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야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adug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lair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6월 스타지수 : 별5,036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0 / 02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렇게 과거와 현재가 만날 수도 있군.. 
한 물건을 주제로 세계사 흐름을 보는.. 
읽어보고 싶네요 
관심있는 책리뷰 감사히 잘 읽었습니다.. 
곽재식 작가님의 책을 재밌게 읽어서 .. 
새로운 글
오늘 24 | 전체 14809
2007-01-19 개설

2020-02 의 전체보기
그림형제 동화전집 | 기본 카테고리 2020-02-29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12155085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형제 동화전집

그림형제 저/아서 래컴 그림/김열규 역
현대지성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라푼젤’이란 이름이 독일어로 상추라는 걸 알고 있었는가? 라푼젤의 엄마가 옆집 상추를 먹고 싶다해서 라푼젤의 아빠가 옆집의 월담하여 상추를 훔치다가 집주인인 마녀에게 들켜서 마법에 걸리게 된다.

뭐, 이하 아는 내용이니 생략하고, 상추 훔치다 이름을 상추(라푼젤)로 하게 된 라푼젤 이야기부터, 우리가 익히 아는 많은 동화들, 개구리 왕자 이야기부터 백설공주, 신데렐라, 헨젤과 그레텔 등 유럽 지역에서 구전되어 내려오던 이야기들이며, 그림 형제의 손으로 각색되어 쓰여졌다.

안데르센의 동화에 비견되는 재밌고 다양한 동화들이며, 어릴 적 한번 쯤은 보았을만하다. 부제에도 달려있지만 이것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다. 어떤 것들은 ‘잔혹동화’라 불려질만큼 섬뜩한 내용도 많은데, 어릴 적 동화 속 이야기들은 없고 인간의 본성과 탐욕만이 존재하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헨젤과 그레텔’이 잔혹동화라는건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계모가 아이들을 몇 번이고 버리고, 그 아이들은 어떻게든 살아남아 마녀의 집에서 살게 되지만, 아이들을 잡아 먹으려던 마녀가 오히려 아이들에 의해서 오븐 속에 불타 죽는 이야기나, ‘백설공주’를 시기질투한 계모가 백설공주를 끊임없이 살해 하려는 시도는 동심파괴 끝판왕이라 볼 수 있다.

또한 개구리 왕자를 구해준 공주의 이중성(자기 도움 필요할때만 찾다가 버리다가 멋진 왕자로 변하니 결혼까지 하고 행복하게 잘 사는)은 인간의 본성이 얼마나 간사하고 탐욕스러운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잔인한 내용이 사라진 아이들의 동화가 아름다웠으니 망정이지, 하마터면 못볼뻔 하지 않았던가.

1812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200년이 넘게 사랑을 받아온 그림형제의 동화전집은 시대가 흘려도 변하지 않는 인간 본성에 대한 세밀한 묘사와 더불어 뛰어난 상상력을 전하고 있다.

현대지성 클래식에는 총210편의 원작을 짧게짧게 실어두어 틈날 때마다 읽을 수 있도록 하였는데, 짤막한 글에서 전달되는 짜릿한 충격과 때때로 느껴지는 황당함이 독서의 재미를 전달해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은 진실이 아닐 때가 많다. 동화 하나도 원작과 다른 것을 우리는 먼저 만나지 않았던가? 세상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많은 걸을 알고, 또 얼마나 많은 진실을 대하고 있는지가 궁금해지는 오늘이다.


?? 책 속에서...
여자 마법사는 너무나 화가 난 나머지 라푼첼의 아름다운 머리채를 휘어잡아 왼손에 몇 번 감은 뒤 오른손으로 가위를 움켜쥐고 싹둑싹둑 잘라 내버렸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머리카락은 그대로 땅바닥에 떨어졌습니다. 그러고나서 그 잔인한 여자마법사는 라푼첼을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황량한 땅으로 데려갔습니다. 그곳에서 라푼첼은 큰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야만 했습니다. -12.라푼첼

