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블로그 | 랜덤블로그 쪽지
아야님의 블로그
http://blog.yes24.com/gadugi
리스트 | RSS
태그 & 테마링 | 방명록
Claire
님의 블로그
프로필 쪽지 친구추가
4월 스타지수 : 별7,513
댓글알리미 비글 : 사용안함
전체보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리뷰
나의 리뷰
기본 카테고리
나의 메모
기본 카테고리
태그
내용이 없습니다.
2021 / 01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월별보기
나의 친구
나의 친구들
최근 댓글
이렇게 과거와 현재가.. 
한 물건을 주제로 세.. 
읽어보고 싶네요 
관심있는 책리뷰 감사.. 
곽재식 작가님의 책을.. 
새로운 글
오늘 8 | 전체 11966
2007-01-19 개설

2021-01-28 의 전체보기
믿습니까 믿습니다 | 기본 카테고리 2021-01-28 23:45
http://blog.yes24.com/document/1372835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믿습니까? 믿습니다!

오후 저
동아시아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당신이 믿고 있는 거의 모든 것이 미신이다!’


거의 매년 매월 사주를 본다. 사주를 공부하는 친구에게 나 다음달에 어때? 라고 물어본다. 아직 초보인 친구의 사주풀이가 반도 맞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늘 기대하며 물어본다. 불안한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보는 것이다.


현실에서 일어나지 않을 법한 일들에 귀를 기울이며,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에 대해 늘 촉각을 곤두세운다. 한자의 기원인 갑골문조차도 점괘에서 시작되었으니 우리의 미신이 얼마나 오래되었으며 얼마나 오랜 기간 그것을 믿어왔는지 알 수 있다.


이 책은 미신에 관한 모든 이야기이다. 우리가 혹할만한 것들을 재미나게 엮었다. 과거부터 현대까지 이 세상에 떠도는 미신이란 미신은 모두 모았다. 정치, 철학, 역사, 종교 등의 인류에 대한 모든 것들과 엮어 만든 이런 이야기를 어찌 안좋아할 수 있을까? 게다가 글을 엮어내는 작가의 글솜씨는 재미까지 함께 한다.


냉철하고 이성적인 사람들조차 미신을 믿는 것을 보면 참으로 신기하다. 미신을 믿어오던 역사가 오래되어 유전자에 박힌 탓일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우리는 본능적으로 눈에 보이지 않는 일들과 존재들이 있다고 믿는지도 모르겠다. 아무리 현대과학이 발달해도 사라지지 않는 믿음.


종교가 발달한 이유이기도 한 보이지 않는 존재들에 대한 믿음은 인간이 나약한 존재이기 때문인지도 모르겠다. 눈에 보이지 않는 현상들에 대한 두려움이 오랜 기간 미신을 만들어왔을런지 말이다.



<?? 책 속에서...>
“미래를 잘 아는 그대는 다른 사람의 운명을 예언할 수 있다는데, 그대 자신은 앞으로 얼마나 더 살게 될 것 같은가?”
이제는 클리셰가 된 것인지 점술가는 마치 기다렸다는 듯이 태연하게 대답한다.
“하늘의 별자리를 보아하니, 저는 폐하보다 사흘 먼저 죽을 것입니다.”
당연히 루이 11세는 이 점쟁이를 죽이지 못했고, 이후 점쟁이의 건강에 문제가 생길까 싶어 늘 관심을 갖고 보살폈다고 한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0)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7개 코드로 읽는 유럽 도시 | 기본 카테고리 2021-01-28 00:19
http://blog.yes24.com/document/13723368복사Facebook 보내기 트위터 보내기

[도서]7개 코드로 읽는 유럽 도시

윤혜준 저
아날로그(글담) | 2021년 01월

내용     편집/구성     구매하기

위 상품을 구매하면, 리뷰등록자에게 상품판매대금의 3%가 적립됩니다. (상품당 최대 적립금액 1,000원) 애드온 2 안내


돌, 물, 피, 돈 불, 발, 꿈. 7개 키워드로 풀어보는 역사 속 유럽도시. 테마가 상당히 흥미롭다. 흔히 역사서는 시간순대로 주욱 늘어놓기 마련인데, 테마로 접하는 역사는 그야말로 그대로가 스토리이기 때문이다.


"한 장소의 현재 모습만을 보는 것이 아니라 그 공간이 간직한 과거를 함께 들여다보고, 과거에 대한 물음을 통해 현재에 대한 물음을 품는다." <작가의 인터뷰 중>


이런 신박한 컨셉을 누가 만들었을까하고 저자 약력을 들춰봤더니 영문과 교수이다. 학문의 깊이에 소설가를 꿈꿨던 한 사람이 만들어낼 수 있는 풍부함이다. 여행을 떠나는 것 같기도, 소설을 읽는 것 같기도, 역사서를 보는 것 같기도 한 이 책 정말 매력적이지 않을 수 없다.
이 글이 좋으셨다면 SNS로 함께 공감해주세요.
댓글(1) 트랙백(0)
이 리뷰를 | 추천 1        
1
진행중인 이벤트
나의 북마크
이벤트 세상