 여행을 가장 많이 한 사람들 중 한 명으로 기록된다. 원래 재무관리 부분에서 탁월한 재능을 보이던 그녀는  모든 것을 포기하고 어느 날부터 걷기를 시작한다. 갑작스럽게 회사에서 해고를 당하고 친한 친구는 뇌졸중으로 식물인간이 되었다. 그녀는 미국행 항공권을 구입하고 퍼시픽 크레스트 트레일을 종단하기로 하고 알아보기 시작한다. pct는 미국 서부의 시에라네바다 산맥과 캐스케이드 산맥을 따라 종단하는 트레일로 멕시코 국경에서 캐나가 국경까지 이어져 있다고 한다. 총길이가 4,277 킬로미터에 이른다고 한다. 콘티넨털 디바이드 트레일, 애팔래치아 트레일의 3대 트레일을 종주한 그녀는 세 트레일을 모두 완주한 사람에게 주는 상인 트리플 크라운을 받았다.


그 세 트레일을 종주하면서 있었던 여러 가지 일을 기록한 것이 바로 이 책이다. 트레일 별로 있었던 일들은 흥미로웠다. 짐을 줄이기위해 칫솔의 손잡이까지 잘라낸다는 것도 놀라웠지만 그만큼의 노력이 필요한 일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다. 8년간 25켤레의 신발을 신고 0.5톤의 초콜렛을 먹으면서 버틴 이야기. 함께 걷는 사람들과의 불화와 종주를 다 끝냈을 때의 기분을 형용한 것으로 보니 사람 사는 다양한 모습이 그 곳에서도 있었다는 생각이 들었다. 도시에서도 일어나는 일이 사막에서 종주하는 사람들 사이에서도 일어나는 걸보면 사람이 살아가는 건 늘 똑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어쨌든 자신의 한계에 도전해 가면서 버티고 완주하면서 쾌감을 느끼고 목표를 달성하는 모습을 보는 것은 신나기도 했다. 어려움을 넘어서서 자신의 한계를 맛보는 기쁨을 나도 느껴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베를린 다이어리 | 기본 카테고리 2017-06-06 12:25
http://blog.yes24.com/document/967896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베를린 다이어리

이미화 저
알비 | 2017년 04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책을 읽고 처음 든 생각은 작가에게 무한한 부러움이 느껴진다는 것이다. 내 나라가 아니고 다른 나라에서 살아볼 수 있다는 건 정말 신나는 일이다. 제주에서 한 달 살기가 유행을 한 적이 있다. 굉장히 용기가 필요할 거라는 생각이 들었는데 해외에서의 시간이라니 더 부럽다.

작가는 30대 대한민국의 평범한 여성으로 결혼과 직장에 대한 고민이 깊다. 탈출구이기도 하고 다른 방법의 표현이기도 한 베를린 행을 택한다. 베를린은 히틀러, 나치 등의 느낌으로 기억되고 있지만 사실은 조용하다고 작가는 말한다. 독일 사람들의 특성을 잘 보여주고 있는 도시일 거라는 생각이 든다. 작가는 자신의 눈으로 바라본 독일 베를린의 모습을 소소하면서도 재미있게 표현했다. 친구들이 서울에서 놀러왔다 가는 부분도 재미있었다. 친구들이 베를린에 있는 친구를 보러 왔다가 이런 저런 이야기도 하고 베를린을 소개도 하는 시간을 가졌다. 외국에 친구가 있어도 가보지 못하고 있는 나에게는 정말 해보고 싶은 내용이었다.

이 책은 사진이 아기자기하게 많이 들어있어 보는 재미가 있다. 베를린의 카페, 공원, 길거리, 사람들의 모습까지 사진 한 장으로 볼 수 있는 메시지는 많다.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우연하고 사소한 것들이다’라는 키에르케고르의 말을 작가는 인용하고 있다. 우연하고 사소한 기회로 베를린까지 오게 됐고 그 안에서 삶과 이야기거리들을 만들어가는 것이 또 이렇게 책 한 권의 내용이 나왔다.

사실 베를린은 가본 적도 없고 여행 리스트의 위에 있지는 않았지만 베를린에서의 매일의 일상을 담은 책을 보니 꼭 가보고 싶은 생각이 든다. 베를린 호젓한 카페안에서의 독서도 해보고 싶고 공원에서 독일 맥주를 한 잔 마시면서 해바라기를 하고 싶은 마음도 생긴다.

작가의 용기와 젊음,그리고 선택에도 박수도 보내고 싶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