?? 책 속에서...
신데렐라는 먼저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고 나서 왕자 앞으로 나아가 왼발을 뒤로 물리고 오른쪽 무릎을 굽혀 살짝 고개를 숙였습니다. 왕자는 그녀에게 황금신을 건네 주었습니다. 그녀는 등받이가 없는 의자 위에 앉아 무거운 나무신을 벗어 버리고 그 황금신을 신었습니다. 그 신은 그녀의 발에 꼭 들어 맞았습니다. -21.신데렐라

?? 책 속에서...
“백설공주를 죽이고 말겠어! 설령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이제 왕비는 아무도 들어가본 적이 없는 외딴 비밀의 방으로 갔습니다. 그 방에서 왕비는 무서운 독사과를 만들었습니다. 겉에서 보면 하얗고 발그스름한 것이 아주 먹음직스러웠습니다. -53.백설공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그림형제 동화전집 | 기본 카테고리 2020-02-29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12155084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형제 동화전집

그림형제 저/아서 래컴 그림/김열규 역
현대지성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라푼젤’이란 이름이 독일어로 상추라는 걸 알고 있었는가? 라푼젤의 엄마가 옆집 상추를 먹고 싶다해서 라푼젤의 아빠가 옆집의 월담하여 상추를 훔치다가 집주인인 마녀에게 들켜서 마법에 걸리게 된다.

뭐, 이하 아는 내용이니 생략하고, 상추 훔치다 이름을 상추(라푼젤)로 하게 된 라푼젤 이야기부터, 우리가 익히 아는 많은 동화들, 개구리 왕자 이야기부터 백설공주, 신데렐라, 헨젤과 그레텔 등 유럽 지역에서 구전되어 내려오던 이야기들이며, 그림 형제의 손으로 각색되어 쓰여졌다.

안데르센의 동화에 비견되는 재밌고 다양한 동화들이며, 어릴 적 한번 쯤은 보았을만하다. 부제에도 달려있지만 이것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다. 어떤 것들은 ‘잔혹동화’라 불려질만큼 섬뜩한 내용도 많은데, 어릴 적 동화 속 이야기들은 없고 인간의 본성과 탐욕만이 존재하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헨젤과 그레텔’이 잔혹동화라는건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계모가 아이들을 몇 번이고 버리고, 그 아이들은 어떻게든 살아남아 마녀의 집에서 살게 되지만, 아이들을 잡아 먹으려던 마녀가 오히려 아이들에 의해서 오븐 속에 불타 죽는 이야기나, ‘백설공주’를 시기질투한 계모가 백설공주를 끊임없이 살해 하려는 시도는 동심파괴 끝판왕이라 볼 수 있다.

또한 개구리 왕자를 구해준 공주의 이중성(자기 도움 필요할때만 찾다가 버리다가 멋진 왕자로 변하니 결혼까지 하고 행복하게 잘 사는)은 인간의 본성이 얼마나 간사하고 탐욕스러운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잔인한 내용이 사라진 아이들의 동화가 아름다웠으니 망정이지, 하마터면 못볼뻔 하지 않았던가.

1812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200년이 넘게 사랑을 받아온 그림형제의 동화전집은 시대가 흘려도 변하지 않는 인간 본성에 대한 세밀한 묘사와 더불어 뛰어난 상상력을 전하고 있다.

현대지성 클래식에는 총210편의 원작을 짧게짧게 실어두어 틈날 때마다 읽을 수 있도록 하였는데, 짤막한 글에서 전달되는 짜릿한 충격과 때때로 느껴지는 황당함이 독서의 재미를 전달해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은 진실이 아닐 때가 많다. 동화 하나도 원작과 다른 것을 우리는 먼저 만나지 않았던가? 세상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많은 걸을 알고, 또 얼마나 많은 진실을 대하고 있는지가 궁금해지는 오늘이다.


?? 책 속에서...
여자 마법사는 너무나 화가 난 나머지 라푼첼의 아름다운 머리채를 휘어잡아 왼손에 몇 번 감은 뒤 오른손으로 가위를 움켜쥐고 싹둑싹둑 잘라 내버렸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머리카락은 그대로 땅바닥에 떨어졌습니다. 그러고나서 그 잔인한 여자마법사는 라푼첼을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황량한 땅으로 데려갔습니다. 그곳에서 라푼첼은 큰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야만 했습니다. -12.라푼첼

?? 책 속에서...
신데렐라는 먼저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고 나서 왕자 앞으로 나아가 왼발을 뒤로 물리고 오른쪽 무릎을 굽혀 살짝 고개를 숙였습니다. 왕자는 그녀에게 황금신을 건네 주었습니다. 그녀는 등받이가 없는 의자 위에 앉아 무거운 나무신을 벗어 버리고 그 황금신을 신었습니다. 그 신은 그녀의 발에 꼭 들어 맞았습니다. -21.신데렐라

?? 책 속에서...
“백설공주를 죽이고 말겠어! 설령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이제 왕비는 아무도 들어가본 적이 없는 외딴 비밀의 방으로 갔습니다. 그 방에서 왕비는 무서운 독사과를 만들었습니다. 겉에서 보면 하얗고 발그스름한 것이 아주 먹음직스러웠습니다. -53.백설공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그림형제 동화전집 | 기본 카테고리 2020-02-29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12155083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형제 동화전집

그림형제 저/아서 래컴 그림/김열규 역
현대지성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라푼젤’이란 이름이 독일어로 상추라는 걸 알고 있었는가? 라푼젤의 엄마가 옆집 상추를 먹고 싶다해서 라푼젤의 아빠가 옆집의 월담하여 상추를 훔치다가 집주인인 마녀에게 들켜서 마법에 걸리게 된다.

뭐, 이하 아는 내용이니 생략하고, 상추 훔치다 이름을 상추(라푼젤)로 하게 된 라푼젤 이야기부터, 우리가 익히 아는 많은 동화들, 개구리 왕자 이야기부터 백설공주, 신데렐라, 헨젤과 그레텔 등 유럽 지역에서 구전되어 내려오던 이야기들이며, 그림 형제의 손으로 각색되어 쓰여졌다.

안데르센의 동화에 비견되는 재밌고 다양한 동화들이며, 어릴 적 한번 쯤은 보았을만하다. 부제에도 달려있지만 이것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다. 어떤 것들은 ‘잔혹동화’라 불려질만큼 섬뜩한 내용도 많은데, 어릴 적 동화 속 이야기들은 없고 인간의 본성과 탐욕만이 존재하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헨젤과 그레텔’이 잔혹동화라는건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계모가 아이들을 몇 번이고 버리고, 그 아이들은 어떻게든 살아남아 마녀의 집에서 살게 되지만, 아이들을 잡아 먹으려던 마녀가 오히려 아이들에 의해서 오븐 속에 불타 죽는 이야기나, ‘백설공주’를 시기질투한 계모가 백설공주를 끊임없이 살해 하려는 시도는 동심파괴 끝판왕이라 볼 수 있다.

또한 개구리 왕자를 구해준 공주의 이중성(자기 도움 필요할때만 찾다가 버리다가 멋진 왕자로 변하니 결혼까지 하고 행복하게 잘 사는)은 인간의 본성이 얼마나 간사하고 탐욕스러운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잔인한 내용이 사라진 아이들의 동화가 아름다웠으니 망정이지, 하마터면 못볼뻔 하지 않았던가.

1812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200년이 넘게 사랑을 받아온 그림형제의 동화전집은 시대가 흘려도 변하지 않는 인간 본성에 대한 세밀한 묘사와 더불어 뛰어난 상상력을 전하고 있다.

현대지성 클래식에는 총210편의 원작을 짧게짧게 실어두어 틈날 때마다 읽을 수 있도록 하였는데, 짤막한 글에서 전달되는 짜릿한 충격과 때때로 느껴지는 황당함이 독서의 재미를 전달해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은 진실이 아닐 때가 많다. 동화 하나도 원작과 다른 것을 우리는 먼저 만나지 않았던가? 세상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많은 걸을 알고, 또 얼마나 많은 진실을 대하고 있는지가 궁금해지는 오늘이다.


?? 책 속에서...
여자 마법사는 너무나 화가 난 나머지 라푼첼의 아름다운 머리채를 휘어잡아 왼손에 몇 번 감은 뒤 오른손으로 가위를 움켜쥐고 싹둑싹둑 잘라 내버렸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머리카락은 그대로 땅바닥에 떨어졌습니다. 그러고나서 그 잔인한 여자마법사는 라푼첼을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황량한 땅으로 데려갔습니다. 그곳에서 라푼첼은 큰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야만 했습니다. -12.라푼첼

?? 책 속에서...
신데렐라는 먼저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고 나서 왕자 앞으로 나아가 왼발을 뒤로 물리고 오른쪽 무릎을 굽혀 살짝 고개를 숙였습니다. 왕자는 그녀에게 황금신을 건네 주었습니다. 그녀는 등받이가 없는 의자 위에 앉아 무거운 나무신을 벗어 버리고 그 황금신을 신었습니다. 그 신은 그녀의 발에 꼭 들어 맞았습니다. -21.신데렐라

?? 책 속에서...
“백설공주를 죽이고 말겠어! 설령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이제 왕비는 아무도 들어가본 적이 없는 외딴 비밀의 방으로 갔습니다. 그 방에서 왕비는 무서운 독사과를 만들었습니다. 겉에서 보면 하얗고 발그스름한 것이 아주 먹음직스러웠습니다. -53.백설공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그림형제 동화전집 | 기본 카테고리 2020-02-29 20:42
http://blog.yes24.com/document/12155082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그림형제 동화전집

그림형제 저/아서 래컴 그림/김열규 역
현대지성 | 2015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라푼젤’이란 이름이 독일어로 상추라는 걸 알고 있었는가? 라푼젤의 엄마가 옆집 상추를 먹고 싶다해서 라푼젤의 아빠가 옆집의 월담하여 상추를 훔치다가 집주인인 마녀에게 들켜서 마법에 걸리게 된다.

뭐, 이하 아는 내용이니 생략하고, 상추 훔치다 이름을 상추(라푼젤)로 하게 된 라푼젤 이야기부터, 우리가 익히 아는 많은 동화들, 개구리 왕자 이야기부터 백설공주, 신데렐라, 헨젤과 그레텔 등 유럽 지역에서 구전되어 내려오던 이야기들이며, 그림 형제의 손으로 각색되어 쓰여졌다.

안데르센의 동화에 비견되는 재밌고 다양한 동화들이며, 어릴 적 한번 쯤은 보았을만하다. 부제에도 달려있지만 이것은 ‘어른들을 위한 동화’이다. 어떤 것들은 ‘잔혹동화’라 불려질만큼 섬뜩한 내용도 많은데, 어릴 적 동화 속 이야기들은 없고 인간의 본성과 탐욕만이 존재하는 듯한 느낌마저 든다.

‘헨젤과 그레텔’이 잔혹동화라는건 익히 잘 알고 있는 사실이다. 계모가 아이들을 몇 번이고 버리고, 그 아이들은 어떻게든 살아남아 마녀의 집에서 살게 되지만, 아이들을 잡아 먹으려던 마녀가 오히려 아이들에 의해서 오븐 속에 불타 죽는 이야기나, ‘백설공주’를 시기질투한 계모가 백설공주를 끊임없이 살해 하려는 시도는 동심파괴 끝판왕이라 볼 수 있다.

또한 개구리 왕자를 구해준 공주의 이중성(자기 도움 필요할때만 찾다가 버리다가 멋진 왕자로 변하니 결혼까지 하고 행복하게 잘 사는)은 인간의 본성이 얼마나 간사하고 탐욕스러운지를 잘 보여주는 대목이다. 잔인한 내용이 사라진 아이들의 동화가 아름다웠으니 망정이지, 하마터면 못볼뻔 하지 않았던가.

1812년 <어린이와 가정을 위한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출간되어, 200년이 넘게 사랑을 받아온 그림형제의 동화전집은 시대가 흘려도 변하지 않는 인간 본성에 대한 세밀한 묘사와 더불어 뛰어난 상상력을 전하고 있다.

현대지성 클래식에는 총210편의 원작을 짧게짧게 실어두어 틈날 때마다 읽을 수 있도록 하였는데, 짤막한 글에서 전달되는 짜릿한 충격과 때때로 느껴지는 황당함이 독서의 재미를 전달해준다.

우리가 알고 있는 진실은 진실이 아닐 때가 많다. 동화 하나도 원작과 다른 것을 우리는 먼저 만나지 않았던가? 세상에 대해 우리는 얼마나 많은 걸을 알고, 또 얼마나 많은 진실을 대하고 있는지가 궁금해지는 오늘이다.


?? 책 속에서...
여자 마법사는 너무나 화가 난 나머지 라푼첼의 아름다운 머리채를 휘어잡아 왼손에 몇 번 감은 뒤 오른손으로 가위를 움켜쥐고 싹둑싹둑 잘라 내버렸습니다. 그녀의 아름다운 머리카락은 그대로 땅바닥에 떨어졌습니다. 그러고나서 그 잔인한 여자마법사는 라푼첼을 사람 하나 보이지 않는 황량한 땅으로 데려갔습니다. 그곳에서 라푼첼은 큰 슬픔과 고통 속에서 지내야만 했습니다. -12.라푼첼

?? 책 속에서...
신데렐라는 먼저 손과 얼굴을 깨끗이 씻고 나서 왕자 앞으로 나아가 왼발을 뒤로 물리고 오른쪽 무릎을 굽혀 살짝 고개를 숙였습니다. 왕자는 그녀에게 황금신을 건네 주었습니다. 그녀는 등받이가 없는 의자 위에 앉아 무거운 나무신을 벗어 버리고 그 황금신을 신었습니다. 그 신은 그녀의 발에 꼭 들어 맞았습니다. -21.신데렐라

?? 책 속에서...
“백설공주를 죽이고 말겠어! 설령 내가 죽는 한이 있더라도!” 이제 왕비는 아무도 들어가본 적이 없는 외딴 비밀의 방으로 갔습니다. 그 방에서 왕비는 무서운 독사과를 만들었습니다. 겉에서 보면 하얗고 발그스름한 것이 아주 먹음직스러웠습니다. -53.백설공주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작은 사랑 이야기 | 기본 카테고리 2020-02-29 00:05
http://blog.yes24.com/document/12152087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작은 사랑 이야기

티아 나비 글/카디 쿠레마 그림/홍연미 역
웅진주니어 | 2020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함께 있을 때 빛이 난다.’

우리는 사회적 동물이다. 늘 누군가와 함께 하고, 사랑하며 지낸다. 그 사랑이 부족하거나 없어질 경우, 그 외로움과 고독함은 견딜 수 없을만큼 괴롭다.

이 책은 장갑 한 짝이 땅에 떨어진 후, 남겨진 한 짝이 느끼는 두려움, 외로움을 섬세하게 그려내었다.

2018년 에스토니아의 ’디자인이 훌륭한 어린이책’에 선정된 작품으로 흰색, 검은색, 빨간색으로만 그려낸 겨울의 쓸쓸함이 장갑의 시린 마음을 대변하지만, 결국 그 동일한 색상을 통해 따듯하고 포근한 감정을 느끼게 한다. 절제된 표현과 흰색의 여백을 통해 잔잔한 감동과 여운을 남기는 작품이라 할만하다.

우리는 함께여야 빛난다. 함께이기에 어려워도 일어서고, 함께이기에 또다시 희망을 갖는 것이다. 우리 삶에 사랑이란 것이 얼마나 소중한 것인가, 우리 옆에 말없이 나를 지켜주는 존재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다시금 일깨워주는 감성 가득한 그림책이다.

난 동화가 너무 좋다. 어른들의 세상에서 느낄 수 없는 순수함과 생각할 수 있는 깨끗한 여백을 펼쳐져 준다. 나를 더 순수하게 만들어주는 듯한 느낌마저 들게 한다. 그래서 참으로 좋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0        
1 2 3 4 5 6 7 8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